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7.6℃
  • 서울 26.5℃
  • 흐림대전 30.8℃
  • 흐림대구 32.1℃
  • 흐림울산 30.7℃
  • 흐림광주 30.7℃
  • 흐림부산 28.9℃
  • 흐림고창 30.0℃
  • 흐림제주 34.1℃
  • 흐림강화 24.5℃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29.3℃
  • 흐림강진군 30.9℃
  • 흐림경주시 30.8℃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정치

안규백, “민주당 내달 11∼12일 '전대 룰' 세팅”

  • 등록 2022.06.20 13:03:05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7월 11∼12일에 룰 세팅을 끝내고 8월 하순께 전당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전준위 첫 회의 후 진행한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전대 날짜가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주말쯤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는 전준위가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날짜로 8월 27일 혹은 28일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뜻으로 보여진다.

 

안 위원장은 대의원·권리당원 투표 비율 조정 등을 둘러싼 전대 룰 논란과 관련해서는 “만고불변의 룰이란 없기 때문에 원칙을 지키면서 유연하게 하겠다는 대전제를 뒀다”며 “4개 분과위원회에서 토론을 거쳐 22일에는 첫 안건을 두고 찬반과 이견 조율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첫 회의 모두발언에서도 “당의 역사성과 시대정신을 고루 반영함으로써 누구나 합의할 수 있는 룰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대의원 제도는 유지하되 대의원·권리당원의 반영비율 조정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보이는데, 안 위원장은 ‘당직은 당원에게, 공직은 국민에게’라는 이재명 상임고문의 발언을 두고 당내 논란이 인 데 대해서도 “원래 당직을 뽑을 때는 포션을 당원한테 많이 주고, 공직은 국민에게 많이 줘서 선출했던 게 우리 당의 역사성이고 관행”이라며 “전대라고 하면 당원에게 포션을 주는 게 합리적이지 않은가 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규백, “민주당 내달 11∼12일 '전대 룰' 세팅”

 

안규백 전대준비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7월 11∼12일에 룰 세팅을 끝내고 8월 하순께 전당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전준위 첫 회의 후 진행한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전대 날짜가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주말쯤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는 전준위가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날짜로 8월 27일 혹은 28일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뜻으로 보여진다.

 

안 위원장은 대의원·권리당원 투표 비율 조정 등을 둘러싼 전대 룰 논란과 관련해서는 “만고불변의 룰이란 없기 때문에 원칙을 지키면서 유연하게 하겠다는 대전제를 뒀다”며 “4개 분과위원회에서 토론을 거쳐 22일에는 첫 안건을 두고 찬반과 이견 조율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첫 회의 모두발언에서도 “당의 역사성과 시대정신을 고루 반영함으로써 누구나 합의할 수 있는 룰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대의원 제도는 유지하되 대의원·권리당원의 반영비율 조정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보이는데, 안 위원장은 ‘당직은 당원에게, 공직은 국민에게’라는 이재명 상임고문의 발언을 두고 당내 논란이 인 데 대해서도 “원래 당직을 뽑을 때는 포션을 당원한테 많이 주고, 공직은 국민에게 많이 줘서 선출했던 게 우리 당의 역사성이고 관행”이라며 “전대라고 하면 당원에게 포션을 주는 게 합리적이지 않은가 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적십자 서울시지사, 집중호우 이재민 이동식급식챠랑 지원 및 긴급구호세트 전달

[TV서울=변윤수 기자] 대한적십자사 서울시지사(회장 김흥권)는, 기록적인 폭우가 계속되고 있는 9일 오후 서울시 이재민을 지원한다. 적십자 서울지사는 9일 오전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이재민을 위해 이동식급식차량을 급파하고 긴급구호세트와 비상식량세트를 전개했다. 강남구 적십자 봉사원들은 구룡중학교에 대피중인 구룡마을 이재민 170여 세대에게 이동식급식차량에서 조리한 간편식(백미, 오뎅탕 및 반찬류)을 제공했으며, 서울 구로구와 동작구, 영등포구에는 이재민 대상 긴급구호세트와 간편식(김밥, 생수, 두유 등)을 전달했다. 추후 적십자사 서울지사는 행정기관과의 협력으로 관악구, 동작구, 강남구, 영등포구, 구로구, 서초구에 이재민 쉘터와 긴급구호세트, 비상식량세트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두화 적십자사 서울지사 사무처장은 “갑작스러운 재해로 일상이 무너진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집중호우 이후에도 적십자사의 재해 현장 구호 역량을 총동원해 이재민들의 일상회복에까지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 재난안전센터는 재난상황을 대비해 담요, 취사용품, 일용품세트, 부식세트, 응급구호품 등의 구호물품을 비축하고 있으며, 재난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