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맑음동두천 17.9℃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20.8℃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17.0℃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17.5℃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8.3℃
  • 맑음강화 17.6℃
  • 맑음보은 16.1℃
  • 맑음금산 16.2℃
  • 맑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4.4℃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여자농구 우리은행, 챔피언결정전 2연승…통합 우승 1승 남았다

  • 등록 2023.03.22 07:33:10

 

[TV서울=신민수 기자]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석권하는 통합 우승에 1승만을 남겼다.

 

위성우 감독이 지휘하는 우리은행은 21일 충남 아산의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 부산 BNK와 홈 경기에서 84-67로 이겼다.

 

이틀 전 1차전에서 62-56으로 기선을 제압한 우리은행은 홈 1, 2차전을 모두 쓸어 담고 편안한 마음으로 부산 원정 3, 4차전에 나서게 됐다.

 

두 팀의 3차전은 23일 오후 7시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다.

 

여자프로농구에서 챔피언결정전 1, 2차전을 한 팀이 모두 이긴 사례는 지난 시즌까지 14번 있었는데 14번 모두 1, 2차전을 이긴 팀이 우승했다.

 

통산 11번째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도전하는 우리은행이 확률 100%를 잡은 셈이다. 또 이 14번 가운데 10번은 3-0으로 시리즈가 끝났다.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챔피언결정전 통산 17승째를 거둬 챔피언결정전 최다승 감독 1위가 됐다. 16승의 임달식 전 신한은행 감독이 2위다.

 

1차전에서 2쿼터를 20-4로 크게 앞서며 승기를 잡았던 우리은행이 이날은 3쿼터에 승부를 갈랐다.

전반까지 39-35로 4점 차 리드를 잡은 우리은행은 3쿼터 점수 27-13으로 상대를 압도하며 한때 20점 차까지 간격을 벌렸다.

 

 

47-41에서 최이샘의 골밑 득점, 박지현의 절묘한 골밑 돌파, 김단비의 스틸에 이은 속공이 연달아 나오며 순식간에 53-41이 됐다.

BNK는 큰 경기에 강한 김한별이 2쿼터 도중 발목을 접질려 후반에 출전하지 못해 전반까지 팽팽하던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우리은행은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김단비가 20점으로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올렸다. 김단비는 1차전에서도 23점으로 가장 많은 점수를 기록했다.

 

김단비 외에도 박지현이 19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 활약을 펼쳤다.

BNK는 안혜지가 13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지만 3점슛 8개를 던져 1개만 성공했고, 이소희는 2쿼터 도중 반칙 3개로 일찍 파울 트러블에 걸린 것이 아쉬웠다.

 

김한별은 부상으로 빠지기 전까지 18분 03초를 뛰며 1점, 6리바운드, 1어시스트에 그쳤다.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