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2 (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클룩, 그린카와 국내 여행 활성화 공동 마케팅 진행

  • 등록 2020.06.18 15:24:00

 

 

[TV서울=박양지 기자]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클룩이 지난 6월 17일부터 오는 7월 14일까지 국내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와 국내 여행 활성화를 위한 공동 마케팅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일상에 여행을 그리다’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커플, 친구, 가족 등 소규모 자유 여행객들이 안전한 근교 여행으로 일상의 활력을 더할 수 있도록 특별한 데이트 코스와 주말 나들이 코스를 소개한다. 클룩은 그린카 고객들을 위해 서핑, 카누, 요트 등 클룩이 최근 신규 오픈한 서핑, 수상 액티비티들과 한강 피크닉, 원데이 클래스 등 일상 속 특별한 체험을 한정 특가로 준비했으며 국내 상품을 구매한 클룩 고객들에게는 지역별 그린카 할인쿠폰을 제공해 국내 여행을 촉진한다.

서울, 경기지역 상품 구매 클룩 고객에게는 최대 4만원까지 할인되는 그린카 40% 할인쿠폰을 제공하며 강원도와 부산 지역 상품 구매자들은 그린카 24시간 무료 쿠폰을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또한 클룩 고객 전용으로 그린카 신규 가입 시 최대 50% 할인받을 수 있는 쿠폰팩 3종을 제공한다. 그린카는 코로나19 안심 여행을 위한 위생 조치 강화의 일환으로 전 차량 대여, 반납과 동시에 세차와 소독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클룩의 스티븐 백 한국 마케팅 디렉터는 “가까운 근교에서 코로나19 스트레스를 해소하고자 하는 여행객들이 그린카로 안심하고 이동하고 일상 속 소소한 즐거움을 찾을 수 있기를 바라며 이번 공동 캠페인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클룩은 다양한 협력을 통해 국내 여행 활성화를 도모하고 언택트 여행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낙연 대표, “野, 넘어서는 안 되는 선 넘어”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일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최근 야당이 정부가 북한에 워자력 발전소를 건설해주려고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제1야당 지도자들이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었다”며 “묵과할 수 없는 공격을 대통령께 가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제가 기억하는 한,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원전은 거론되지 않았다. 대통령께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하신 USB에도 원전에 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계속해서 “그 무렵 주례회동에서 대통령님은 저에게 특별히 지시하셨다. 남북정상회담 관련 조치 등에서 유관 부처들이 과속하지 않도록 해달라는 지시였다”며 “대통령님은 남북관계의 착실한 진전을 원하셨다”고 했다. 그는 “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극비리에 건설해주려 했다며, 대통령이 ‘이적행위’를 했다고까지 주장했다”며 “야당은 거짓주장에 대해 책임을 져야 마땅하다. 거짓을 토대로 대통령을 향해 ‘이적행위’라고까지 공격했으면, 무거운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성토했다. 이 대표는 “민족의 문제마저 정쟁의 대상으로 악용하는 것은 무책임하다”며 “민족의 문제에 대해서까지 거짓을 서슴없이 말하고,

[영상] 미얀마 군부 쿠데타 국제사회 한목소리 비판

[TV서울=변윤수 기자] 유엔과 미국 등 국제사회가 1일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일제히 비판했다. 국제사회는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민 윈 대통령 등 구금된 문민정부 인사들의 즉각적인 석방을 촉구하고, 대화를 통한 평화적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치러진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지만, 정부가 이를 해결하지 못했다는 이유를 들어 수치 국가고문을 포함해 정부 고위 인사들을 전격 구금하고 1년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 대변인 젠 사키는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미얀마 민주주의 제도에 강력한 지지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히고 수치 고문을 포함해 구금된 인사들의 석방을 촉구했다. 사키 대변인은 또 "미국은 최근 선거 결과를 뒤집거나 미얀마 민주주의로의 이행을 지연시키는 어떠한 시도에도 반대한다"면서 "현 상황이 철회되지 않으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대변인은 이와 함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부터 이와 관련한 보고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이날 수치 고문 등 주요 정치권 인사들에 대한 미얀마 군부의 구금 조치를 강력






정치

더보기
이낙연 대표, “野, 넘어서는 안 되는 선 넘어”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일 오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최근 야당이 정부가 북한에 워자력 발전소를 건설해주려고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제1야당 지도자들이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었다”며 “묵과할 수 없는 공격을 대통령께 가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제가 기억하는 한,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원전은 거론되지 않았다. 대통령께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하신 USB에도 원전에 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계속해서 “그 무렵 주례회동에서 대통령님은 저에게 특별히 지시하셨다. 남북정상회담 관련 조치 등에서 유관 부처들이 과속하지 않도록 해달라는 지시였다”며 “대통령님은 남북관계의 착실한 진전을 원하셨다”고 했다. 그는 “정부가 북한에 원전을 극비리에 건설해주려 했다며, 대통령이 ‘이적행위’를 했다고까지 주장했다”며 “야당은 거짓주장에 대해 책임을 져야 마땅하다. 거짓을 토대로 대통령을 향해 ‘이적행위’라고까지 공격했으면, 무거운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성토했다. 이 대표는 “민족의 문제마저 정쟁의 대상으로 악용하는 것은 무책임하다”며 “민족의 문제에 대해서까지 거짓을 서슴없이 말하고,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