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24.4℃
  • 구름조금서울 22.7℃
  • 맑음대전 22.0℃
  • 구름조금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20.5℃
  • 맑음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1.3℃
  • 맑음고창 22.3℃
  • 구름많음제주 21.1℃
  • 맑음강화 20.2℃
  • 맑음보은 22.6℃
  • 맑음금산 21.7℃
  • 구름조금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3.3℃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유럽연합의 협력과 통합, 한중일 관계에 시사하는 바 커”

문 의장, 유럽·아프리카·영국·영연방 지역 의회외교포럼의 밤 주최

  • 등록 2019.10.11 11:24:08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0일 저녁 한남동 국회의장공관에서 ‘의회외교포럼의 밤’을 주최하고 “유럽연합은 국가들 간의 과거를 정리하고 협력과 통합을 통한 영구적 평화를 목적으로 설립되었다”면서 “(이는) 한중일 관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유럽연합 설립) 과정에서 독일과 프랑스의 역할은 핵심적이었다”며 “양국은 엘리제 조약을 체결하면서 독일은 과거사에 대한 사죄와 반성, 프랑스는 화해와 용서로 오랜 대립 관계를 끝내고 양국 관계를 근본적으로 바꾸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영국 연방 국가들도 비슷한 맥락에서 궤를 같이한다”면서 “어려운 과거사를 뒤로 하고 상호 신뢰와 인식 공유를 통해 서로 동등한 위치에서 미래지향적인 관계로 발전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중요한 교훈”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6.25전쟁 당시 알지도 못하는 동북아의 작은 국가를 위해 지구 건너편에서 병력과 의료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나라의 외교 사절단이 왔다”며 “‘어려울 때 돕는 이웃이 진정한 친구’라고 생각한다. 여러분의 부모님들이 지켜준 대한민국이 이제는 보답할 때라고 생각한다”며 유럽·아프리카·영국·영연방 국가들이 6.25전쟁을 지원한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전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인간관계의 연장이 곧 국제관계라고 생각한다. 서로 차이를 존중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공동의 목표를 찾아가려는 노력이 중요하다”며 “이 뜻 깊은 자리를 계기로 여기 계신 분들이 자주 뵙고, 서로 소통하고, 신뢰를 쌓아 협력해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문 의장은 의회외교역량을 강화하고 전통적인 정부 중심 외교를 보완하기 위해 의회외교포럼 출범식을 가졌다. 이후 12개 의회외교포럼은 각 포럼별 전문가 세미나, 주한대사 초청 간담회, 방문외교 등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문 의장은 지난 9월 27일 아시아지역 의회외교포럼 회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회원들을 공관에 초청해 의회외교포럼의 밤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아시아지역에 이어 두 번째 의회외교포럼의 밤으로, 유럽·아프리카·영국·영연방 지역 포럼 회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개최됐다.

 

행사에는 한-유럽연합, 한-아프리카, 한-영국·영연방 포럼 회원인 이종걸 의원(더불어민주당), 이주영·홍일표·김규환 의원(자유한국당), 김동철·이동섭 의원(바른미래당)과 박흥신·송금영·최연호 전 대사,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 페테리스 바이바르스 주한라트비아 대사를 비롯한 40여 개 나라 각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