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3.8℃
  • 맑음대구 26.5℃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6.9℃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2.3℃
  • 흐림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5.4℃
  • 맑음강진군 27.6℃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인천 서구의회, ‘서구 사회단체 활성화를 위한 연구회’ 제1차 정기회의 개최

  • 등록 2024.05.21 15:58:22

 

[TV서울=김상철 본부장] 인천 서구의회 의원연구단체 ‘서구 사회단체 활성화를 위한 연구회(대표자 김춘수)’가 지난 21일 제1차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서구 사회단체 활성화를 위한 연구회’는 사회단체와의 행정사항 교류 및 주민친화적 활동 전개와 관련된 정책연구를 하기 위해 구성됐다.

 

연구단체는 김춘수 의원을 대표로, 고선희 의장, 김학엽 의원, 김원진 의원이 참여하며, 사회단체의 자생력 향상 및 발전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는 연구단체 활동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고 상반기 사회단체 간담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차기 회의는 사회단체의 성장을 위해 구민 및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을 위촉하기로 의견을 모으며 마무리했다.

 

 

김춘수 대표의원은 “사회단체와 적극 소통하면서 서구 발전 방향과 구민의 애로사항에 귀기울이겠다”며, “사회 질서유지 및 범죄예방, 소외계층 지원 등 주민주도의 사회단체 활동이 다각화되어 더욱 실효성 있는 활동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강범석 인천 서구청장, 신규 개원 국공립어린이집 28개소 현장 방문 진행

[TV서울=김상철 본부장] 인천 서구(구청장 강범석)는 지난 22일 국공립루원지웰푸르지오어린이집 외 2개소를 시작으로 6월말까지 총 8일간 구청장이 직접 찾아가는 현장 방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방문 대상은 2022년 9월 이후 개원한 서구 관내 국공립어린이집 28개소이다. 구청장이 어린이집을 직접 방문하여 서구의 보육환경을 살피고 보육 교직원들이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이나 건의 사항 등을 청취할 예정이다. 또한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학부모들과도 직접 만나 서구의 보육 발전 방향 등도 논의할 예정이다. 서구의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사업은 구청장 공약사항으로 2023년 국공립어린이집 16개소를 확충하고, 2024년 상반기 국공립어린이집 7개소 확충을 했다. 아울러, 2023년부터 친환경 급식을 위해 친환경 인증 쌀을 지원하는 등 공보육 기반 조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강범석 서구청장은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서구를 만들기 위하여, 국공립어린이집이 앞장서서 안전하고 수준 높은 보육환경이 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운영실태를 살피겠다. 보육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어려운 점이 있으면 함께 풀어가겠다”며 “서구의 미래인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고 밝게 성장할 수 있도






정치

더보기
이재명,"연금개혁 타결해야…정부, 비공식 석상서 45%안 제시“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연금 개혁 논의와 관련해 연금 개혁을 위한 그간의 노력을 무위로 돌리지 말고 대타협을 이뤄내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민주당 대표가 만나든, 윤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이 다 만나든 어떤 방법이든 동원해 타결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국회의 연금 개혁 논의는 쟁점인 소득대체율을 놓고 여야가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으며, 이 대표는 전날 "이 문제와 관련해 대통령과 영수 회담을 개최할 용의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소득대체율은 가입자의 생애 평균 소득 대비 연금액 비율을 뜻한다. 이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이 제시한 소득대체율 44%안과 민주당이 주장하는 45%안은 단 1%포인트 차이"라며 "이 때문에 중대한 문제를 계속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민주당은 45%와 44% 사이에 어떤 결단을 할지에 대해서는 충분히 열려있다"며 향후 논의에 따라 절충안을 수용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1%포인트 의견 차이를 핑계로 논의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자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말로만 생색을 내고 실제로는 연금 개혁을 할 의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