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많음강릉 30.2℃
  • 흐림서울 26.9℃
  • 맑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7.9℃
  • 맑음울산 27.4℃
  • 구름조금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7℃
  • 구름조금고창 26.2℃
  • 구름조금제주 28.0℃
  • 구름조금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3.9℃
  • 맑음금산 24.5℃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조금경주시 26.2℃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정치

김영주 의원, 후반기 국회부의장에 공식 선출

“초당적 협력할 때... 여야 간 소통과 협력의 메신저 역할할 것”

  • 등록 2022.07.04 19:01:04

 

[TV서울=나재희 기자] 김영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이 제21대 국회 후반기 국회부의장으로 선출됐다.

 

국회는 4일 오후 2시 개의한 본회의에서 여야 의원이 출석한 가운데, 김진표 국회의장과 김영주‧정진석 부의장의 제21대 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을 의결했다.

 

김영주 부의장은 선출 소감을 통해 “여야 간 협상이 길어지면서 국회가 한 달간 공전이 된 점에 대해 먼저 국민께 송구하며, 민생문제를 시급히 해결하지 못해 안타깝다”며 “여야 간 소모적인 정쟁을 멈추고, 국회가 민생을 보살피는 헌법기관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열린 국회부의장 선거 때 공약했던 ‘국회의원 정책개발지원 확대와 의회외교 강화’에 대한 의지를 거듭 강조하며, “눈앞에 닥친 대내외적 위기 극복을 위해 국회가 초당적으로 대처해야 하는 때인 만큼, 여야 간 소통과 협력의 메신저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노동계 출신 4선 의원으로 서울 영등포구(갑)을 지역구로 하는 김영주 부의장은 제19대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문재인 정부 초대 고용노동부 장관 등을 역임한 바 있다.


황운하,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김기현, 권성동 의원 등 명예훼손’ 고소 기자회견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대전 중구)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기현, 권성동 의원 등을 ‘허위사실 공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황운하 의원은 3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기현, 권성동, 정진석, 김정재 의원 등은 반헌법적이고 위법한 행안부 경찰국 신설에 대한 국민의 비판과 경찰의 반발이 커지자, 다급한 나머지‘울산 하명수사 조작사건’을 언급하며 자신은 물론 류삼영 총경에 대해 명백한 명예훼손 범죄를 저질렀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황 의원은 “그들이 확정된 사실처럼 단정적으로 표현한 하명 수사는 명백한 거짓이다. 이미 재판과정에서도 아무런 증거가 없는 허위사실임이 드러나고 있다.”며,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무죄추정의 원칙’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발언이고, 엄중하게 단죄되어 마땅한 중범죄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울산 하명수사 조작사건’은 검찰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다.”며 “검찰은 울산경찰청이 수사착수, 진행, 보고 과정 그 어디에서도 청와대의 지시를 받았다거나 수사진행상황을 보고했다는 그 어떠한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다. 없는 사실에 증거가 있을 리 만무하기






정치

더보기
황운하,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김기현, 권성동 의원 등 명예훼손’ 고소 기자회견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대전 중구)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기현, 권성동 의원 등을 ‘허위사실 공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다"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황운하 의원은 3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기현, 권성동, 정진석, 김정재 의원 등은 반헌법적이고 위법한 행안부 경찰국 신설에 대한 국민의 비판과 경찰의 반발이 커지자, 다급한 나머지‘울산 하명수사 조작사건’을 언급하며 자신은 물론 류삼영 총경에 대해 명백한 명예훼손 범죄를 저질렀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황 의원은 “그들이 확정된 사실처럼 단정적으로 표현한 하명 수사는 명백한 거짓이다. 이미 재판과정에서도 아무런 증거가 없는 허위사실임이 드러나고 있다.”며,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무죄추정의 원칙’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발언이고, 엄중하게 단죄되어 마땅한 중범죄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울산 하명수사 조작사건’은 검찰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다.”며 “검찰은 울산경찰청이 수사착수, 진행, 보고 과정 그 어디에서도 청와대의 지시를 받았다거나 수사진행상황을 보고했다는 그 어떠한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다. 없는 사실에 증거가 있을 리 만무하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