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1.6℃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6.8℃
  • 맑음부산 11.6℃
  • 맑음고창 2.4℃
  • 맑음제주 10.2℃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강북구, 4·19혁명국민문화제 위원회 출범

  • 등록 2020.02.20 11:04:26

 

[TV서울=변윤수 기자] 강북구가 지난 19일 강북구청 기획상황실에서 ‘4·19혁명국민문화제 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번 출범식은 4·19혁명 60주년을 맞아 기념일 60일전에 맞춰 열렸다.

 

이날 출범식은 박겸수 강북구청장, 이백균 강북구의회 의장과 함께 정중섭 위원장 등 위원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와 위원회 출범선언, 금년도 프로그램 보고와 의견 청취 순으로 진행됐다.

 

출범식 이후에는 강북구청 본관 로비에서 희망메시지 달기 행사를 가졌다. 행사는 4·19혁명 60주년을 기념하고 4월 정신을 온 국민과 함께 하고자 기획됐다. 참석자들은 구청 입구에 설치된 무궁화 모양의 조형물에 4·19혁명 60주년에 대한 염원을 적어 걸었다.

 

조형물은 내방객들이 메시지를 작성할 수 있도록 구청 입구에 비치되며 4월 18일 전야제 행사장에 전시될 예정이다. 위원회는 국립 4·19민주묘지 현충탑을 찾아 참배하는 것으로 일정을 마무리했다.

 

강북구 관계자는 “4·19혁명 국민문화제는 지난 2013년부터 개최돼 올해 7회를 맞이한다”며 “올해는 혁명 60주년을 맞아 4·19혁명의 정신과 역사를 전 국민과 공유하고 후대에 계승하기 위해 전국적인 행사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문화제는 4·19혁명국민문화제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한 락(樂) 뮤직페스티벌과 전국 학생 그림그리기 및 글짓기 대회,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 전국 학생 영어 스피치 대회, 엄홍길 대장과 함께하는 순례길 트레킹 등 전국 참여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4·19혁명의 세계화를 위한 국제학술회의와 외국인 4·19탐방단을 운영하며, 야외문화공연과 4·19혁명 주제전시 등 시민들과 함께하는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특히 4월 7일 강북구민운동장에서 열리는 KBS열린음악회를 비롯해 우리 소리로 4·19혁명을 노래하는 전국 창작 판소리 경연대회를 새로이 구성해 문화로 전 국민과 함께하는 4·19혁명국민문화제를 추진하게 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식민지 시절과 전쟁을 겪고도 우리의 문화예술이 세계적 수준으로 도달할 수 있었던 것은 4·19를 기점으로 민주주의를 발전시켰기 때문”이라며 “심청가, 춘향가처럼 4·19혁명이 민주주의의 울림으로 오래오래 기억돼 미래의 60주년을 이끌어갈 주춧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막힌 유산’ 신정윤, 촬영 현장 첫 공개…시크한 냉미남과 기막힌 수트핏 ‘심쿵’

[TV서울=신예은 기자] 우월한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기막힌 유산’ 첫 촬영현장이 포착됐다. ‘꽃길만 걸어요' 후속으로 오는 20일 첫 방송될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제작진이 신정윤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돋우고 있다.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가장 공계옥(강세정 분)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 부 노인(박인환 분)과 위장 결혼을 하게 되는 엉뚱발랄하고 유쾌발칙한 가족극이다. 극중 신정윤은 부 노인의 F4급 꽃미남 네 아들 중 셋째인 ’부설악’으로 열연한다. 신정윤이 연기하는 설악은 명문대 졸업 후 국내 굴지 기업의 외식 사업부를 이끄는 최연소 본부장으로 항상 현장을 발로 뛰는 못 말리는 워커홀릭에 가족은 물론 주변과 엮이기 싫어하는 차가운 개인주의자이다. 이와 관련 최근 진행된 촬영 현장에서는 블랙 앤 화이트 정장 차림으로 넘사벽 수트핏을 뽐내는 신정윤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훤칠한 키에 훈훈한 비주얼과 함께 무심한 듯 풍기는 시크한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는 신정윤은 안방 여심을 정조준하며 그의 새로운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이처럼 겉보기엔 로맨스와는

‘해피투게더 4’ 유재석의 ‘찐’ 애착인형은 누구? 유라인 내부자들의 순위 쟁탈전

[TV서울=신예은 기자] ‘해피투게더4’ 유재석의 애착인형으로 알려진 남창희, 허경환이 거침없는 유라인 내부 폭로전을 벌였다. 지난 4월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수고했다, 친구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과거 해피투게더3의 MC였던 엄현경을 비롯해 3MC의 절친 허경환, 조우종, 남창희가 출연하여 ‘찐’친 다운 거침없는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남창희는 유라인 내부에도 순위가 있다고 폭로하며, 자신이 생각하는 유재석의 애착인형들의 서열을 순서대로 나열, 1위로 예측된 조세호는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인 반면 꼴등으로 예측된 허경환은 원래는 자신이 더 높은 순위였다며 “유재석에게 조세호가 강아지라면 난 고양이다. 그러나 잘 되려면 조세호처럼 해야 된다”라고 말해 스튜디오에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유재석은 “나는 내 입으로 유라인을 말한 적 없다. 본인들끼리 이러는 거다”며 재치있게 상황을 정리하는 한편, 스튜디오에서 망설임없이 최고의 ‘애착인형’을 꼽았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유재석은 1년 6개월만에 출연한 엄현경에게 “그동안 나왔던 모든 방송을 봤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고. 이에 조세호는 절친인 자신도 모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