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5.5℃
  • -강릉 20.1℃
  • 흐림서울 29.3℃
  • 흐림대전 28.7℃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7.8℃
  • 흐림부산 21.8℃
  • -고창 25.1℃
  • 흐림제주 24.1℃
  • -강화 27.5℃
  • -보은 27.4℃
  • -금산 27.6℃
  • -강진군 26.7℃
  • -경주시 23.5℃
  • -거제 21.5℃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관련 어린이 괴질 의심사례 2건 국내서도 확인

  • 등록 2020.05.26 15:01:52

 

[TV서울=이천용 기자] 코로나19와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른바 ‘어린이 괴질’ 사례가 국내에서도 발견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질병관리본부는 26일 0시 기준으로 어린이 괴질로 불리는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MIS-C) 의심사례가2건 신고됐다고 밝혔다.

 

2건 모두 서울 지역 의료기관에서 나왔으며 연령대는 10세 미만 1명과 10대 1명이다. 이중 1명은 어린이 괴질 사례정의에는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현재 신고된 건들에 대한 정밀조사를 진행 중이다.

 

어린이 괴질은 지난달 유럽에서 처음 보고된 이후 지난 23일 기준 13개국으로 확산한 상태다. 고열, 피부 발진, 입 안 혀 갈라짐 증상 등 4세 이하 영유아에게서 발생하는 급성 열성 발진증인 ‘가와사키병’과 비슷한 증세를 보인다. 심한 경우 사망에까지 이르지만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많은 환자가 나온 미국 뉴욕주의 조사 결과 환자 60% 이상이 코로나 바이러스 항체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어린이 괴질 역시 코로나19와 연관됐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미국에선 최소 4명의 아이가 이 병으로 목숨을 잃었으며, 20개가 넘는 주에서 비슷한 증상 수백 건이 보고됐다. 영국과 프랑스에서도 청소년 사망자가 나왔으며, 미국 뉴욕주, 캘리포니아주 등에서 20대 성인 환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어린이 괴질 감시 및 조사체계가 25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 질환의 국내 현황을 파악하고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해외 사례를 검토하고 국내 전문가들의 자문의견을 수렴하고 신고대상 사례 정의와 지침을 마련해 시행에 들어갔다”며 “의료기관 내원, 입원, 퇴원 환자 중 의심 사례를 확인할 경우 당국에 신고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한정애 의원, "감염병 대응에 필수적인 의료제품의 개발 지원 및 안정공급 체계 구축 추진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병)은 지난 9일 코로나19 등과 같은 공중보건 위기상황에서 의료제품의 신속한 개발을 촉진하고 이를 긴급하게 공급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개발촉진 및 긴급대응을 위한 의료제품 공급 특례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의 경우 개발된 백신이나 치료제에 대하여 신속한 허가 및 심사를 진행할 수 있는 제도가 마련되어 있지 않아 자칫 어렵게 개발한 의약품 등 의료제품이 실제 의료현장에서 환자에게 투여, 사용될 때까지 긴 시간이 소요될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 또한 이번 코로나19의 대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상황에서 마스크, 손소독제 등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의료제품의 부족사태가 발생함에 따라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긴급 공급 등 안정적인 대응체계 구축의 필요성이 확인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신종 감염병의 대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상황 대응에 반드시 필요한 의약품, 의약외품, 의료기기 등 의료제품의 신속한 허가개발을 촉진하고, 필요한 의료제품을 적시에 공급할 수 있도록 제도적 환경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