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3℃
  • 맑음서울 12.9℃
  • 박무대전 15.2℃
  • 구름많음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16.7℃
  • 박무부산 17.5℃
  • 흐림고창 15.9℃
  • 구름많음제주 18.3℃
  • 맑음강화 11.9℃
  • 구름많음보은 14.3℃
  • 흐림금산 15.7℃
  • 흐림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6.8℃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정치

더보기
[속보] 미래한국당, 통합당과 ‘합당’ 결정 [TV서울=이천용 기자]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모(母) 정당인 미래통합당과 합당하기로 결의함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의 더불어시민당을 포함해 지난 총선을 앞두고 급조됐던 위성정당체제가 완전히 사라지게 됐다. 미래한국당 국회의원과 당선인들은 26일 오후 ‘국회의원-당선인 합동총회’를 열고, 통합당과의 합당을 의결했다. 총회 후 한국당은 입장문을 통해 "미래한국당은 태어날 때부터 4.15 총선 후 돌아가겠다고 약속했고, 이제 미래한국당은 국민께 한 약속을 이행하려 한다"며 "형제정당인 미래통합당과의 하나 됨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 총선 결과에 대해 "국민들께서는 야당에 매서운 회초리를 들어주셨다“고 평가한 뒤, ”호된 회초리가 따뜻한 격려로 바뀔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 낡은 관습과 관행은 과감히 버리고 국민의 아픔을 달래주고 눈물을 닦아주는 정치를 하겠다"고 새로운 변화를 다짐했다. 계속해서 여당을 향해선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선거악법'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래한국당은 통합당과의 합당 지연 가능성을 고려해 이날 원유철 대표의 임기 연장을 논의하기 위한 전당대회를 열 계획이었다. 그러나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