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흐림동두천 4.3℃
  • 흐림강릉 7.1℃
  • 서울 5.6℃
  • 대전 6.4℃
  • 대구 6.8℃
  • 울산 7.4℃
  • 흐림광주 12.2℃
  • 부산 12.1℃
  • 흐림고창 15.0℃
  • 제주 18.3℃
  • 흐림강화 5.1℃
  • 흐림보은 5.6℃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10.4℃
  • 흐림경주시 7.1℃
  • 흐림거제 14.3℃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서초구, 전국 최초 CCTV와 범죄통계 정보 결합한 AI기술 개발한다

  • 등록 2020.01.02 10:37:55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초구는 전국 최초로 CCTV에 범죄통계 정보가 결합된 AI기술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와 손잡고 개발 중이며 올해 7월경부터 활용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서초구 관계자는 “지역 내 3,000여 대 CCTV와 결합될 이 AI기술은 기존 육안으로 확인해야 했던 CCTV기능을 벗어나 현재 보여지는 상황과 범죄통계 정보를 자동 비교, 현재 상황이 얼마나 위험한지 우범률(%)을 계산해 센터로 알려준다. 이를 통해 구는 향후 일어날 수 있는 범죄에 선재 대응할 수 있게 된다”며 “또 이 기술을 통해 일반적으로 범죄가 발생하는 지역은 육안식별이 어렵다는 점도 개선할 수 있다. 어두운 새벽시간 눈에 띄기 힘든 미행같은 움직임도 단번에 포착할 뿐 아니라 화면속 인물의 인상착의도 바로 파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서초구는 더욱 정밀한 정보분석을 위해 법원 판결문 2만 건에 해당되는 분석데이터와 범죄영상자료도 함께 접목시킬 예정이다.

 

뿐 만아니라 주민 안전을 위해 전자발찌를 착용한 성범죄 전과자의 이동경로를 분석해 다수의 사람 속에서도 바로 포착하는 기술도 개발할 예정이다. 이로 인해 구는 전자발찌 GPS 오류 등 각종 관리 사각지대에 대비해 관할 경찰서와 철저한 관리감독에 나설 방침이다.

 

이어 서초구는 지역내 CCTV 기둥에 레이저 구정홍보를 접목시킨 ‘레이저 로고젝트’ 시스템, 재난 발생우려가 있는 지역을 재난대응 관계자가 시간장소 구애 없이 핸드폰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재난 재해영상전파 서비스, 지역 내 저화질 CCTV 150대 고화질 교체 등 스마트한 안전도시 구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 최초로 스마트도시 통합플랫폼을 구축한 서초구는 지능형 CCTV시스템과 첨단 정보통신기술, 도시정보가공기술을 융합, 스마트한 주민 안전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이에 작년 10월에는 ‘시큐리티 어워드 코리아2019’ 공공부문 지자체 부문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단순히 ‘보여주기’를 넘어서 ‘생각하고 행동하는’ 똑똑한 CCTV를 전국 최초로 서초구가 보여주게 됐다”며 “올 한 해 주민들이 두발 뻗고 편히 생활할 수 있는 안전 도시서초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영등포구, 국회 24시간 임시 폐쇄 및 전면 방역 실시

[TV서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 참석자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국회에 강력 요청해 관련 시설을 폐쇄 조치하고 시설 내‧외부 및 주변 방역 소독을 실시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이는 지난 22일,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받은 데 따른 조치다. 하 회장은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으며, 미래통합당 소속 곽상도‧심재철‧전희경 국회의원 등도 함께 참석했다.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즉시 영등포구는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비상 대응에 착수하며, 국회사무처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대책회의 직후 유선으로 국회사무처에 연락을 취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회 본관, 의원회관 등 폐쇄 및 철저한 방역을 당부했다. 또한, 직원 및 행사 참석자들의 건강상태를 전수 모니터링하고 그 결과를 구에 통보할 것을 요청했다. 이와 더불어 영등포구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7조(감염병 유행에 대한 방역 조치)에 따라, 24일 18시부터 전문 방역업체를 통해 국회 본관, 의원

서울시의회, 코로나19 적극 대응 위해 시의회 의사일정 최소화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의장 신원철)는 2월 21일부터 3월 6일까지 15일간의 일정으로 개최되는 제291회 임시회 의사일정을 수정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위기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서울시가 이에 걸맞은 대책 가동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기존에 예정되어 있던 임시회 상임위원회 의사일정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9개 상임위원회의 전체 회의가 누계 38일에서 14일로 대폭 축소된다. 각 상임위별로 3일 내지 4일로 예정되어 있던 회의 일수를 1일 내지 2일로 줄이고, 환경수자원위원회와 교통위원회 현장방문을 취소한다. 둘째, 각 상임위원회별 소관 기관 업무보고는 서면으로 대체한다. 셋째, 회의에 참석하는 집행부 인원은 안건과 관련된 필수 인원으로 최소화한다. 넷째, 회의 일수가 대폭 줄어든 만큼 각 소관별 코로나 관련 대책 논의 및 이번 회기에 긴급히 처리할 필요가 있는 안건만 처리하고 그 외 안건은 코로나19 이후로 연기한다. 서울시의회는 앞서 21일에도 24일과 25일 양일간 계획되어 있던 시정질문을 취소하고, 코로나19 방역 및 민생대책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으로 대체한 바 있다. 신원철 의장






정치

더보기
서울시의회, 코로나19 적극 대응 위해 시의회 의사일정 최소화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의장 신원철)는 2월 21일부터 3월 6일까지 15일간의 일정으로 개최되는 제291회 임시회 의사일정을 수정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위기경보가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서울시가 이에 걸맞은 대책 가동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기존에 예정되어 있던 임시회 상임위원회 의사일정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9개 상임위원회의 전체 회의가 누계 38일에서 14일로 대폭 축소된다. 각 상임위별로 3일 내지 4일로 예정되어 있던 회의 일수를 1일 내지 2일로 줄이고, 환경수자원위원회와 교통위원회 현장방문을 취소한다. 둘째, 각 상임위원회별 소관 기관 업무보고는 서면으로 대체한다. 셋째, 회의에 참석하는 집행부 인원은 안건과 관련된 필수 인원으로 최소화한다. 넷째, 회의 일수가 대폭 줄어든 만큼 각 소관별 코로나 관련 대책 논의 및 이번 회기에 긴급히 처리할 필요가 있는 안건만 처리하고 그 외 안건은 코로나19 이후로 연기한다. 서울시의회는 앞서 21일에도 24일과 25일 양일간 계획되어 있던 시정질문을 취소하고, 코로나19 방역 및 민생대책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으로 대체한 바 있다. 신원철 의장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