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18.6℃
  • 흐림대전 18.3℃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17.7℃
  • 흐림광주 19.3℃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7.8℃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5.8℃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7.8℃
기상청 제공

정치


與윤리위원, 태영호 최고위원 사퇴에 "징계 수위에 반영될 것"

  • 등록 2023.05.10 14:11:13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원회 부위원장인 전주혜 의원은 10일 태영호 의원의 최고위원직 자진사퇴에 대해 "오늘 윤리위 징계 수위 결정에 반영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 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리위원회의 일원으로서, 이러한 정치적 책임을 지려는 자세가 매우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태 의원에 대해 그간 당원권 1년 정지 이상의 중징계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이날 사퇴 결정이 징계 수위를 낮추는 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미로 읽힌다.

전 부위원장은 여전히 자진사퇴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알려진 김재원 최고위원에 대해서는 "태 의원은 태 의원대로 저희가 판단하고, 김 최고위원은 김 최고위원대로 현재까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부위원장은 징계 심사 원칙에 대한 질문에 "당 지도부 일원인 최고위원의 말 한마디는 일반 의원이나 당원과 무게가 굉장히 다르다"며 "여러 실언의 무게감과 당의 지지율 악화에 영향을 끼친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오늘 징계 결정을 내림으로써 지금까지 일어난 당의 어수선한 상황이 정리되면 좋겠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주년 맞아 심기일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무거운 책임감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 4·3 사건' 발언, '녹취 유출' 파문 등으로 징계 대상이 된 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논란은 전적으로 저의 책임"이라며 최고위원직을 전격 사퇴했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6시 전체회의를 열어 태 의원, 김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

앞서 황정근 윤리위원장은 지난 8일 윤리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이 '징계 결정 전 자진 사퇴할 경우 양형 사유에 반영되나'라고 묻자 "만약에 그런 어떤 '정치적 해법'이 등장한다면 거기에 따른 징계 수위는 여러분이 예상하는 바와 같을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