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동두천 27.8℃
  • 흐림강릉 31.8℃
  • 흐림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많음대구 32.9℃
  • 흐림울산 29.8℃
  • 구름조금광주 32.7℃
  • 구름많음부산 28.5℃
  • 구름많음고창 31.5℃
  • 구름조금제주 33.5℃
  • 구름많음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32.2℃
  • 구름많음강진군 31.0℃
  • 흐림경주시 32.1℃
  • 구름많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가수 송가인, 국악 교육 축소에 우려…"전통 건드리면 안돼"

  • 등록 2022.05.11 09:53:18

[TV서울=변윤수 기자]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개정 초·중·고교 교육 과정에서 국악이 축소될 우려가 있다는 국악계 지적에 힘을 보태고 나섰다.

 

송가인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의 관심과 많은 참여가 우리 국악에 큰 힘이 된다"며 "우리나라, 우리 것, 전통음악을 조금이라도 배울 기회를 사라지게 한다면 도대체 우리 학생들은 무엇을 배우고 자라야 하느냐"고 적었다.

 

이어 "이런 말도 안 되는 사안에 관해 이야기한다는 게 안타깝고 화가 난다"며 "우리 역사와 전통을 건드리면 안 된다는 것을 두고 교육부 관계자는 보다 정확한 판단을 해 달라"고 강조했다.

 

송가인은 스승의 날인 15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리는 '전 국악인 문화제' 포스터도 함께 게재하며 관심을 촉구했다.

교육부가 최근 공개한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 시안'에 따르면 내용 체계와 성취기준에서 국악이 삭제됐고, 필수가 아닌 '성취기준 해설'에 국악 교육이 통합됐다.

 

국악 단체들은 이 시안이 올해 말 확정돼 적용되면 2025년부터 음악 과목 내 국악 교육이 대폭 축소될 것이라며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박홍근 "尹대통령, '비선정치·지인찬스' 대국민 사과해야"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 부부의 비선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국정을 좀먹는 대통령실의 비선정치를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며 "국회 운영위원회가 가동되는대로, 또 대정부질문 등을 통해 철저히 따져묻겠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이원모 인사비서관의 배우자 신모 씨가 부속실을 거의 매일 드나들며 김건희 여사의 일정과 의전을 챙긴 점이 보도를 통해 드러났다"며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신씨가 '여사 특보'라고 불렸다는데, 공식직함이 없음에도 특보로 불리는 게 바로 비선"이라고 비판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친척이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 중인 사실도 드러났다. 이쯤 되면 도대체 얼마나 많은 친척들이 활약 중인지 모를 정도"라며 "과연 어떤 정부에서 이런 일이 허용됐나. 철저히 조사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 명령에 따라 5년 동안 한시적으로 위임받은 권력을 사유화하는 것은 몹시 위험하다"며 "그럼에도 윤 대통령은 새 정부가 시작하자마자 대통령실을 아무렇지도 않게 사유화하고 있다. 비선정치, 지인찬스로 대통령실이 운영되는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했다






정치

더보기
박홍근 "尹대통령, '비선정치·지인찬스' 대국민 사과해야"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 부부의 비선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국정을 좀먹는 대통령실의 비선정치를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며 "국회 운영위원회가 가동되는대로, 또 대정부질문 등을 통해 철저히 따져묻겠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이원모 인사비서관의 배우자 신모 씨가 부속실을 거의 매일 드나들며 김건희 여사의 일정과 의전을 챙긴 점이 보도를 통해 드러났다"며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신씨가 '여사 특보'라고 불렸다는데, 공식직함이 없음에도 특보로 불리는 게 바로 비선"이라고 비판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친척이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 중인 사실도 드러났다. 이쯤 되면 도대체 얼마나 많은 친척들이 활약 중인지 모를 정도"라며 "과연 어떤 정부에서 이런 일이 허용됐나. 철저히 조사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 명령에 따라 5년 동안 한시적으로 위임받은 권력을 사유화하는 것은 몹시 위험하다"며 "그럼에도 윤 대통령은 새 정부가 시작하자마자 대통령실을 아무렇지도 않게 사유화하고 있다. 비선정치, 지인찬스로 대통령실이 운영되는 현실이 개탄스럽다"고 했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