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
  • 흐림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4.3℃
  • 구름많음대전 4.3℃
  • 구름조금대구 4.8℃
  • 구름많음울산 8.2℃
  • 구름많음광주 5.8℃
  • 구름많음부산 9.6℃
  • 구름많음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1.4℃
  • 흐림강화 3.5℃
  • 구름조금보은 2.7℃
  • 맑음금산 3.7℃
  • 구름많음강진군 7.2℃
  • 구름많음경주시 6.7℃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배너



thumbnails
연예/스포츠

‘정글의 법칙 in 추크’ 유재환, ‘정글 2인자’ 향한 이유

[TV서울=신예은 기자]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정글 2인자’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오는 14일(토) 밤 9시 ‘정글의 법칙 in 추크’가 첫 방송된다. 이번 추크 편에서는 족장 김병만과 노우진, 배우 이태곤, 이정현, 모델 한현민, 전소미와 그의 아버지 매튜 다우마, 유재환이 미크로네시아의 섬 추크로 떠난다. ‘정글의 법칙’ 애청자라는 유재환은 첫 정글 도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런 그는 “병만이 형 이후로 제가 2인자일 거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 이유에 대해 유재환은 “태생이 2인자인 명수 형 밑에서 태어나다 보니까 2인자에 대해 굉장한 목마름이 있다”라며 유쾌한 농담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유재환은 “공황장애 때문에 정글에 가는 걸 두려워하기도 했었다”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이어 그는 “이번 기회에 그런 두려움을 깨고 싶다. 이번에 그 두려움을 깬다면 제 인생에서 어마어마한 발전일 거다. 또 제가 공황을 이겨내는 모습이 다른 누군가에게 용기를 드릴 수 있는 일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정글 초보자 유재환은 무사히 정글 생존을 마칠 수 있을지, 그 이야기는 오는 14일(토) 밤 9시 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