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2.8℃
  • 구름조금서울 23.3℃
  • 흐림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1.3℃
  • 흐림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8.4℃
  • 흐림보은 21.9℃
  • 구름조금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정치

[TV서울] 문희상 국회의장, 러 상원의장에 ‘北 비핵화와 남북의회교류’ 지원 당부

  • 등록 2019.10.15 10:06:57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오는 10월 하순 북한인민최고회의 대표단을 초청해 만날 예정인 러시아 상원의장에게 북측에 비핵화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남북의회 간 교류협력에 나설 것을 제안해달라고 요청했다.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제141차 IPU총회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각 14일 오후 발렌티나 이바노브나 마트비엔코(Valentina lvanova Matviyenko) 러시아 상원의장과 별도 면담을 가졌다.

 

문희상 의장은 이 자리에서 “북한대표단에게 비핵화를 해야 모두가 윈윈 할 수 있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강조해 달라”며 “남북한과 러시아를 잇는 철도연결이나 북극항로개설 시베리아 가스파이프라인 설치 등도 모두 비핵화가 되어야만 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어 “이미 북한에 남북국회회담을 하자고 말했다”며 “상원의장께서 북한이 남북의회교류협력에 나설 수 있도록 제안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한국과 러시아가 창설한 유라시아국회의장회의가 지난달 65개국이 참석하는 등 성황리에 개최됐다”며 “70여 나라의 참석이 예상되는 내년 인도네시아 발리회의에 북한이 참석할 수 있도록 이야기해 달라”고 덧붙였다.

 

마트비엔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이에 대해 “한국과 러시아 북한의 삼각협력이 증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남북의회교류가 활성화되는 데에도 역할을 하겠다”고 화답했다.

 

북한인민최고회의 대표단은 마트비엔코 러시아 상원의장의 초청으로 러시아를 10월 23일과 24일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마트비옌코 의장은 “한국 정부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공식 초청한 것을 잘 안다”며 “지금 현재 대통령실에서 (푸틴 대통령의) 방한 문제를 잘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푸틴 대통령 방한은 꼭 이뤄졌으면 한다”며 “의회에서 연설을 하는 등 알차고 다채로운 계획을 짜면 어떤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한러 관계는 주위에서 다 부러워할 만큼 의회는 의회대로, 정부는 정부대로 상당히 차원이 높아졌다”며 “내년 수교 30주년이고, 양국 교류 300억달러, 인적교류 100만 명 달성을 위해 양국이 공동으로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트비옌코 의장도 “한러 관계가 여러가지 분야에서 크게 발전하고 있다”며 “내년은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는 굉장히 중요한 해이고 한러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한 만큼 다양한 행사에 정부와 국회 차원에서 많은 지원과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의회, ‘서울시·교육청 2019 결산토론회’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는 11일 오후 4시 서울시민재정네트워크와 공동으로‘2019회계연도 서울시·교육청 온라인 결산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2019회계연도 서울시 및 서울시교육청 결산(서울시 37조 3,260억 원, 교육청 10조 9,680억 원)에 대해 시의회 결산 심사를 앞두고 집행실태를 살펴보고 향후 바람직한 예산운용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코로나19 감염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현장 참관 없이 유튜브로 생중계됐으며, 서울시 및 교육청 결산에 대해 각 분야별로 결산검사 참여위원 및 시민단체에서 발제하고, 시민단체 및 서울시교육청 담당 부서장이 지정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먼저, 제1부 총론·교육 분야에서 2019 회계연도 결산검사 대표위원인 정진철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6)이 좌장을 맡아 결산검사 위원인 최선 시의원, 김상철 나라살림연구소 연구위원 및 남승우 예산정책담당관이 결산서 작성 상 문제점, 규정에 어긋난 서울시 예산집행, 결산검사 과정 상 문제점과 개선방향 등에 대한 주제발표를 했다. 이어서 2부에서는 분야별 토론을 진행했다. 정진철 시의원은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인 서울시와 교육청의 예산이






정치

더보기
신현영 의원, 민법 개정안 대표 발의… “법이 아이 때리는 핑계돼선 안돼” [TV서울=변윤수 기자] 신현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친권자가 훈육을 빌미로 체벌을 정당화하는 수단으로 악용되는 ‘징계권’을 삭제해 아동의 권리와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민법 일부개정법률안’을 11일 대표 발의했다. 신 의원은 “최근 여행용 가방에 감금해 숨지게 한 아동학대 사건의 학대 행위자인 계부모도 “체벌의미로 했다”고 진술했고, 2013년 발생한 울산과 칠곡의 아동학대 사망사건의 행위자도 “훈육을 다소 과도하게 했을 뿐”이라며 항변한 바 있다”며 “가정 내 체벌로 인한 아동학대 재발방지를 위해 아이의 바른 지도와 교육을 위한 훈육목적으로 체벌을 용인하고 폭력을 방조하는 행위를 막기 위해 법 개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스웨덴, 핀란드, 독일, 프랑스 등 세계 56개국은 가정을 포함해 아동에 대한 모든 체벌을 금지하고 있으며, UN아동권리협약은 우리 정부를 대상으로 ‘아동체벌금지원칙’을 제정 및 권고한 바 있다. 현행법상 친권자가 자녀를 훈육하기 위해 일정 수준의 체벌을 가하거나 징계를 하더라도 용인되는 부분이 있고, 가정 내 훈육과 학대의 경계가 모호한 경우가 발생함에도 불구하고 아동학대 사건은 가정 내 문제로 치부되거나 축소·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