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2℃
  • 구름조금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28.5℃
  • 흐림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한반도 평화는 한반도 번영, 평화의 질서 없이 경제번영 어려워” [TV서울=김용숙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27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회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 참석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바로 내일, 28일부터 G20 정상회의가 개최된다.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치의 중요 무대가 될 것”이라면서 “29일에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방문이 예정돼 있다.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 국면이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번 심포지엄의 주제인 ‘상생·공영의 신한반도 체제’를 언급하며 “‘평화가 곧 경제’라는 말을 떠올리게 된다”면서 “평화와 경제는 따로 떼어 생각할 수 없다. 예측가능한 평화의 질서 없이 안정적인 경제의 번영을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현 정부는 출범초기부터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을 포함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추진 중이며, 이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통해 경제적인 번영을 달성하겠다는 국가전략”이라면서 “‘한반도 평화’는 ‘한반도 번영’과 동의어”라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한반도의 평화 정착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길목이 열린다는 것을 뜻한다”며 “한반도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