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3 (수)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위험한 약속' 박하나, 강성민 계략 폭로

  • 등록 2020.05.14 11:38:37

 

[TV서울=박양지 기자] 박하나가 강성민의 계략을 폭로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 강태인(고세원)은 위력으로 여비서에게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했다고 거짓으로 자백했다. 차은동(박하나)을 지키기 위해서였다. 최준혁(강성민)은 때를 놓치지 않았다. 강태인의 상무 취임 승인 취소를 안건으로 내놓은 것. 차은동은 건들지 않겠다는 약속도 지키지 않았다. 대신 기밀 서류 유출 건으로 형사 고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참지 못한 차은동이 반격을 가하기 시작했다. 먼저 부적절한 사진의 진실을 밝히며, 최준혁의 계략이 모두 적나라하게 담긴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그 안엔 한서주(김혜지) 대신 강태인의 호텔방에 들어가라는 은밀한 제안부터, 그를 제거할 수 있는 결정적 증거를 가져오라는 요구까지 담겨있었다. 이를 바탕으로 이번 사건은 최준혁이 조작한 것이라 주장했다. 전세는 단번에 역전됐다.

차은동은 이 사실을 한회장(길용우)에게도 보고했다. 최준혁은 이 또한 차은동의 계략이라 변명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그에 대한 신뢰를 완전히 잃은 한회장은 최준혁이 대표이사가 될 수 있는 자격을 박탈하고, 부사장 지위의 영구 위임을 지시했다. 강태인에겐 그를 감시하라는 명까지 내렸다.

사실 한회장이 더욱 분노한 이유는 차은동이 차만종(이대연)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기 때문. 아들 한지훈(이창욱)의 생명을 구해 살뜰히 키워준 차은동 부녀에게 제대로 은혜를 갚지 못한 것이 늘 마음 속 부채처럼 남아있었다. 한회장은 차은동을 불러 그동안 겪었을 온갖 고생을 생각하며 안타까움에 눈물지었고, 왜 최준혁이 그녀를 구속시켰는지, 강태인과는 무슨 사이인지 조사하게 했다.

그리고 7년 전 진실을 밝히기 위해 한회장은 오혜원(박영린)과 최준혁, 그리고 차은동까지 불러 모았다. 그 자리에서 차은동이 한국병원에서 죽은 차만종의 딸이라는 사실을 가족들에게 알렸다. 최준혁과 오혜원은 한회장이 자신들의 잘못된 과거를 알게 될까 불안에 떨었다. 아슬아슬한 3자 대면에서, 차은동은 모든 진실을 폭로할까. 곧 터질 것 같은 시한 폭탄과도 같은 긴장감이 이들의 가슴을 조여왔다.

 


장애인고용공단, 연세대와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 체결

[TV서울=이천용 기자]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은 학교법인 연세대학교(대표 허동수)와 2일 학교법인 연세대학교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고용안정을 위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오후세브란스병원에서 열린 협약식은 공단 남용현 고용촉진이사와 윤동섭 연세학원 부총장 겸 의료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학교법인 연세대학교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 및 고용안정을 위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은 장애인 의무고용사업주가 장애인 10명 이상 고용하는 등 일정한 요건을 갖춘 자회사를 설립할 경우, 자회사가 고용한 장애인을 모회사가 고용한 것으로 간주해 고용률에 산입하고 부담금을 감면해주는 제도다. 학교법인 연세대는 법인 내 세브란스 병원, ㈜연세우유 등 다수 사업장을 운영 중이며, 공단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적합 직무 분석, 맞춤형 취업지원서비스 제공, 맞춤 훈련 등의 종합적인 취업지원컨설팅을 통해 올해 안에 자회사 설립 및 장애인근로자를 채용할 예정이다. 남용현 고용촉진이사는 “장애인 고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 주신데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리린다”며 “앞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