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서울] 동작구, 도시의 품격 향상 ‘총괄건축가 제도’ 시행

2019.09.23 09:42:50

 

[TV서울=신예은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도시경관과 공공건축의 가치와 품격을 높이기 위해 ‘총괄건축가 제도’를 시행한다.

 

‘총괄건축가 제도’는 건축기본법에 근거, 공공건축물의 구상·기획단계부터 건축전문가를 투입해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고 공공건축물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제도이다.

 

동작구는 지난 18일, 서울시가 지역의 맞춤 경관개선을 위해 지정한 동작구 마을건축가 중 MP(Master Planner, 총괄계획가)로 활동하고 있는 건축가 김수영 대표를 총괄건축가로 위촉했다.

 

김수영 대표는 ‘제7회 젊은건축가상’(2014), ‘한국건축문화대상 우수상’(2015), ‘2019 대한민국공공건축상 최우수상’(2019)과 2018년 국토교통부와 LH 주관한 ‘제1회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대전’에 당선되는 등 다수의 수상경력이 있다.

 

총괄건축가는 임기 2년(연임 가능)으로 ▲공공건축 및 주민복지 등과 관련한 주요 프로젝트에 대한 자문 및 총괄 조정 ▲대형프로젝트 진행 시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부서 간 협력 조율 ▲건축전문가들과 정보교류 및 협력체계를 구축 ▲동작구 마을건축가와 마을지도 작성 으로 복지사각지대 및 우범지대를 찾아 서울시 연계 사업 발굴·제안 ▲기타 민간 건축물에 대한 건축정책 자문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아울러, 동작구는 지난 3월부터 ‘동작구 마을건축가’ 5명과 함께 주민의 생활과 밀접한 마을 건축 및 공간환경 등을 만들기 위한 통합적 추진 체계를 마련했다.

 

동작구 마을건축가는 ▲신대방 1동 우리동네 키움센터 조성 ▲노량진역 광장 유휴부지 활용 ▲사당4동 도시재생활성화사업 등 구의 도시건축사업에 대한 주민의 의견을 수렴·검토 및 자문 활동을 하고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동작구 건축과(02-820-9826)으로 문의하면 된다.

 

임창섭 동작구 건축과장은 “이번 제도의 운영으로 주민 삶의 질이 우선시 되는 도시공간과 건축문화를 형성해 동작의 도시건축 품격이 한층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동작구는 지난 2월부터 복잡한 건축행정에 대한 주민들의 이해를 돕고 편리한 민원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매주 월·수·금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구청 건축과 내 상담실에서 ‘건축사 무료 상담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Copyright @2015 TV서울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 서울 아02680 │ 발행처 : 주식회사 시사연합 │ 발행인 겸 편집인 김용숙
0725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 139 (당산동3가 387-1) 장한빌딩 4층│전화 02)2672-1261(대표), 02)2632-8151~3 │팩스 02)2632-7584 / 이메일 tvseoul21@naver.com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는 (주)시사연합의 승인 없이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