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5.9℃
  • 맑음광주 5.2℃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4.3℃
  • 흐림제주 8.3℃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경남도의회, 도의료원 진주병원 건립 제동…적자 운영 지적

  • 등록 2023.11.27 09:19:53

 

[TV서울=박양지 기자] 경남도의회가 상임위 단계에서 서부경남 공공의료를 담당할 경남도의료원 진주병원 부지 매입 신축 건을 부결하면서 개원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27일 경남도의회에 따르면 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지난 23일 경남도가 제출한 '2024년도 정기분 경남도 공유재산관리계획안'(10건) 중에서 '경남도의료원 진주병원(이하 진주병원) 부지 매입 및 신축' 건과 '경남도수목원 확대 조성을 위한 부지 매입' 건을 제외한 수정안을 가결했다.

기획행정위는 사업 규모, 사업 추진 적정성, 시급성 등에 대한 추가 검토와 논의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두 안건을 제외한 수정안을 의결해 본회의로 넘겼다.

진주병원 부지 매입 및 신축 건은 지난달 제408회 임시회 때 보류된 적이 있다.

 

기획행정위는 진주병원 부지 매입 신축 건 부결 이유로 적자 운영 가능성을 제기했다.

경남도는 개원 첫해 78억원 등 진주병원 운영 시 적자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경남도는 장례식장 등 전문화·특성화 진료체계 구성, 부대시설 운영 등으로 적자를 해소하겠다고 보고했다.

그러나 기획행정위 위원들은 2013년 진주의료원 폐업 결정 이유가 적자 누적이었다며 공공성을 내세우는 것도 좋지만, 적자 폭이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경남도의회는 다음 달 14일 본회의 때 진주병원 부지 매입 및 신축건 등이 제외된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수정안을 처리한다.

 

경남도가 내년 초 임시회에 해당 안건을 다시 의회에 제출할 것으로 보이지만,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이 번번이 의회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병원 설립이 당초보다 늦어질 가능성이 있다.

경남도는 정부의 지역의료 강화대책에 부응하고 의료취약지로 분류되는 서부 경남 의료서비스 제공, 대규모 감염병 대응, 지역 간 의료격차 해소 등을 내건 '민선 8기' 도정 과제에 따라 경남도의료원 진주병원 신축을 추진했다.

경남도가 국비 등 1천578억원을 들여 진주시 정촌면 경남 항공국가산업단지 A8 블록(4만346㎡)에 300병상 규모로 추진하는 진주병원 개원 목표는 2027년이다.


與 고양갑 한창섭 전략공천에…"TK서 컷오프됐는데" 이의제기

[TV서울=박양지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경기 고양갑 지역구에 한창섭 전 행정안전부 차관이 우선추천(전략공천)된 것을 두고 이의 신청이 제기됐다. 고양갑에 공천을 신청했던 김진권 예비후보는 3일 중앙당에 제출한 이의신청서에서 "한창섭 후보는 국민의힘이 압도적으로 우세지역인 경북 상주·문경에서 3자 경선에도 포함되지 못하고 1차 컷오프로 탈락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정치적 소수자 및 당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인재여야 우선추천한다는 당헌·당규를 들어 "텃밭 지역에서 1차 컷오프돼 경선에도 참여하지 못한 인사는 당의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후보가 결코 아니다. 고양갑 주민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달 상주 지역의 한 출판기념회에서 자서전을 선거구민들에게 제공한 혐의로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 한 전 차관 관련 내용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우선추천 결정을 철회하고 경선 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했다. 한 전 차관은 상주·문경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지난달 18일 발표된 1차 경선 명단에 들지 못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한 전 차관을 고양갑에 전략공천했다.






정치

더보기
與 고양갑 한창섭 전략공천에…"TK서 컷오프됐는데" 이의제기 [TV서울=박양지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경기 고양갑 지역구에 한창섭 전 행정안전부 차관이 우선추천(전략공천)된 것을 두고 이의 신청이 제기됐다. 고양갑에 공천을 신청했던 김진권 예비후보는 3일 중앙당에 제출한 이의신청서에서 "한창섭 후보는 국민의힘이 압도적으로 우세지역인 경북 상주·문경에서 3자 경선에도 포함되지 못하고 1차 컷오프로 탈락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는 정치적 소수자 및 당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인재여야 우선추천한다는 당헌·당규를 들어 "텃밭 지역에서 1차 컷오프돼 경선에도 참여하지 못한 인사는 당의 경쟁력 강화와 국민적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후보가 결코 아니다. 고양갑 주민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달 상주 지역의 한 출판기념회에서 자서전을 선거구민들에게 제공한 혐의로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한 사건이 한 전 차관 관련 내용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우선추천 결정을 철회하고 경선 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했다. 한 전 차관은 상주·문경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지난달 18일 발표된 1차 경선 명단에 들지 못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한 전 차관을 고양갑에 전략공천했다.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