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5 (금)

  •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7.5℃
  • 서울 14.5℃
  • 대전 15.6℃
  • 대구 17.1℃
  • 울산 16.5℃
  • 광주 16.9℃
  • 부산 17.8℃
  • 흐림고창 17.5℃
  • 제주 23.3℃
  • 흐림강화 14.2℃
  • 흐림보은 15.5℃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정치

통합당 태영호 당선인, 정순균 강남구청장과 강남 재건축 등 현안논의

  • 등록 2020.05.07 15:42:02

 [TV서울=이천용 기자] 미래통합당 강남갑 태영호 당선인은 지난 6일 오후 2시 강남구청 3층 구청장실에서 정순균 강남구청장과 정책간담회를 갖고, 지역구 현안해결을 위해 의견을 나눴다. 태 당선인은 이날 지역 최대 현안인 압구정동 등 강남 아파트 재건축과 관련한 서울시의 입장을 묻는 한편, 대안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정 구청장은 “지금 대표적으로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은마아파트가 답보상태인데, 압구정동 아파트 경우 3, 4, 5구역은 현재 추진위원회 승인이 이미 나있고, 2구역은 주민 동의가 50% 미만이어서 사업보류 중이며 미성 1, 2차 아파트의 경우 1구역은 안전진단이 완료된 상태”라며 “한양아파트 5, 7차 아파트의 경우 특별계획 6구역만 지금 조합설립인가가 되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구청장은 “지금 딱 걸려 있는 게 압구정동 3, 4, 5구역이 4월 2일 일몰기한이 다 되어서 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연장결정을 한 상황”이라며 “어차피 정부, 국토부의 부동산 안정화 정책에 따라서 속도조절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정 구청장은 “구청장 입장에서 사실 강남 아파트들이 거의 다 40년 가깝게 됐고, 다 재건축 대상이기에 더 이상 주민들의 주거복지 차원에서라도 하루빨리 재건축 진행되어야 한다”며 “이제 다시 국회가 정상화, 다시 구성되고 하면, 이것을 서울시와 계속 긴밀하게 협조체제를 유지해서 조기에 압구정동 등 아파트가 공사 착공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강납갑 지역 주민들의 또 하나의 주요 요구사안인 아파트 층고 35층 제한에 대해서, “저도 35층으로 일률적으로 제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한강조망권이나 스카이라인 경관, 도시 속 건축 조형미를 위해서도 성냥갑처럼 일률적으로 35층 층고 제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서울시에서 2030 서울 플랜을 통해서 서울시내 아파트 층고 35층 일률적으로 제한을 하고 있는데, 서울 도시 플랜이 5년마다 업그레이드 한다. 올해가 업그레이드 되는 시점”이라며 “이제 2040 플랜이 새롭게 만들어질 때 일률적인 층고제한을 35층으로 하지 말고, 평균 35층으로 하면 같은 아파트 단지 안에서도 어떤 곳은 45층, 50층으로 지을 수 있고, 옆 동 건물은 20층으로 지을 수 있는 등 높낮이를 두면 한강 조망권을 확보할 수 있고, 스카이라인 도시의 건축미도 살리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이와 관련해 용역을 했고, 그 결과를 가지고 서울연구원과 시를 설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구청장의 화답에 태영호 당선인은 감사의 뜻을 전한 뒤, 계속해서 GTX-A 노선 한강 우회 방안과 지역예산 확보 등 정구청장과 지역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태영호 당선인은 앞으로도 지역발전을 위해서 구청장과 정기적으로 긴밀하게 소통해나가기로 했다. 

 


'맛남의 광장' 에이프릴 나은, 컴백 전 다이어트 포기하게 한 ‘열무 한 상’ 대공개

[TV서울=신예은 기자] 지난주 군산 주꾸미의 대변신을 선보였던 SBS ‘맛남의 광장’이 이번에는 군산 열무 농가에 힘을 실어주었다. 지난 14일 밤 10시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 나은, 그리고 소유가 군산 열무를 활용한 메뉴로 미식회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많은 사람이 여름이 제철이라 알고 있는 열무는 사실 봄부터 즐길 수 있는 작물이다. 여름과 달리 쉽게 무르지 않고 병충해가 없어 무공해로 즐길 수 있는 지금이 딱 맛있을 시기라고 전해졌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소비가 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김치로만 먹는 한정적인 요리법 때문에 농벤져스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 소식을 들은 백종원과 나은이 군산 열무밭을 찾았다. 든든한 지원군 등장에 농민은 작년보다 세 배나 내려간 가격과 한정적인 요리법에 대해 속상함을 내비쳤다. 한참 동안 고충을 토로하던 농민들은 어느 정도 얘기가 정리되자 숨겨왔던 팬심을 드러냈다. 처음엔 실물이 훨씬 낫다는 백 대표를 향한 칭찬으로 시작해 아내 소유진의 살림과 미싱 실력까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아내 이야기에 기분이 좋아진 백종원은 농민의 말에 맞장구를 치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