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6.9℃
  • 흐림서울 23.0℃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조금대구 25.0℃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4.0℃
  • 안개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5.0℃
  • 맑음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4.3℃
  • 구름조금보은 22.2℃
  • 구름조금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5.3℃
  • 구름조금경주시 21.8℃
  • 맑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사회

에쓰오일 울산공장 폭발사고에 수십m 불기둥, 10여㎞ 떨어진 곳까지 진동

  • 등록 2022.05.20 08:34:41

 

[TV서울=신예은 기자] 19일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는 15㎞ 이상 떨어진 지점에서 진동이 느껴질 정도로 충격이 상당했다.

 

이날 오후 8시 52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내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대형 폭발이 발생하면서 수십m 높이의 불기둥이 치솟았다. 폭발로 인한 굉음과 진동을 사고 지점에서 10㎞ 이상 떨어진 중구, 동구, 북구 등지에서 느낄 정도로 사고 규모가 컸다.

 

그만큼 사고 현장과 가까이에 있는 온산공단 입주 기업 근로자들과 온산지역 주민들의 공포감은 한때 극에 달했다. 온산공단에서 근무하는 한 근로자는 "뭔가 터지는 소리와 함께 창문이 깨질 듯이 흔들렸다"라면서 "순간 '대피해야 할까' 생각할 정도로 큰 충격에 겁이 났다"고 말했다.

 

폭발 직후 거대한 불기둥이 치솟은 광경에 일대를 지나던 차량이 잠시 멈춰 서거나, 아예 방향을 틀어 우회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울산시민들은 저마다 폭발 충격을 느낀 체험담을 SNS나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공유하면서 불안감을 드러냈다.

 

중구 성안동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쿵'하는 진동이 과거 경주 지진과 비슷해서 또 지진이 난 줄 알았다"라면서 "집이 (사고 지점과) 상당히 떨어져 있는데도 진동이 느껴질 정도의 큰 사고여서 인명피해가 없기를 기도했다"고 밝혔다.

 

성안동은 사고 공장에서 직선거리로 15㎞가량 떨어진 지역이다. 이 밖에도 동구 방어동, 북구 진장동, 남구 삼산동 등 울산 전역에서 진동과 굉음을 느꼈다는 시민들 증언과 제보가 이어졌다.

 

이날 사고는 청정휘발유 원료인 알킬레이트를 생산하는 공정의 시운전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 고압·고온의 환경에서 가동되는 공정이어서 그만큼 사고 여파가 컸던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시, 노량진역 일대 여의도-용산 잇는 '신 수변복합거점'으로 재편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한강철교 남단 저이용부지 일대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7월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주민 열람공고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저이용 되고 있는 노량진역 일대를 여의도와 용산을 연결하는 서울의 새로운 수변복합거점으로 재편하기 위한 서울시의 청사진”이라며 “공간이 가진 잠재력에 비해 저이용되고 있는 노량진역 일대를 서울의 새로운 혁신축으로 재편하기 위한 첫 발을 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은 한강대교 남단(동작구 노량진동 2-3번지 일원) 약 17만㎡에 달하는 부지에 대한 개발 계획이다. 저이용되고 있는 노량진역과, 대규모 유휴부지인 옛 노량진수산시장 부지, 수도자재센터 등이 포함된다. 이 일대는 여의도, 용산과 물리적으로 가까운 입지적 장점에도 철도와 도로로 단절돼 있어 오랜시간 고립되고, 토지 활용도도 낮은 상황이다. 수산시장 이전 이후 남은 옛 수산시장 부지에 대한 개발계획 등 선제적이고 통합적인 관리가 필요한 지역이다. 서울시는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옛 노량진수산시장 부지 민간개발과 연계해 노량진 일대를 경제활동과 주거, 문화까지 한 번에 누릴 수 있는 한강변 대표 복합도시로 계획하고 있다.






정치

더보기
민주당, “한동훈 법무장관, 막무가내 인사… 이제 누구든 '식물총장'"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 전반기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30일 오후 국회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법무부가 단행한 대규모 검찰 인사에 대해 "이제 누가 검찰총장이 되든 인사권도 없는 '식물 총장'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한 장관의 검찰 인사는 그 내용도 절차도 막무가내"라며 "임명 후 두 번의 인사를 '윤석열 사단'으로 채우더니, 이번에도 역시나 윤 대통령 검찰 재직 당시 수사를 같이하거나 참모를 지낸 적이 있는 '친분' 검사들이 요직을 차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성윤 전 서울고검장 등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좌천 발령낼 때 '감찰이나 수사를 받는 고위급 검사들을 국민을 상대로 수사·재판하는 곳에 두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하더니, 현재 피고인인 손준성 검사는 검사장 승진을 내다보는 자리로 영전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검찰총장 공석 상태가 50여 일이 넘어갔지만, 총장 인선을 위한 후보 추천위원회 소집 등 절차는 시작도 하지 않았다"며 "검찰 인사 등 본인이 하고 싶은 것 다 하고 총장을 인선하려는 속셈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