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18.7℃
  • 맑음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20.6℃
  • 구름많음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19.9℃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7.8℃
  • 흐림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7.9℃
  • 흐림금산 17.9℃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구로구, 위험시설물 안전관리 예‧경보서비스 300개소로 확대 설치

  • 등록 2019.07.02 14:07:27

 

[TV서울=신예은 기자]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노후건축물 안전관리를 위해 IoT(사물인터넷)기반 안전관리 예‧경보서비스 고도화 사업을 전개한다.

 

구로구는 2일 “주민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노후 건축물, 육교, 지하차도, 학교, 도서관, 대형 공사장 등 300개소에 ‘IoT(사물인터넷)기반 안전관리 예‧경보서비스’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안전관리 예‧경보서비스는 관내 사물인터넷 전용 로라(LoRa)망, 통신사 IoT망과 연계하고 건물 바닥 등에 부착한 감지센서를 활용해 건물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대응하는 시스템이다.

 

구로구는 민‧관‧산‧학 중심의 전문 실행팀을 구성해 1단계로 내년 2월까지 동주민센터, 육교, 학교, 복지관, 체육센터 등 공공시설물 50개소에 감지센서를 부착한다. 2단계로는 내년 8월까지 옹벽, 지하차도, 지어진 지 20년 이상 된 민간 공동주택, 신축공사장 등 250소개에 감지센서를 설치한다.

 

부착된 센서는 대상물의 진동, 기울기, 온도 등을 수집해 관리 서버로 전송한다. 전송된 정보를 통해 변화 값이 측정 분석돼 균열 및 붕괴 등을 실시간으로 예측할 수 있다. 위험시설물 빅데이터와 통합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해 실시간 측정 자료를 수집하며 수집된 자료는 향후 도시 관리 자료로 활용된다.

 

스마트도시 구로통합운영센터, 112‧119 종합상황실 등과 연계하는 재난안전 표준 연계 API서버도 구축한다. 이를 토대로 위험 상황을 즉각적으로 알려주는 지능형 상황전파시스템을 개발한다. 각 건물 관리 부서별 맞춤형 현장점검 앱도 개발한다. 앱을 통해 부서 관리자는 해당 건물의 이력정보를 조회할 수 있으며 이상 징후 시 긴급 알림을 통해 신속 대응한다.

 

구로구는 지난해 연말 시범사업으로 관내 21개소에 감지센서 100개를 설치한 바 있다. 이번 고도화 사업은 행정안전부가 구로구의 시범사업을 높이 평가, 재난안전분야 특별교부세 선도사업으로 지난 5월 선정해 추진하게 됐다. 교부받은 15억 원에 구비 6억 원을 더해 사업을 진행한다.

 

구로구 관계자는 “지난해 100개에 이어 500여 개의 감지센서가 추가되면 노후 건축물에 대한 촘촘한 안전 관리망이 만들어지게 된다”며 “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안전한 스마트 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