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6 (금)

  • 맑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9.7℃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12.0℃
  • 맑음대구 12.8℃
  • 맑음울산 13.1℃
  • 맑음광주 14.4℃
  • 맑음부산 15.1℃
  • 구름조금고창 11.5℃
  • 맑음제주 16.6℃
  • 구름많음강화 12.3℃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9.3℃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정치

정청래, “민주당을 탈당하지 않습니다”

  • 등록 2022.01.19 10:41:39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18일 밤 페이스북에 이핵관(이재명 후보의 핵심 관계자)이 찾아와 이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게 어떠냐고 권유했지만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해 10월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구역 입장료'를 '통행세'로 지칭하고 이를 징수하는 전통사찰을 '봉이 김선달'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여러 차례 사과의 뜻을 밝혔고, 민주당이 특위를 구성해 불교계와 대화에 나서기도 했지만, 불교계가 정 의원의 민주당 탈당을 요구하는 등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 상황에서 이 후보 측에서 탈당을 권유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의원은 “여러 달 동안 당내에서 지속적으로 괴롭힌다. 참 많이 힘들게 하나 굴하지 않고 버티며 대선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 하고 있다”며 “당이 저를 버려도 저는 당을 버리지 않겠다. 오히려 당을 위해 대선승리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정청래 의원의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이핵관이 찾아왔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게 어떠냐고.

 

저는

컷오프때도 탈당히지 않았다.

내 사전엔 탈당과 이혼이 없다고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냈습니다.

당을 떠날수 없다고.

 

여러달동안 당내에서 지속적으로

괴롭힙니다. 참 많이 힘들게 합니다.

 

그러나 굴하지 않고 버티며

대선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 하고 있습니다.

하루하루 꺾이는 무릎을 곧추 세웠습니다.

 

인생사 참 힘듭니다.

이러다 또 잘리겠지요.

아픕니다. 슬픕니다.

 

당이 저를 버려도

저는 당을 버리지 않겠습니다.

오히려 당을 위해 대선승리를 위해

헌신하겠습니다.

 

지난 컷오프때처럼...

 

저는 민주당을 사랑합니다.

저는 민주당을 탈당하지 않습니다.

 

어머니, 저 탈당해야 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