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1 (금)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9.4℃
  • 흐림서울 19.5℃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20.1℃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8.3℃
  • 흐림부산 17.6℃
  • 흐림고창 18.7℃
  • 흐림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4.4℃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항서 외국인 1만명 파티…닭강정 6천마리 공수 비결은

  • 등록 2024.05.25 08:13:53

 

[TV서울=김상철 본부장] 닭강정 6천마리 분량과 500cc 맥주 1만캔을 곁들이는 '제2회 1883 인천맥강파티'를 앞두고 인천관광공사가 행사 준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25일 인천시에 따르면 1883 맥강파티는 외국인 관광객 1만2천명이 모인 가운데 이날 오후 4시 인천항 상상플랫폼 야외광장에서 열린다.

1883은 인천항의 개항연도이며 파티 이름인 '맥강'은 맥주와 닭강정에서 따 왔다.

행사에 참석하는 외국인들은 중국·대만·태국·베트남·미국 등 10여개국에서 온다. 특정 기업의 대규모 단체 여행객보다는 개별 여행사들이 이번 행사를 홍보하며 유치한 소규모 단체 여행객들이 다수다.

 

행사를 앞두고 주최 측이 가장 많이 신경을 쓰는 부분은 6천마리 분량의 닭강정을 행사장에 공수하는 것이다.

관광공사는 행사에 참석하는 외국인 관광객 1만2천명에게 각각 300g의 닭강정을 16온스 종이컵에 나눠 줄 예정이다. 닭 무게만 3.6t에 달한다.

공사는 인천의 유명 먹거리 중 하나인 닭강정을 바삭하고 맛있는 상태로 외국인에게 선보이기 위해 닭강정 장인들이 밀집한 신포국제시장과 신기시장 상점들과 계약했다.

계약 상점은 모두 6곳으로 각각 평균 1천마리 분량의 닭강정을 조리해 행사장으로 보내야 한다.

상인들은 최고 수준의 닭강정 맛을 구현하기 위해 미리 만들어 놓지 않고 행사 당일 새벽부터 조리에 나설 준비를 갖추며 손님맞이에 나서고 있다.

 

신포찬누리닭강정 김진수 대표는 "전날 만들어 놓으면 제대로 된 맛을 낼 수 없고 위생상으로도 문제가 될 수 있어 파티 당일 새벽부터 직원 10명과 함께 조리시설을 풀가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대에 걸쳐 30년 넘게 닭강정 가게를 운영 중이라는 김 대표는 "신포시장 닭강정은 상대적으로 매운맛이 강한 데도 요즘 즐겨 찾는 외국인이 늘고 있다"며 "인천의 명물을 세계에 알린다는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호재 신기시장연합회 회장도 "인천에서 열리는 큰 행사에 전통시장도 적극 동참하자는 분위기가 형성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흔쾌히 참여를 결정했다"며 "외국인관광객들에게 인천의 좋은 인상을 남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열린 '제1회 1883 인천맥강파티'

관광공사는 닭강정 외에 인천 수제맥주 업체 2곳에서 생산한 지역맥주 4천캔과 일반맥주 6천캔 등 맥주 1만캔, 음료수 2천캔을 준비했다.

행사 예산 2억6천만원 중 8천만원가량을 닭강정과 맥주 구매에 쓰게 된다.

인천시는 이들의 숙박·식사·쇼핑 등 다양한 소비활동으로 인천이 얻는 경제효과가 14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서는 푸드트럭 18대를 추가로 운영해 인천의 다양한 맛을 외국인들에게 선보이고 케이팝 공연, 태권도 시범, 육군 군악대 연주, 드라마 OST 공연, 야간 드론쇼도 함께 열린다.

김충진 인천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1883년 개항 이후 서구의 다양한 문물이 쏟아져 들어온 인천 개항장에서 열리는 맥강파티를 통해 인천을 세계에 알리고 원도심 부흥 프로젝트인 제물포 르네상스가 탄력을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반지하·옥상 사는 아동 주거개선 위해 비용 지원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가 반지하·옥상 등 취약한 주택에 사는 주거빈곤가구 아동을 돕기 위해 나선다. 서울시는 31일 시청 6층 영상회의실에서 월드비전·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기후위기 취약아동 미래 지원 사업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3개 기관은 서울 시내 거주하는 기후위기 취약아동을 위한 주거환경 지원 사업과 꿈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월드비전은 2025년 말까지 사업비 10억 원을 지원한다. 주거환경 지원 사업은 24세 이하 아동·청소년이 있으면서 중위소득 120% 이내인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한다. 지하나 반지하 또는 옥상에 거주 중이거나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가구에 보증금, 주거환경개선비, 이사비 등 최대 1천만 원을 지원한다. 시와 서울시복지재단이 제공하는 서울형 임차보증금 지원 사업과 연계하면 1,65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주거환경 지원 사업 대상인 가구 아동에게 학원비, 자격증 취득비, 교구·교재비 등을 최대 5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다양한 멘토링 활동을 통해 아동의 꿈 실현도 함께 돕는다. 참여를 원하는 가구는 올해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거주지 동주민센터와 구청, 해당 지역 내 사회복지기관 등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