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1.7℃
  • 박무대전 0.5℃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9.4℃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1.5℃
  • 구름조금금산 -2.7℃
  • 맑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동대문구, ‘2019 행정서비스 공동생산 우수사례’ 행정안전부장관 대상

  • 등록 2019.11.04 14:45:05

 

[TV서울=신예은 기자] 동대문구는 청년정책사업인 “동대문구와 함께 청년취업 ‘All-In-One 프로젝트’”가 지난 10월 31일 세종열린소통포럼에서 열린 ‘2019년 행정서비스 공동생산 우수사례’ 최종 심사 결과, 일반협업 부문에서 전국 1등인 행정안전부장관 대상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행정서비스 공동생산을 활성화하고 확산을 촉진하기 위해 ‘행정서비스 공동생산 우수사례’를 추진, 지방자치단체와 주민이 함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행정서비스를 기획하고 생산한 우수 지자체를 선정해 상을 수여한다.

 

동대문구는 고용절벽에 당면한 청년층의 실업을 해소하기 위해 구와 청년들이 함께 동대문구 내에서 청년들이 취·창업 준비부터 인프라 구축, 성공 단계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All-In-One 프로젝트’를 진행, 지속가능하고 질 좋은 청년일자리 모델을 발굴해 이번에 우수 사례로 뽑혔다.

 

동대문구는 경험부족으로 준비가 되지 않은 청년층을 위해 창업훈련부터 창업지원, 시범매장 운영, 창업 후 사후관리까지 지원하는 ‘청년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청년들이 스스로의 힘으로 매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한다.

 

이밖에도 청년몰, DDM 일자리발전소, 사회적경제 허브센터, 캠퍼스 타운 등 다양한 창업 공간을 조성해 인프라를 구축하고, 4차 산업 등 미래 일자리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다양한 전문교육도 추진해 동대문구를 취업 커뮤니티의 거점으로 꾸려나가고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가진 청년들을 지원하는 것이 청년 일자리 창출의 출발점”이라며 “동대문구는 청년고용정책을 위해 일자리 지원을 넘어 청년들이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청년 취업 및 창업의 디딤돌 역할을 하고, 지속가능하며 질 좋은 일자리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9년 행정서비스 공동생산 우수사례’ 시상식은 오는 18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문희상 국회의장,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8일 오후 국회접견실에서 응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를 만나 “베트남에서 추진 중인 중요 인프라 사업에 한국기업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해 베트남기업과 협력할 수 있도록 창의적인 방법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푹 총리에게 “베트남은 한국에게 무역·투자·인적교류 등 어느 분야든 아세안 국가 중 제일 돋보이는 협력 파트너가 되었다”며 “한국의 기술과 베트남의 기술을 보태 양국이 서로 발전하길 희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베트남하고 한국은 이제 완전한 형제지가”이라며 “특히 이번 정부에서 신 남방정책을 아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데, 베트남이 그 중에 중심”이라고 한국과 베트남의 돈독한 관계를 강조했다. 문 의장은 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베트남이 보내준 일관된 지지에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푹 베트남 총리는 “베트남의 큰 인프라 사업을 시행할 때 한국 측 기업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화 하겠다”며 “뿐만 아니라 양국 교류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양국 모두가 노






문희상 국회의장,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8일 오후 국회접견실에서 응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를 만나 “베트남에서 추진 중인 중요 인프라 사업에 한국기업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해 베트남기업과 협력할 수 있도록 창의적인 방법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푹 총리에게 “베트남은 한국에게 무역·투자·인적교류 등 어느 분야든 아세안 국가 중 제일 돋보이는 협력 파트너가 되었다”며 “한국의 기술과 베트남의 기술을 보태 양국이 서로 발전하길 희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베트남하고 한국은 이제 완전한 형제지가”이라며 “특히 이번 정부에서 신 남방정책을 아주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데, 베트남이 그 중에 중심”이라고 한국과 베트남의 돈독한 관계를 강조했다. 문 의장은 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베트남이 보내준 일관된 지지에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푹 베트남 총리는 “베트남의 큰 인프라 사업을 시행할 때 한국 측 기업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화 하겠다”며 “뿐만 아니라 양국 교류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양국 모두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