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1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읽씹 파문' 본질은 김여사의 전대 개입"

  • 등록 2024.07.08 15:05:11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8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국면에서 불거진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이 김 여사의 부적절한 당무 개입이라며 맹비난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자 '읽씹' 파문의 핵심과 본질은 둘(김 여사와 한동훈 당시 비대위원장)의 부적절한 사적 연락"이라며 "사실상 김 여사가 여당 전대에 개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고민정 최고위원도 "만약 문자 공개가 김 여사 측에서 이루어진 것이라면 여당 전당대회의 개입 의도를 갖고 한 것으로 명백한 당무 개입"이라며 "국정농단의 서막을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SBS 라디오에서 "김 여사가 한 전 위원장한테도 문자를 많이 보냈지만, 장관들한테도 많이 보냈다는 설이 나온다"며 "그것이 밝혀지면 국정농단으로 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수현 의원은 CBS 라디오에 출연해 "'연판장' 이후의 키워드는 대통령의 레임덕"이라며 "만약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한 후보가 당선, 당 대표가 된다면 확실한 레임덕의 시작"이라고 예상했다.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김 여사 본인이 사적으로 문제를 일으킨 것인데, 당의 결정에 앞서 본인이 먼저 사과하고 수사에 협조해야 할 일이었다"며 "그러기는커녕 당무 개입으로까지 번져가고 있으니 위법행위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가 더욱 절실해졌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한 전 위원장은 김 여사에게서 받았던 문자 원문을 공개해 이 막장극을 끝내고 전당대회 후보들 모두 김 여사에게 수사받으라고 권고하라"며 "그것이 국민을 더 이상 호도하지 않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정치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