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5 (금)

  • 흐림동두천 15.5℃
  • 흐림강릉 15.3℃
  • 서울 15.2℃
  • 대전 15.8℃
  • 대구 15.3℃
  • 울산 14.7℃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5.1℃
  • 흐림금산 15.4℃
  • 흐림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4.7℃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시, 9월 9일 ‘장기기증의 날’ 행사 개최

  • 등록 2019.09.06 11:19:55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9월 9일 ‘장기기증의 날’ 6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개최, 전국에서 장기기증 희망 등록율이 가장 높은 ‘생명나눔 1등 도시, 서울’의 위상을 알리고 참여를 더욱 확산한다.

 

서울시는 2014년부터 ‘뇌사 시 장기기증으로 9명의 생명을 구한다’는 의미를 담아 9월 9일을 ‘서울시 장기기증의 날’로 지정, 장기기증 문화 조성에 앞장서 왔다. 올 7월 현재 서울시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는 총 381,876명으로 서울시민 3.92%가 참여 중이다. 이는 전국 평균 등록률 2.9% 높고, 지자체 가운데 가장 높다.

 

‘제6회 장기기증의 날 기념행사’는 시와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주최로 9일 만리동 광장, 서울로7017에서 열린다. 시민들이 장기기증에 대해 올바로 인식하고 생명나눔에 동참할 수 있도록 퍼포먼스, 체험부스를 함께 진행한다. 또 하루 동안 서울로7017의 장미무대~목련마당을 ‘생명나눔의 길’로 꾸며 오가는 시민들도 쉽게 장기기증 정보를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장기기증 등록인이자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홍보대사 모은영 작가가 장미무대에서 대형 캘리그라피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장기기증 등록인으로 트레이너로 활동 중인 아놀드홍과 피트니스 선수단이 장기기증을 주제로 바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네이버 캠페인을 통해 참여를 신청한 시민들이 함께 생명나눔의 가치를 생각하는 퍼레이드를 진행한다.

 

기념식에서는 생명나눔에 앞장 서 온 9명을 장기기증운동본부 등에서 활동할 ‘장기기증 홍보대사’로 위촉한다. 홍보대사는 △장기기증인 유가족 왕홍주씨, 이대호씨 △신장기증인 김근묵, 백창전씨 △이식인 이종진씨, 송범식씨,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 이진희, 김엘라별이씨, 김조이군 등이다.

 

왕홍주씨 아들 고 왕희찬군은 4살에 뇌사로 세상을 떠나며 간, 신장, 각막 등을 기증해 5명에게 새 생명을 전했다. 이대호씨 아들 고 이태경군은 고등학교 3학년때 뇌질환으로 세상을 떠나며 심장, 폐, 간, 신장 등을 기증하며 6명의 생명을 살렸다. 김근묵씨는 1995년에는 신장을, 2002년엔 간을 기증해 두 생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현재 건강히 지내고 있다. 백창전씨는 2009년에 만성신부전 환자에게 신장을 기증, 당시 4팀 릴레이 신장이식 수술이 이뤄져 주목을 받았다.

 

장기기증은 다른 사람을 위해 특정한 장기를 대가없이 제공하는 것으로 ▲뇌사시 장기 기증 ▲사후 각막 기증 ▲살아있을 때 신장 기증 등으로 참여할 수 있다. 성인이면 누구나 장기기증 서약이 가능하다.

 

뇌사기증은 뇌사 시 9명의 생명(심장, 간장, 신장 2개, 폐장 2개, 췌장, 각막 2개)을 구할 수 있는 장기기증이다. 사후 각막 기증은 반드시 사후에만 가능하며 나이에 관계없이 전염성 질환이 없으면 누구나 할 수 있다. 생존시 신장 기증은 건강한 신체를 가진 사람으로 기증 조건에 적합한 경우 가능하며 만성신부전 등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위해 하나의 신장을 대가없이 기증하는 것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 장기기증의 날 제정 이후 6년간 시민 참여 확산으로 6년간 장기기증 희망 등록률 전국 1위를 기록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더 많은 시민이 동참해 장기기증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활성화하고 생명나눔 문화를 확산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개호 의원,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5.18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 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이개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이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이 의원은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후대에 제대로 계승하고 발전시켜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로 만들기 위해 동개정안을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발의한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진실을 왜곡, 비방, 날조하거나 민주화운동에 관련된 사람과 단체에 대해 명예를 훼손하고 존엄을 해치는 행위를 금지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등 처벌 조항이 구체적으로 담길 예정이다. 또 기념사업을 추진하며,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도록 함으로써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정신을 기리도록 했다. 이개호 의원은 “4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5·18정신을 왜곡하고 폄하는 잘못된 행위가 계속되고 있다. 법으로 거짓선동을 통한 왜곡을 방지하고 광주정신을 계승할 방침”이라며 “지난 20대 국회에서 관련 법안이 통과가 안 돼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다짐했다. 이개호 의원은 지난 2017년 당






정치

더보기
이개호 의원,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5.18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 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이개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이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이 의원은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후대에 제대로 계승하고 발전시켜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로 만들기 위해 동개정안을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발의한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진실을 왜곡, 비방, 날조하거나 민주화운동에 관련된 사람과 단체에 대해 명예를 훼손하고 존엄을 해치는 행위를 금지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등 처벌 조항이 구체적으로 담길 예정이다. 또 기념사업을 추진하며,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도록 함으로써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정신을 기리도록 했다. 이개호 의원은 “4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5·18정신을 왜곡하고 폄하는 잘못된 행위가 계속되고 있다. 법으로 거짓선동을 통한 왜곡을 방지하고 광주정신을 계승할 방침”이라며 “지난 20대 국회에서 관련 법안이 통과가 안 돼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다짐했다. 이개호 의원은 지난 2017년 당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