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흐림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5.1℃
  • 흐림서울 22.4℃
  • 맑음대전 23.5℃
  • 구름조금대구 25.6℃
  • 구름조금울산 24.9℃
  • 구름조금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4.2℃
  • 구름조금고창 24.8℃
  • 구름조금제주 26.0℃
  • 흐림강화 24.7℃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1.6℃
  • 구름조금강진군 24.8℃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조금거제 24.7℃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 이원욱 "김은혜 후보, KT 취업청탁 당장 수사해야"

  • 등록 2022.05.19 14:33:05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은 19일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의 KT 취업청탁 의혹에 대해 "당장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이날 민중의소리는 김 후보가 KT 그룹콘텐츠전략담당 전무로 재직하던 2012년 당시 신입사원 공채에 지인으로 추정되는 김모씨의 취업을 청탁했다고 보도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한 언론에서 김은혜 후보가 당시 KT 전무로서 지인인 김모씨를 KT에 채용시키려 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며 "그들의 '내로남불'이 경악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김은혜 후보는 MB(이명박) 정권 청와대 대변인으로 있다가 사퇴하고 당시 이석채 KT 회장이 갑자기 만든 조직에 KT 전무로 갔다"며 "본인 취업에서부터 불공정한 모습"이라며 비판했다.

이어 "기사에 따르면 유력정치인과 고위 임원이 청탁한 지원자 9명 명단을 정리해 이석채 회장에게 보고했다고 한다"며 "취업 청탁한 김모씨는 누구인지, 왜 김 후보는 수사 대상에서 빠졌는지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검찰을 두려워하는 것은 범죄자뿐이라고 했다. 이 말이 얼마나 내로남불의 전형인지 김은혜 후보 수사 여부에서 알 수 있다"며 "자기편은 덮어주기! 검찰은 범죄자도 골라서 수사하나"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 선대위 황규환 대변인은 논평을 내 "오늘 한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민주당이 군불을 때고 있는 '부정 청탁 의혹'은 어불성설"이라며 "도대체 판결문 어디에 김은혜 후보가 청탁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는 것인가"라고 반박했다.

 

그는 "해당 보도가 첨부한 것은 KT 내부의 보고용 표일 뿐, '사실이다, 아니다'를 명시한 판결문 자체의 내용이 아니다"며 "게다가 만약 문제가 있었다면, 그 대대적인 수사를 하면서 검찰이 가만히 있었을 리 만무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엇보다 보도 이후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해당 인물은 채용이 되지도 않았다고 한다"며 "민주당과 해당 언론 역시 이 사실을 알고 있기에 '최종 합격했다'가 아닌 최종 합격으로 '조작됐다'라는 말로 교묘히 여론을 선동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혜 후보도 이날 관훈클럽 토론회의 관련 질문에 "부정 채용에 관여한 적이 없다"며 "선거운동 첫날에 허위사실에 근거해 얘기하는 것은 굉장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노량진역 일대 여의도-용산 잇는 '신 수변복합거점'으로 재편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한강철교 남단 저이용부지 일대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7월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주민 열람공고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저이용 되고 있는 노량진역 일대를 여의도와 용산을 연결하는 서울의 새로운 수변복합거점으로 재편하기 위한 서울시의 청사진”이라며 “공간이 가진 잠재력에 비해 저이용되고 있는 노량진역 일대를 서울의 새로운 혁신축으로 재편하기 위한 첫 발을 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은 한강대교 남단(동작구 노량진동 2-3번지 일원) 약 17만㎡에 달하는 부지에 대한 개발 계획이다. 저이용되고 있는 노량진역과, 대규모 유휴부지인 옛 노량진수산시장 부지, 수도자재센터 등이 포함된다. 이 일대는 여의도, 용산과 물리적으로 가까운 입지적 장점에도 철도와 도로로 단절돼 있어 오랜시간 고립되고, 토지 활용도도 낮은 상황이다. 수산시장 이전 이후 남은 옛 수산시장 부지에 대한 개발계획 등 선제적이고 통합적인 관리가 필요한 지역이다. 서울시는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옛 노량진수산시장 부지 민간개발과 연계해 노량진 일대를 경제활동과 주거, 문화까지 한 번에 누릴 수 있는 한강변 대표 복합도시로 계획하고 있다.






정치

더보기
민주당, “한동훈 법무장관, 막무가내 인사… 이제 누구든 '식물총장'"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 전반기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30일 오후 국회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법무부가 단행한 대규모 검찰 인사에 대해 "이제 누가 검찰총장이 되든 인사권도 없는 '식물 총장'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한 장관의 검찰 인사는 그 내용도 절차도 막무가내"라며 "임명 후 두 번의 인사를 '윤석열 사단'으로 채우더니, 이번에도 역시나 윤 대통령 검찰 재직 당시 수사를 같이하거나 참모를 지낸 적이 있는 '친분' 검사들이 요직을 차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성윤 전 서울고검장 등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좌천 발령낼 때 '감찰이나 수사를 받는 고위급 검사들을 국민을 상대로 수사·재판하는 곳에 두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하더니, 현재 피고인인 손준성 검사는 검사장 승진을 내다보는 자리로 영전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검찰총장 공석 상태가 50여 일이 넘어갔지만, 총장 인선을 위한 후보 추천위원회 소집 등 절차는 시작도 하지 않았다"며 "검찰 인사 등 본인이 하고 싶은 것 다 하고 총장을 인선하려는 속셈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