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18.6℃
  • 흐림대전 18.3℃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17.7℃
  • 흐림광주 19.3℃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7.8℃
  • 흐림제주 18.4℃
  • 흐림강화 16.7℃
  • 흐림보은 15.8℃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7.8℃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로 유통업계 '칼바람'…작년 쿠팡 순고용 4천903명 줄었다

  • 등록 2023.02.08 09:53:49

 

[TV서울=신민수 기자]  작년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소비 부진과 언택트 근무 등의 여파로 쿠팡을 비롯한 유통과 금융 업종에서는 고용 감소폭이 컸던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반도체 부진 등 글로벌 경기 침체에도 삼성전자를 포함한 IT전기전자 업종에서 고용이 늘어 500대 기업 전체의 순고용 감소 사태는 방어했다.

 

8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460개 기업을 대상으로 국민연금 가입자 기준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지난해 순고용 인원(취득자 수-상실자 수)은 2만2천334명으로 2021년 12월 말 국민연금 가입자(153만5천158명) 대비 1.5% 증가에 그쳐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500대 기업 중 조사 기간 내 분할·합병 등으로 전년 대비 10% 이상 변동이 있었던 40곳은 제외했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 업종의 순고용 인원이 1만6천81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500대 기업 전체 순고용 인원의 75.3%에 달하는 수치다.

 

이어 건설·건자재(3천312명), 식음료(2천798명), 운송(2천168명), 자동차·부품(1천906명), 조선·기계·설비(1천537명), 석유화학(1천203명), 제약(1천131명) 등의 순이었다.

 

삼성전자가 작년 6천768명을 순고용해 전체 증가의 30% 이상을 책임졌다. 삼성전자는 국내 5대 그룹 중 유일하게 신입사원 공채 제도를 유지, 작년 9월과 10월에만 2천863명을 순고용했다.

 

4년 연속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LG이노텍[011070]도 2천716명을 순고용했다. 작년 7월 경북 구미시와 카메라모듈 생산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향후 연간 1천여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이외에도 SCK컴퍼니(옛 스타벅스커피코리아, 1천934명), SK하이닉스[000660](1천797명), LG에너지솔루션[373220](1천443명), LG디스플레이[034220](1천340명), CJ올리브영(1천193명), 대한항공[003490](1천186명) 등도 순고용이 늘었다.

 

반면 유통, 은행, 통신, 보험 업종 등은 순고용 인원이 감소했다.

 

특히 유통 업종의 순고용 인원 감소폭이 5천377명으로 가장 컸고, 이어 은행(-2천614명), 통신(-1천3명), 보험(-866명), 상사(-285명), 생활용품(-274명), 증권(-30명) 업종 순이었다.

 

유통 업종은 코로나 여파로 인한 수익성 악화 등으로 인원 감축을 비롯한 구조조정을 단행했고, 은행과 보험 업종은 디지털금융 전환에 따른 지점망 축소, 희망퇴직 등의 여파로 고용 인원이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업별로는 쿠팡의 지난해 순고용 인원이 4천903명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고, 이마트[139480](-1천174명)와 롯데쇼핑[023530](-1천29명)도 구조조정에 따른 인원 감축으로 순고용이 감소했다.

 

한국씨티은행(-1천48명)은 소매금융 축소에 따른 대규모 인력 감축으로 순고용이 줄었고, 인력난을 겪는 삼성중공업[010140](-488명)과 대우조선해양[042660](-148명), 현대중공업[329180](-102명) 등도 국민연금 상실자가 취득자보다 더 많았다.

 

통신 3사 중에서는 유일하게 KT[030200](-1천250명)의 순고용 숫자가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