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3 (수)

  •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21.2℃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7.7℃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20.7℃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16.4℃
  • 맑음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4.8℃
  • 맑음보은 15.9℃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마포구,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캠페인’ 개최

  • 등록 2019.06.27 14:07:25

 

[TV서울=신예은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오는 30일 상암월드컵경기장 북측 광장에서 K리그 명문구단인 FC서울과 교통수요관리 참여 기업체가 함께하는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캠페인’이 열린다”고 밝혔다.

 

올해로 7년째를 맞이하는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캠페인은 교통량 감축을 위해 지역 내 대형마트와 영화관, 호텔 등 교통유발과다시설 업체 등이 주축으로 나선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이번 행사는 FC서울을 비롯해 홈플러스 월드컵점, 이마트 공덕점, 메가박스 상암월드컵점, 롯데시티호텔마포, 롯데호텔L7홍대, 서울가든호텔, 라이즈호텔, KGIT센터 등 10개 업체가 주관한다.

 

이들은 마포구의 교통수요관리 방안인 ‘기업체 교통수요관리 프로그램’에 동참하고 있다. 연면적 1000㎡ 이상 시설물이 교통량 감축을 위해 11개의 세부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이행 실적에 따라 교통유발부담금 감면 혜택을 부여하는 제도다.

 

이번 캠페인은 기업체 교통수요관리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열려 참여 업체들을 중심으로 나눔카 등 도심 내 교통 혼잡을 완화할 수 있는 여러 방안에 대한 홍보활동이 펼쳐질 예정이다. 아울러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을 위한 대중교통이용 SNS 인증, 경품추첨, 포토존 촬영 등의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30일에는 FC서울과 울산 현대의 축구 경기가 예정돼 있다. 행사관계자는 “구단 측에서 마련한 이벤트도 준비돼 행사장 곳곳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우리 구는 기업체와 민관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교통수요관리 컨설팅을 추진하는 등 민간의 자체적인 교통량 감축활동을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쾌적한 도심 조성을 공동의 목표로 공유하며 민간분야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실효성 있는 대안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 7개 협력기관과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업무협약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 보릿고개에 직면한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과 관련해 7개 협력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3일 오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 서울지방국세청 김명준 청장, 구청장협의회 김영종 회장, ㈜KT 구현모 대표이사, 신한카드 안중선 부사장, 비씨카드 이강혁 부사장, KB국민카드 이인호 부사장이 참석했다.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연 매출 2억 원 미만인 서울의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 월 70만원씩 2개월 간 현금으로 직접 지원해 코로나19로 폐업에 이르지 않도록 ‘생존 징검다리’를 놓아주는 사업이다. 서울소재 소상공인 72%(약 41만 개소)가 지원을 받을 것으로 시는 파악하고 있다. 이들 기관은 ‘자영업자 생존자금’ 신청‧지급을 위한 시스템 개발, 접수창구 확보, 신청자 현황 확인 등 전 과정에서 공동 협력 중으로, 조만간 본격적인 지원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예산을 확보하고, 지원 계획 수립, 신청자 자격기준 마련 등을 전담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서울지방국세청, 카드3사는 소상공






정치

더보기
국토교통위, '일요일 공공 건설공사 금지'된다 [TV서울=김용숙 기자] 앞으로 건설사업자는 발주청의 사전 승인을 받아 긴급 보수.보강 공사 등을 시행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일요일에 공공 건설공사를 하여서는 안 된다. 또한 건설업자는 건설사고 발생위험이 있는 공종이 포함된 소규모 건설공사에 대하여 착공 전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여 발주청이나 인·허가기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박순자)는 지난 8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건설기술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등 법률안 56건을 의결했다. 그동안 건설현장에서는 관행적으로 휴무일 없는 작업이 요구되어 왔는데, 휴일에는 근로자의 피로 누적에 더해 발주청 등의 관리.감독 기능 약화로 건설현장의 안전이 취약해지는 문제가 있었고, 소규모 건설현장은 사고 발생위험이 있는 공종이 포함되어 있더라도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우리 위원회는 특정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요일에 공공 건설공사를 시행할 수 없도록 하고, 소규모 건설공사라도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는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도록 하는 「건설기술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의결하여 향후 건설공사 현장의 안전강화에 기여할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