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2 (일)

  • 맑음동두천 16.6℃
  • 흐림강릉 14.7℃
  • 맑음서울 18.2℃
  • 맑음대전 15.8℃
  • 구름많음대구 17.0℃
  • 흐림울산 16.6℃
  • 맑음광주 16.5℃
  • 구름조금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15.8℃
  • 흐림제주 17.9℃
  • 맑음강화 17.8℃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4.3℃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정치


출소한 옛 친박계, 총선 앞 몸풀기 시동…朴 의중 관심

  • 등록 2023.10.01 08:15:13

 

[TV서울=박양지 기자] '선거의 계절'이 다가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 이후 정치무대에서 사라졌던 옛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들의 움직임이 감지된다.

특히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됐다 출소한 이들도 상당수 사면·복권을 통해 '족쇄'를 벗어던지며 다양한 형태로 활동을 재개하는 모습이다.

먼저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재기 여부가 주목된다.

박근혜 정부 때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에 이어 부총리를 지내면서 정권 실세로 꼽힌 바 있다.

 

부총리 시절인 2014년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받은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됐다가 올해 초 가석방 상태에서 최근 광복절 특사를 통해 잔형이 면제·복권됐다.

일각에서는 최 전 부총리가 다시 등판할 경우 탄핵 사태 이후 구심점을 잃은 옛 친박계가 재결집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최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등과 만나면서 '보수통합'을 역설하기도 했다.

주변에서는 이르면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본격 활동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고향이자 옛 지역구인 경북 경산에 재도전할 경우 현역인 윤두현 의원과 경쟁이 불가피하다. 무소속 출마를 불사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앞서 신년 특별사면으로 복권된 조윤선 전 정무수석·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행보도 관심사다.

다만 두 사람의 정계복귀 가능성이 높지는 않다는 게 정치권의 중론이다.

우 전 수석은 고향인 경북 영주 출마설이 나돌았지만, 이렇다 할 행보로 이어지지는 않는 모습이다.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 역시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고향인 대구 출마가 거론된다.

안 전 수석은 2021년 만기 출소 후 정책평가연구원을 설립했다. 최근 전·현직 장·차관 등이 대거 참석한 심포지엄을 개최하자 그의 복귀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다.

안 전 수석은 그러나 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총선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원유철(경기 평택갑)·이우현(경기 용인갑) 전 의원 등도 재기를 모색 중이다. 두 사람 역시 옛 친박계로 분류되지만, 탄핵 사태와는 무관한 뇌물 수수 등 혐의로 복역하다가 가석방으로 풀려난 상태다.

원 전 의원은 지난 5월 평택시민회 회장으로 취임하며 '지역구 관리 모드'에 돌입했다.

이 전 의원은 최근 주변에 문자 메시지로 안부를 전하며 거주지 상세주소와 연락처 등을 공개했다.

다만 이들은 내년 총선 피선거권이 제한된 상태다.

박 전 대통령의 의중 또한 친박계 출마 움직임에 또 다른 변수가 될 전망이다.

박 전 대통령은 이달 들어 언론 인터뷰, 여당 지도부 면담, 시장 방문 등 활동폭을 넓히고 있다.

그러면서도 "정치적으로 친박은 없다", "과거 인연은 과거 인연으로 지나갔으면 좋겠다"며 친박계 출마에 관해선 거리를 뒀다.







정치

더보기
한동훈 포문 열자 오세훈 참전…與 '지구당 부활' 찬반논쟁 가열 [TV서울=나재희 기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꺼내든 '지구당 부활론'을 놓고 국민의힘에서 찬반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한 전 위원장의 지구당 부활 주장에 잠재적 당권 경쟁자인 나경원·안철수·윤상현 의원이 동조한 반면,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 등은 반대편에 섰다. 국민의힘에선 지난 총선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취약한 지역 조직'이 지목되면서 원외 조직위원장들을 중심으로 지구당 부활론이 제기돼왔다. 지구당은 지역위원장을 중심으로 사무실을 두고 후원금을 받을 수 있는 중앙당 하부 조직이다. 2002년 대선 당시 '차떼기'로 불린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을 계기로 정당법과 정치자금법이 개정돼 폐지된 바 있다. 당시 개정안이 일명 '오세훈법'이었다. 최근 총선 낙선자들을 만난 한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차떼기'가 만연했던 20년 전에는 지구당 폐지가 정치개혁이었지만, 지금은 지구당을 부활하는 것이 정치개혁"이라고 주장하면서 논쟁에 불을 지폈다. 이어 나 의원이 지구당 부활은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라며 가세했고, 윤 의원은 22대 국회 개원 첫날 이를 법안으로 만들어 발의했다. 안 의원은 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