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3℃
  • 흐림강릉 6.9℃
  • 구름많음서울 10.2℃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9.0℃
  • 맑음광주 16.3℃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6.3℃
  • 맑음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10.6℃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사회

설 성수품 구매, 최소 26만3,283원 필요

  • 등록 2021.01.22 13:10:36

 

[TV서울=신예은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22일, “지난 21일 설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전국 17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를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은 26만3,283원, 대형유통업체는 36만2,680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통시장은 지난해 23만972원보다 14.0%, 대형유통업체는 31만7천923원보다 14.1%가 올랐다. 간소화 차례상 기준으로는 전통시장은 11만7,163원, 대형유통업체는 15만2,863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14.0%와 13.7% 상승했다.  

 

공사는 또 “이번 겨울 생산이 양호한 배추와 무 등 채소류는 가격이 지난해 조사 시점인 2020년 1월 8일보다 하락했지만, 지난해 긴 장마와 태풍의 영향으로 작황이 부진했던 사과와 배를 비롯한 과일과 공급이 감소한 소고기와 달걀 등 축산물 가격은 강세를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전통시장 기준 떡국에 들어가는 흰떡 1㎏ 가격은 5,841원, 소고기 양지 300g 가격은 1만3,215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19.6%, 4.2% 올랐다. 대추 400g은 2.7%, 오른 5,827원, 밤 1㎏은 13.5% 오른 8,592원, 곶감 9개는 14.0% 오른 8,775원으로 조사됐다.  

 

그리고 달걀은 최근 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가격이 급등해 10개에 33.7%가 상승한 2,193원이다. 반면에 무 100g은 125원으로 39.9%, 배추 300g은 275원으로 41.1%, 동태 한 마리는 2,340원으로 3.1% 하락했다.  배와 사과는 5개 기준 51.9% 상승한 각 2만1,661원과 71.3% 오른 1만6,338원으로 조사됐다.  

 

한편, 정부는 설 성수품의 수급 안정을 위해 1월 21일부터 2월 10일까지 성수품의 수급 상황과 가격 동향을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기 위해 민·관 합동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반'을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 광화문광장 '동측도로' 확장‧정비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동측’ 도로(기존 5개 차로)를 양방향 통행이 가능한 7~9차로(주행차로수 7차로)로 확장‧정비하는 공사를 3월 초까지 마무리하고, 3월 6일부터 기존 일방통행에서 양방향 통행으로 바뀐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작년 11월부터 시민과의 깊이 있고, 폭 넓은 소통 결과를 반영한 ‘사람이 쉬고 걷기 편한 광화문광장’ 조성을 추진하고 있으며,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이를 단계적‧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광화문광장 동측 도로 양방향 통행 시작과 동시에, 현재 하행(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차량이 통행하고 있는 서측 도로, 즉 세종문화회관 앞 도로 공간은 시민이 일상에서 즐기는 공원같은 광장으로의 변신을 준비하며, 차량통행이 제한된다. 서울시는 광화문 삼거리와 세종대로 사거리 구간(세종대로)을 통행하는 상‧하행 차량 모두 동측 도로를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측 도로는 시민들의 뜻을 담아 올해 11월까지 광장에 편입돼 보행길로 변신, ‘세종대로 사람숲길’과 연계해 광화문에서 서울역을 잇는 2.6km 도심 보행축을 완성하게 된다. 시는 서측 도로가 편입될 광장에 대한 매장문화재 정밀발굴조사를 시작으로, 광장 바닥

[영상] 손학규, “대통령이 ‘나는 좌파의 수장이다’라고 공개 선언한 것으로 보일까 염려스러워”

[TV서울=변윤수 기자]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백기완 선생을 조문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으로서 잘 한 일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나는 좌파의 수장이다’라고 공개 선언한 것으로 보일까 염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손 전 대표는 22일 자신의 SNS에 “현직 대통령이 개인 빈소에 문상을 가는 것이 좀처럼 쉽지 않은데”라며 “‘술 한 잔 올리고 싶다‘고 잔을 올리며 절을 하는 모습이 신선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앞으로도 서민적인 풍모로 사회적으로 존경받는 인사에 대해서 문상은 물론, 이렇게 일반 서민들의 생활에 가까이 가면 좋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군인을 비롯한 많은 ‘우파’ 인사들은 백선엽 장군을 조문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동작동 현충원에 안장도 안 해준 문 대통령에 대해 섭섭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또 “자칫 백기완 선생만 조문한 것을 문재인 대통령이 ‘나는 좌파의 수장이다’라고 공개 선언한 것으로 보일까 염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통합을 통해 국력을 키우고 이를 온 국민이 공정하게 나누어 가질 수 있을 때 진보의 이념이 실현된다”며 “국민통합의 제일보는 내편 챙기기가 아니라 상대방 끌어안기다. 지금 국민






정치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