2019.08.16 (금)

  • 흐림동두천 25.8℃
  • 맑음강릉 27.1℃
  • 흐림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7.6℃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30.3℃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조금부산 29.9℃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조금제주 29.5℃
  • 구름많음강화 28.2℃
  • 흐림보은 28.4℃
  • 흐림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29.5℃
  • 맑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설훈 의원, 日 전범기업 국가계약 입찰자격 제한 추진

  • 등록 2019.08.16 12:23:26

[TV서울=이현숙 기자]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부천 원미을)은 16일 정부와 공공기관이 발주하는 사업에 대해 일본 전범기업의 국가계약 입찰자격을 원천 배제하는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규제 대상은 ‘강제동원조사법’(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규정한 피해자들에게 생명·신체·재산 등 관련 피해를 입히고도 공식 사과와 배상을 하지 않은 일본 기업들이다.

 

최근 설훈 의원이 조달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각 부처 등은 3,586억 원 상당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을 구매했다. 이 기간 행정안전부가 880억 원(24.5%)으로 가장 많았고 △교육부 177억 원(4.9%) △충청북도·경기도교육청 각각 94억 원(2.6%) △경기도 91억 원(2.5%) 등이 뒤를 이었다.

 

기업별로는 히타치(Hitachi) 물품 구매액이 1,367억 원(38.1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후지(fuji) 1,208억 원(33.7%) △파나소닉(Panasonic) 659억 원(18.4%) △도시바(Toshiba) 180억 원(5.0%) △미쓰이(Mitsui) 94억 원(2.6%) △니콘(Nikon) 74억 원(2.1%) 순이다.

 

설훈 의원은 “우리 국민들의 불매운동뿐만 아니라 최근 서울시, 경기도 등 주요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일본 전범 기업과의 계약을 제한하도록 하는 조례를 추진하고 있다”며 “국회도 과거사를 청산하지 않은 일본 전범기업에 대해 국가계약 입찰자격을 제한함으로써, 국가와 민족의 자존심과 주체성을 지키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TV서울] 서울시설공단, ‘보도공사 시공방법 개선 동영상’ 배포

[TV서울=변윤수기자]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은 도심지 보도 공사 현장에서 먼지를 줄일 수 있도록 ‘보도공사 시공방법 개선 동영상’을 제작해 배포한다. 최근 일부 보도블록 공사현장에서 뒷정리를 철저히 하지 않아 시민들이 불편을 겪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실제 블록 위에 남겨진 모래는 지나가는 시민들의 발에 밟히면서 먼지를 날리기도 하고, 비가 오면 빗물에 쓸려 하수관으로 들어가 퇴적됨에 따라 하수나 우수의 흐름에 장애가 되기도 한다. 서울시설공단은 올해 자체 T/F팀을 구성해 보도공사 건설관계자들이 도심지 공사특성에 대해 쉽게 이해하고, 시공과정에서 비산 먼지 등을 개선할 수 있도록 구성된 동영상을 제작했다. 공사과정 중 먼지가 날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블록 절단 시 방진천막(비산먼지방지시설)을 설치해 천막 안에서 절단기로 절단하고, 모래포설 후 고무밀대로 블록 사이를 1차적으로 충진하며 블록표면 다짐과정에서는 부직포를 덮어 다짐토록 했다. 또한, 그동안 블록사이에 채울 모래를 블록위에 뿌린 채 방치했지만 앞으로는 전용 솔 밀대를 사용해 블록 틈새마다 모래 채움을 마무리해 먼지날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개선했다. 공단은 이번 동영상을 16일부터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