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26 (수)

  • 흐림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8.8℃
  • 구름조금대전 28.7℃
  • 구름조금대구 28.6℃
  • 구름조금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9.2℃
  • 구름조금부산 28.7℃
  • 구름많음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조금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위험한 약속' 박하나, 강성민 계략 폭로

  • 등록 2020.05.14 11:38:37

 

[TV서울=박양지 기자] 박하나가 강성민의 계략을 폭로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 강태인(고세원)은 위력으로 여비서에게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했다고 거짓으로 자백했다. 차은동(박하나)을 지키기 위해서였다. 최준혁(강성민)은 때를 놓치지 않았다. 강태인의 상무 취임 승인 취소를 안건으로 내놓은 것. 차은동은 건들지 않겠다는 약속도 지키지 않았다. 대신 기밀 서류 유출 건으로 형사 고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참지 못한 차은동이 반격을 가하기 시작했다. 먼저 부적절한 사진의 진실을 밝히며, 최준혁의 계략이 모두 적나라하게 담긴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그 안엔 한서주(김혜지) 대신 강태인의 호텔방에 들어가라는 은밀한 제안부터, 그를 제거할 수 있는 결정적 증거를 가져오라는 요구까지 담겨있었다. 이를 바탕으로 이번 사건은 최준혁이 조작한 것이라 주장했다. 전세는 단번에 역전됐다.

차은동은 이 사실을 한회장(길용우)에게도 보고했다. 최준혁은 이 또한 차은동의 계략이라 변명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그에 대한 신뢰를 완전히 잃은 한회장은 최준혁이 대표이사가 될 수 있는 자격을 박탈하고, 부사장 지위의 영구 위임을 지시했다. 강태인에겐 그를 감시하라는 명까지 내렸다.

사실 한회장이 더욱 분노한 이유는 차은동이 차만종(이대연)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기 때문. 아들 한지훈(이창욱)의 생명을 구해 살뜰히 키워준 차은동 부녀에게 제대로 은혜를 갚지 못한 것이 늘 마음 속 부채처럼 남아있었다. 한회장은 차은동을 불러 그동안 겪었을 온갖 고생을 생각하며 안타까움에 눈물지었고, 왜 최준혁이 그녀를 구속시켰는지, 강태인과는 무슨 사이인지 조사하게 했다.

그리고 7년 전 진실을 밝히기 위해 한회장은 오혜원(박영린)과 최준혁, 그리고 차은동까지 불러 모았다. 그 자리에서 차은동이 한국병원에서 죽은 차만종의 딸이라는 사실을 가족들에게 알렸다. 최준혁과 오혜원은 한회장이 자신들의 잘못된 과거를 알게 될까 불안에 떨었다. 아슬아슬한 3자 대면에서, 차은동은 모든 진실을 폭로할까. 곧 터질 것 같은 시한 폭탄과도 같은 긴장감이 이들의 가슴을 조여왔다.

 







정치

더보기
배현진 의원, “문체부 사업추진 불가 뻔한 770억 3차 추경 편승, 집행은 역시 0%” [TV서울=이천용 기자] 배현진 국회의원(미래통합당, 송파을)이 “문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3차 추경 당시 문체부가 사업추진을 위해 770억을 편성했지만 집행율이 0%인 것으로 드러났다며“3차 추경 당시 정부·여당이 코로나 문제의 시급성을 내세워 정작 연내 집행하기도 힘든 사업을 졸속 편성함으로 인해 코로나19 ‘2차 대유행’ 위기 대응에 필요한 예산 마련에 차질을 빚게 됐다고 비판했다. 배 의원은“정부는 6월부터 3차 추경의 시급성을 강조하며, 조금이라도 늦어지면 국민의 어려움을 가중시킨다고 주장했다. 또한, 연내 집행가능성이 어려운 사업들의 재검토를 요청하는 야당에 무조건적인 협조를 강요했다”며 “정부에서는 4차 추경까지 논의되고 있는 상황이나, 문체부의 전체 3차 추경 집행률은 37%에 그친 실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전체 추경의 22%인 756억으로 가장 많이 투입된 공공미술프로젝트사업과 393억으로 두 번째 많은 추경이 투입된 국민체육센터 건립사업은 모두 뉴딜 정책사업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또 “문체부 3차 추경의 33%가 투입된 두 사업의 집행률이 모두 0%”라며 “하나는 예술 뉴딜, 다른 하나는 그린 뉴딜인데, 정부의 뉴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