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전체기사 보기


인천 계양구, 2024년 상반기 아동학대 유관기관 합동점검 실시

[TV서울=김상철 본부장] 인천광역시 계양구(구청장 윤환)가 4월 22일부터 6월 21일까지 아동학대 고위험군 아동에 대해 상반기 아동학대 유관기관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계양구와 인천계양경찰서, 인천북부아동보호전문기관이 협력해 합동으로 진행되며, 총 15명의 조사 인력이 참여해 반복 신고, 수사 이력, 사례관리 및 가정방문 거부 등 아동학대 고위험군 아동에 대해 집중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2022년 아동학대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학대피해아동에 대한 재학대율은 전체 아동학대 사례의 16%에 이르며, 매년 증가하는 추세(11.9%20년 → 14.7%21년→ 16.0%22년)이다. 이에 계양구는 아동학대 대응 유관기관 간 정례회의체인 정보연계협의체 회의를 통해 고위험군 아동을 선정했으며, 선정된 고위험군 아동에 대해 직접 가정방문을 통해 아동의 신체·심리 상태, 주거환경 및 재학대 여부 등을 면밀히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 중 아동학대 징후가 발견되면 즉시 조사와 아동 보호조치가 진행된다. 한편, 계양구는 구민의 아동학대 인식 개선 및 예방을 위해 아동행복 가이드북 발간․배부, 아동학대 예방의 날 기념행사 개최, 학대 예방 홍보 활동 추진,

부산 고립·은둔 청년 2만2천명…'전담지원센터' 유치 실패

[TV서울=박양지 기자] 부산시가 고립 은둔 청년·가족 돌봄 청년 전담 지원센터 유치에 실패해 해당 정책 추진에 차질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이종환 의원(국민의힘·강서1)은 "부산시가 고립 은둔 청년·가족 돌봄 청년 전담 지원센터 유치에 실패해 부산에만 2만2천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는 고립·은둔 청년 지원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고 23일 밝혔다. 보건복지부 공모로 추진된 해당 사업은 지역사회에 전담 지원센터를 설치해 고립 은둔 청년과 가족 돌봄 청년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인천시와 울산시, 충청북도, 전라북도가 유치에 성공했다. 이 이원은 "보건복지부 심사 기준을 확인해보니 부산시가 전담 지원센터 입주 공간을 따로 마련하지 않는 바람에 유치에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산 은둔형 외톨이의 81%가 20∼30대 청년이기 때문에 청년정책 컨트롤타워인 청년산학정책관실에서 은둔형 외톨이 지원 업무를 총괄해야 하지만, 부산시는 사회복지국에서 해당 지원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면서 "이번 공모사업에도 사회복지국이 신청했지만, 유치에 실패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부산연구원이 지난 1월 은둔형 외톨이 지원 기본계획을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