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0.5℃
  • 흐림서울 23.9℃
  • 구름조금대전 22.7℃
  • 흐림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2.9℃
  • 맑음광주 23.2℃
  • 흐림부산 24.1℃
  • 구름조금고창 24.6℃
  • 흐림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3.8℃
  • 맑음보은 20.2℃
  • 맑음금산 22.1℃
  • 구름조금강진군 23.7℃
  • 구름조금경주시 22.4℃
  • 구름조금거제 24.2℃
기상청 제공

문화

도봉구, ‘코로나 아웃, 온라인 희망 콘서트’ 개최

  • 등록 2020.05.04 09:28:07

 

[TV서울=변윤수 기자] 도봉구가 5월 11일까지 코로나19로 지친 구민들에게 음악으로 전하는 ‘코로나 아웃, 온라인 희망 콘서트’를 개최한다.

 

도봉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위축된 구민들에게 희망의 에너지를 전하기 위해 펼쳐지는 이번 공연은 도봉구민회관 대강당에서 관객 없이 공연하며, 도봉구청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실시간 라이브 공연으로 중계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공연은 지난 4월 29일 도봉구 거리예술단의 ‘7080 포크, 팝, 트로트 공연’을 시작으로, 5월 6일 '아름다운 클래식 - 도봉구민, 여러분! 수고 하셨습니다', 5월 7일 '인문학 콘서트 - 도봉의 인물을 말하다', 5월 8일 '뮤직토크 콘서트', 마지막 5월 11일 도봉구립교향악단의 ‘뮤지컬, 드라마 OST 공연’으로 이어진다.

 

이뿐 아니라 도봉구는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공연의 기회가 적었던 지역문화예술인들에게 무대와 더불어 경제적 지원을 위해 마을극장(흰고무신)에 5월 29일까지 ‘온라인 상설 공연장’을 운영한다. 공연 영상은 도봉구 홈페이지에서 매일 시청할 수 있다.

 

한편, 도봉구는 도봉구립교향악단과 도봉구립소년소녀합창단을 시작으로 ‘예술로(路) 희망을’ 아트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공연은 온라인 콘서트로, 지난 4월 24일부터 5월 30일까지 매주 목요일부터 토요일 오후 3시에 도봉문예지 유튜브와 도봉구청 홈페이지에서 영상을 확인 할 수 있다.

 

도봉구립소년소녀합창단의 응원영상은 각자의 집에서 촬영한 영상들을 취합해 제작했다. 이들은 함께 했던 지난 날, 또 다시 함께 할 앞으로의 날을 소망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곡 ‘풍선’을 선곡해, 코로나로 지친 구민들과 봉사자들에게 위로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코로나로 인해 침체된 지역 예술이 하루빨리 위기를 극복하고 안정화되길 바란다“며 ”‘코로나 아웃, 희망 콘서트' 와 '예술로(路) 희망을' 등 온라인 콘서트가 따뜻한 음악으로, 지친 구민들의 정서적 피로감을 조금이나마 달래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의사가 있어야 할 곳은 환자 곁”

[TV서울=이천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집단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의료계를 향해 “엄중한 국면에 의료계가 집단적인 진료 거부를 중단하지 않아 대단히 유감이다 지금처럼 국민에게 의사가 필요한 때가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하루에 400명대까지 늘어났던 코로나19 국내 감염 환자 수가 이후 4일 동안 2~300명대로 줄었다”며 “대다수 국민들께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화에 협조하여 외출 등 일상 활동을 자제해 주신 덕분이다. 많은 불편을 감수해 주신 국민 여러분의 방역 협력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확진자가 줄었는데도 긴장을 놓지 못하고 오히려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 이유에 대해 “확진자 수치 속에 드러나지 않는 불안 요인이 여전히 크게 잠복해 있기 때문”이라며 “잠복해 있는 불안 요인의 가장 큰 이유는 아직까지도 광화문 집회 참가자와 일부 교회의 교인 또는 접촉자 중 많은 수가 검진을 받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진이 늦어지는 것은 자신이나 접촉자들의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며 “원할 경우 익명 검사도 허용하고 있는 만큼 방역 당국의 신속한 검사 안






정치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의사가 있어야 할 곳은 환자 곁” [TV서울=이천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집단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의료계를 향해 “엄중한 국면에 의료계가 집단적인 진료 거부를 중단하지 않아 대단히 유감이다 지금처럼 국민에게 의사가 필요한 때가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하루에 400명대까지 늘어났던 코로나19 국내 감염 환자 수가 이후 4일 동안 2~300명대로 줄었다”며 “대다수 국민들께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화에 협조하여 외출 등 일상 활동을 자제해 주신 덕분이다. 많은 불편을 감수해 주신 국민 여러분의 방역 협력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확진자가 줄었는데도 긴장을 놓지 못하고 오히려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 이유에 대해 “확진자 수치 속에 드러나지 않는 불안 요인이 여전히 크게 잠복해 있기 때문”이라며 “잠복해 있는 불안 요인의 가장 큰 이유는 아직까지도 광화문 집회 참가자와 일부 교회의 교인 또는 접촉자 중 많은 수가 검진을 받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진이 늦어지는 것은 자신이나 접촉자들의 생명을 위태롭게 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며 “원할 경우 익명 검사도 허용하고 있는 만큼 방역 당국의 신속한 검사 안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