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5.8℃
  • 맑음서울 11.1℃
  • 맑음대전 13.5℃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2.9℃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14.8℃
  • 맑음제주 15.6℃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13.5℃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6.8℃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사회


빈 살만 머무는 롯데호텔 무장 경호원에 가림막까지 '철통경비’

  • 등록 2022.11.17 16:49:31

 

[TV서울=변윤수 기자] 17일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머무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주변은 삼엄한 경비로 곳곳이 통제됐다.

 

이른바 '미스터 에브리씽'(Mr. everything)으로 통하는 빈 살만 왕세자의 위세를 짐작할 수 있는 장면이다. 서울시내 한복판에 이중삼중으로 경호요원이 배치되고 바리케이드까지 설치되자 오가는 시민들이 쳐다보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빈 살만 왕세자가 투숙한 롯데호텔 신관(이그제큐티브타워)의 출입구 2개는 통제됐다. 출입구 앞에는 흰색 가림막이 설치돼 출입구를 오가는 사람을 아예 볼 수 없도록 했다.

 

출입구 앞에는 검은 양복을 입은 보안 직원과 사우디아라비아 측 경호 요원으로 보이는 약 10명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었다.

 

 

호텔 건물 외곽에는 경찰과 경호처 요원들이 순찰하고 있었다. 검은 정장을 입은 요원뿐 아니라 평상복 차림으로 귀에 이어폰을 낀 채 주위를 살펴보는 요원들도 눈에 띄었다.

 

차량이 오가는 주 출입구는 자유롭게 출입이 가능했지만 이따금 통제됐다.

 

본관(메인타워)의 오른쪽 출입구는 일반 투숙객들이 이용할 수 있었지만, 신관과 가까운 왼쪽 출입구는 호텔 직원들이 출입을 통제했다.

 

빈 살만 왕세자가 이용하는 신관 로비는 본관 로비에서 들어갈 수 없었고, 차단막이 세워져 안쪽을 볼 수도 없었다.

 

본관 로비는 히잡과 차도르를 두른 외국인과 일반 투숙객들로 붐볐다. 호텔 직원들은 통제된 출입구로 향하는 투숙객에게 다른 출입구를 이용해 줄 것을 안내했다.

 

 

빈 살만 왕세자 일행은 수행원과 선발대를 포함해 이 호텔 객실 약 400개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림막이 설치된 출입구에서 30m 떨어진 곳에는 바리게이트가 설치됐다. 바리게이트 뒤에 취재진 40여 명이 대기했고, 롯데면세점과 롯데백화점을 가려는 시민들도 발걸음을 멈추고 신기한 듯 구경을 하기도 했다.

 

지상 주차장은 검은색 고급 수입차와 '외교' 번호판을 단 차량으로 가득 차 있었다.

 

이날 오후 3시께 윤석열 대통령과 회담을 마치고 돌아온 빈 살만 왕세자는 가림막 뒤의 출입구를 통해 호텔 안으로 향했다.

 

빈 살만 왕세자가 호텔로 들어가는 도중에는 방탄복과 방탄모를 착용한 경호원들이 소총으로 무장하고 주위를 경계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전통 복장을 한 남성들도 연이어 호텔로 들어갔다.

 

한편,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회장 등 재계 총수들과 롯데호텔에서 차담회를 겸한 회동을 갖는다.

 


빙속 김민선, 세계선수권 500m 은메달…마지막 곡선주로서 삐끗

[TV서울=변윤수 기자] '신빙속여제' 김민선(24·의정부시청)이 생애 처음으로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차지했다. 김민선은 17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00m에서 37초19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민선이 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입상한 건 처음이다. 아울러 한국 선수가 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00m 시상대에 선 건 이상화(은퇴) 이후 처음이다. 이상화는 선수 시절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차지했고, 2017년 강릉 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마지막으로 입상했다. 이날 김민선은 최고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11조 아웃코스에서 이나가와 구루미(일본)와 함께 달린 김민선은 첫 100m를 전체 3위 기록인 10초40에 통과했다. 스타트가 비교적 좋지 않은 김민선에겐 나쁘지 않은 기록이었다. 김민선은 특유의 경쾌한 스케이팅으로 속도를 끌어올리며 순조롭게 레이스를 이어갔다. 그러나 마지막 곡선주로에서 실수가 나왔다. 원심력을 이겨내지 못한 김민선은 왼손으로 빙판을 살짝 짚었고, 이 지점에서 상당한






정치

더보기
'연쇄 사퇴·출마' 밀양 유권자 지역 따라 최대 5장 투표하나 [TV서울=변윤수 기자] 경남 밀양시 유권자는 오는 4월 10일 치러지는 제22대 총선에서 투표용지를 최소 3장 이상 받게 된다. 박일호 전 시장이 총선 출마로 시장직을 사퇴했고, 예상원 전 경남도의원이 공석이 된 시장 선거에 출마하려고 도의원직을 사퇴하는 등 연쇄 사퇴·출마로 인한 보궐선거가 진행되기 때문이다. 이에 밀양시 모든 유권자는 밀양·의령·함안·창녕 선거구 국회의원, 비례대표 정당 투표와 함께 시행하는 밀양시장 보궐선거에 표를 행사한다. 여기에 예상원 전 도의원 선거구인 밀양 제2선거구(삼랑진·하남읍, 상남·초동·무안·청도면, 가곡동) 유권자는 도의원 보궐선거까지 4장의 투표용지를 받는다. 만약 밀양시의원이 시장이나 도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면 선거는 더 늘어나 지역에 따라 5장의 투표용지를 받을 수도 있다. 이처럼 선출직 공무원이 임기를 채우지 않고 연쇄 사퇴·출마하는데 대한 여론은 부정적이다. 진보성향 단체가 참여한 '총선승리 경남연석회의'는 최근 기자회견을 열어 4월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 귀책 사유가 있는 정당은 후보 공천을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경남연석회의는 "시장, 지방의원이 법을 어겼거나 도민과 약속을 저버리고 정치 욕심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