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10.1℃
  • 맑음서울 3.9℃
  • 흐림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13.9℃
  • 맑음광주 10.8℃
  • 구름많음부산 14.4℃
  • 구름많음고창 10.3℃
  • 구름많음제주 15.4℃
  • 맑음강화 3.7℃
  • 흐림보은 7.2℃
  • 흐림금산 7.8℃
  • 구름조금강진군 11.9℃
  • 구름조금경주시 12.8℃
  • 구름조금거제 14.8℃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제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 성황리 막 내려

  • 등록 2019.10.14 16:37:52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 암사동 유적 일대에서 11일부터 3일간 펼쳐진 ‘제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행복해요! 선사빛’을 주제로 6천 년 전 이곳에 살았던 신석기인들의 행복한 일상을 담은 볼거리, 즐길 거리 가득했던 축제에 시민 50만 명 이상이 다녀갔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축제장을 ▲선사축제존 ▲선사움스존 ▲선사체험존 세 구역으로 나눠 특색 있게 꾸몄다. 가을 축제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암사동 유적이 지닌 가치를 조명하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염원했다.

 

첫날, 2,100여 개 한지 등(燈)과 화려한 야간조명이 수놓인 ‘선사빛거리’가 들어가는 길을 환히 밝혔다. 선사시대로 떠나는 통로가 열린 것이다. 오후 7시 30분부터 진행된 개막식에서 빛을 따라 선사시대에서 현재, 미래까지 평화와 행복을 기원하는 ‘선사의 빛’ 주제공연으로 축제의 의미를 전달한 데 이어, 뮤지컬 배우 손준호, 가수 한혜진, 노사연 등이 출연한 선사음악제로 축제의 즐거움을 나눴다.

 

둘째 날, 축제 속 축제로 기대를 모은 ‘서울분장페스티벌’에서는 갑옷 입은 외계인, 수호천사 등 감쪽같은 분장을 한 참가자들에게 엄청난 환호가 쏟아졌다. 이어진 축제의 백미 ‘선사거리퍼레이드’는 새로웠다. 부족장으로 변신한 이정훈 강동구청장이 힘찬 나팔소리로 퍼레이드의 시작을 알렸고, 평화로운 선사마을을 지키기 위한 대결이 펼쳐지는 등 흥미진진한 행진이 이어졌다. 저녁 8시 ‘웰컴 투 선사락’에서 락 공연과 평화의 춤판이 벌어져 축제의 밤을 열기로 가득 채웠다.

 

축제에서 선사시대를 테마로 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들은 아이와 함께 온 가족 방문객들에게 필수 코스였다. 아이들은 ‘신석기 고고학 체험스쿨’에서 움집 짓기, 빗살무늬 토기 만들기, 불 피우기 등 원시인의 삶을 직접 체험했다. 올해는 ‘세계 선사문화 체험마당’이 열려 독일, 오만 등 해외 6개국 선사유적 전문가들이 직접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 전 세계의 선사문화를 알려줘 인기를 끌었다.

 

축제 마지막 날은 뜨거웠다. ‘평양민속예술단 공연’과 초등학생들이 선사시대 지식을 겨루는 ‘선사 골든벨 퀴즈쇼’, 청소년 동아리들의 ‘달달콘서트’가 진행됐다. 저녁 7시 폐막공연 선사음악제에는 가수 ‘송가인’, ITZY(있지), DJ DOC 등이 출연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고, 밤하늘을 수놓은 ‘불꽃쇼’로 축제 마지막을 아름답게 장식했다.

 


신정호 시의원, “서울시 도시재생센터 관리 허술해”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은 지난 4일 진행된 도시재생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도시재생사업 중간지원조직인 도시재생지원센터(이하 센터)의 인사·대외활동 전반에 관한 규정위반 사실을 지적하고 조속히 시정조치 할 것을 당부했다. 신정호 시의원에 따르면 센터장, 사무국장 등 센터 내 관리자급 임원들은 외부강의에 관한 정식 신고를 수차례 누락시킨 채 토론회, 강연, 세미나 등 대외활동에 참여하고 수당을 수령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센터는 최근 3년간의 임직원 대외활동내역을 총 49건이라고 자료 제출했으나, 신 의원이 추가 자료를 확보해 확인한 결과 총 62건의 대외활동 내역이 누락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센터는 인사위원회 규정에서 정하고 있는 인사위원회 구성원 수, 의결정족수 등을 준수하지 않은 채 인사위원회를 운영해 왔으며, 이해관계자 면접에 관한 인사위원의 제척·회피 기준도 마련하고 있지 않아 채용절차에 관한 투명성 역시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신 의원은 “이처럼 직제, 인사, 대외활동 등 여러 분야에 거쳐 미비점이 발견된 것은 그만큼 도시재생지원센터가 허술하게 운영되고 있






신정호 시의원, “서울시 도시재생센터 관리 허술해”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은 지난 4일 진행된 도시재생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도시재생사업 중간지원조직인 도시재생지원센터(이하 센터)의 인사·대외활동 전반에 관한 규정위반 사실을 지적하고 조속히 시정조치 할 것을 당부했다. 신정호 시의원에 따르면 센터장, 사무국장 등 센터 내 관리자급 임원들은 외부강의에 관한 정식 신고를 수차례 누락시킨 채 토론회, 강연, 세미나 등 대외활동에 참여하고 수당을 수령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센터는 최근 3년간의 임직원 대외활동내역을 총 49건이라고 자료 제출했으나, 신 의원이 추가 자료를 확보해 확인한 결과 총 62건의 대외활동 내역이 누락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센터는 인사위원회 규정에서 정하고 있는 인사위원회 구성원 수, 의결정족수 등을 준수하지 않은 채 인사위원회를 운영해 왔으며, 이해관계자 면접에 관한 인사위원의 제척·회피 기준도 마련하고 있지 않아 채용절차에 관한 투명성 역시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신 의원은 “이처럼 직제, 인사, 대외활동 등 여러 분야에 거쳐 미비점이 발견된 것은 그만큼 도시재생지원센터가 허술하게 운영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