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맑음동두천 18.7℃
  • 맑음강릉 22.9℃
  • 서울 18.9℃
  • 맑음대전 21.1℃
  • 맑음대구 18.3℃
  • 맑음울산 19.4℃
  • 박무광주 19.0℃
  • 맑음부산 20.4℃
  • 맑음고창 20.5℃
  • 맑음제주 22.4℃
  • 흐림강화 16.2℃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정치

대전 박성효 전 시장, 6월 지방선거 시장 출마 선언

  • 등록 2022.01.24 16:07:49

 

[TV서울=변윤수 기자] 국민의힘 소속 박성효 전 대전시장이 오는 6월 치러지는 지방선거에서 대전 시장직에 출마한다고 24일 밝혔다.

 

박 전 시장은 이날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무거운 마음과 비장한 각오로 이 자리에 섰다"며 "위기의 대전을 확실하게 살리고 새로운 내일을 열기 위해 시장직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 소속 시장이 들어선 지난 10년 동안 대전은 소외 받고 대놓고 무시를 당했다"며 "지역의 대표자들은 중앙의 눈치를 보느라 말 한마디 꺼내지 못했고, 대전 시정도 무능·무책임·무사안일 시정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너진 대전을 살리고 정권을 교체하려면 어설픈 아마추어가 아니라 위기관리 능력과 추진력, 경험을 갖춘 사람이 필요하다"며 "저는 민선 4기 시장을 지내며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신바람 나게 일했으며, 집권 여당의 국회의원과 최고의원을 지낸 경험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성효 전 시장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제안한 공약을 제대로 완수해 대전을 제대로 살릴 수 있도록 압도적인 힘을 몰아 달라"고 당부했다.







정치

더보기
추경 위해 국방비 9천518억원 삭감…국방부, 국방위 보고 [TV서울=나재희 기자]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안을 짜면서 올해 국방예산을 9천518억원을 깎았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존 국방부 올해 예산에서 이월·불용 예상액 등으로 1조643억원을 감액하고, 기본급식비 인상액 1천125억원을 증액하는 추가경정예산안을 보고했다. 이날 이 장관의 제안설명에 따르면 국방부는 이번 추경에서 정부 공통의 연가보상비·업무추진비 등 경비 271억원, 장비·물자·시설공사 등 사업 지연에 따른 이월·불용 예상액 1조372억원 등을 감액했다. 식자재 물가 급등을 고려해 장병급식의 질을 확보하기 위해 증액이 시급한 급식비 1천125억원이 반영됐다. 이 장관은 "금번 추가경정 예산안은 연내 집행이 제한돼 이·불용이 예상되는 사업 위주로 감액소요를 발굴하여 군사대비태세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식자재 물가 급등을 고려한 급식비 인상을 편성해 장병들의 복무여건을 보장하고 사기진작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의 제안설명에 앞서 민홍철 국방위원장은 "새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제출한 추경예산안에서 병영생활관과 식당 비롯한 부속시설의 건설비용, 피복용 구입비 등 장병들의 의식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