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7 (월)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0.6℃
  • 서울 24.3℃
  • 흐림대전 24.9℃
  • 박무대구 24.1℃
  • 울산 24.0℃
  • 흐림광주 24.0℃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4.8℃
  • 제주 23.6℃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3.7℃
  • 흐림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제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 성황리 막 내려

  • 등록 2019.10.14 16:37:52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 암사동 유적 일대에서 11일부터 3일간 펼쳐진 ‘제24회 강동선사문화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행복해요! 선사빛’을 주제로 6천 년 전 이곳에 살았던 신석기인들의 행복한 일상을 담은 볼거리, 즐길 거리 가득했던 축제에 시민 50만 명 이상이 다녀갔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축제장을 ▲선사축제존 ▲선사움스존 ▲선사체험존 세 구역으로 나눠 특색 있게 꾸몄다. 가을 축제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암사동 유적이 지닌 가치를 조명하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염원했다.

 

첫날, 2,100여 개 한지 등(燈)과 화려한 야간조명이 수놓인 ‘선사빛거리’가 들어가는 길을 환히 밝혔다. 선사시대로 떠나는 통로가 열린 것이다. 오후 7시 30분부터 진행된 개막식에서 빛을 따라 선사시대에서 현재, 미래까지 평화와 행복을 기원하는 ‘선사의 빛’ 주제공연으로 축제의 의미를 전달한 데 이어, 뮤지컬 배우 손준호, 가수 한혜진, 노사연 등이 출연한 선사음악제로 축제의 즐거움을 나눴다.

 

둘째 날, 축제 속 축제로 기대를 모은 ‘서울분장페스티벌’에서는 갑옷 입은 외계인, 수호천사 등 감쪽같은 분장을 한 참가자들에게 엄청난 환호가 쏟아졌다. 이어진 축제의 백미 ‘선사거리퍼레이드’는 새로웠다. 부족장으로 변신한 이정훈 강동구청장이 힘찬 나팔소리로 퍼레이드의 시작을 알렸고, 평화로운 선사마을을 지키기 위한 대결이 펼쳐지는 등 흥미진진한 행진이 이어졌다. 저녁 8시 ‘웰컴 투 선사락’에서 락 공연과 평화의 춤판이 벌어져 축제의 밤을 열기로 가득 채웠다.

 

축제에서 선사시대를 테마로 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들은 아이와 함께 온 가족 방문객들에게 필수 코스였다. 아이들은 ‘신석기 고고학 체험스쿨’에서 움집 짓기, 빗살무늬 토기 만들기, 불 피우기 등 원시인의 삶을 직접 체험했다. 올해는 ‘세계 선사문화 체험마당’이 열려 독일, 오만 등 해외 6개국 선사유적 전문가들이 직접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 전 세계의 선사문화를 알려줘 인기를 끌었다.

 

축제 마지막 날은 뜨거웠다. ‘평양민속예술단 공연’과 초등학생들이 선사시대 지식을 겨루는 ‘선사 골든벨 퀴즈쇼’, 청소년 동아리들의 ‘달달콘서트’가 진행됐다. 저녁 7시 폐막공연 선사음악제에는 가수 ‘송가인’, ITZY(있지), DJ DOC 등이 출연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고, 밤하늘을 수놓은 ‘불꽃쇼’로 축제 마지막을 아름답게 장식했다.

 


김은혜의원, 분당구 운중동 ‘수돗물 유충 발견’ 제보 접수

[TV서울=나재희 기자] 김은혜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경기 성남시분당갑)은 25일 자신의 지역구인 분당에서 수돗물 유충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관계 당국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지난해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이후 최근 곳곳에서 수돗물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잇따르면서, 수돗물 관리체계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센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 24일 밤, 분당구 운중동의 모 아파트 단지에 거주 중인 한 주민은 화장실 샤워기에서 유충 2마리가 나왔다는 사실을 김 의원 측에 제보했다. 이에 김 의원은 해당 아파트 단지의 제보를 한 주민에게 수돗물 유충 발견경위와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모든 해결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내용은 현재 성남시청도 파악했으며, 조속히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분당의 수돗물에서 역한 페인트 냄새가 난다며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한 ‘페인트 수돗물’ 사태가 발생한 지, 불과 한 달여 만에 유충까지 발견되어 지역 수돗물 안전에 대한 실태점검이 시급하다는 것이 김 의원의 생각이다. 아울러 김 의원은 이런 수돗물 안전문제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것은 정부나 지자체 내






정치

더보기
김은혜의원, 분당구 운중동 ‘수돗물 유충 발견’ 제보 접수 [TV서울=나재희 기자] 김은혜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경기 성남시분당갑)은 25일 자신의 지역구인 분당에서 수돗물 유충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관계 당국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지난해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이후 최근 곳곳에서 수돗물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잇따르면서, 수돗물 관리체계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센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 24일 밤, 분당구 운중동의 모 아파트 단지에 거주 중인 한 주민은 화장실 샤워기에서 유충 2마리가 나왔다는 사실을 김 의원 측에 제보했다. 이에 김 의원은 해당 아파트 단지의 제보를 한 주민에게 수돗물 유충 발견경위와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모든 해결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내용은 현재 성남시청도 파악했으며, 조속히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분당의 수돗물에서 역한 페인트 냄새가 난다며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한 ‘페인트 수돗물’ 사태가 발생한 지, 불과 한 달여 만에 유충까지 발견되어 지역 수돗물 안전에 대한 실태점검이 시급하다는 것이 김 의원의 생각이다. 아울러 김 의원은 이런 수돗물 안전문제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것은 정부나 지자체 내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