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1 (일)

  • 구름많음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0.8℃
  • 구름많음서울 2.3℃
  • 흐림대전 1.9℃
  • 구름많음대구 3.9℃
  • 흐림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5.5℃
  • 구름많음부산 6.7℃
  • 맑음고창 3.7℃
  • 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1.3℃
  • 흐림보은 2.5℃
  • 구름많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6.0℃
  • 구름많음경주시 5.1℃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사회


뜬눈으로 응원전 펼친 시민도 아쉬움 가득...부산 유치 실패

  • 등록 2023.11.29 06:11:44

 

[TV서울=박양지 기자] "비록 졌지만, 부산은 그동안 잘 싸웠습니다."

29일 0시 25분께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투표 결과를 받아 든 1천여명의 시민은 아쉬움을 금치 못했다.

2030엑스포 개최지 발표 순간 극도의 긴장감으로 숨소리마저 들리지 않던 이곳은 이내 적막이 돌았다.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 총회에서 2030엑스포 유치에 실패하자 전날부터 이곳에서 5시간가량 혼신을 다해 응원전을 펼친 시민들은 현실이 믿기지 않는 듯 할 말을 잃었다.

 

엑스포 유치를 위해 쏟아부었던 정성과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됐다는 생각에 시민들은 허탈해 했다.

일부 시민은 '아쉽다'는 말로는 허탈감을 표현할 수 없는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두 손을 모아 "어떻게 하느냐"고 연신 되풀이하고 머리를 감싸며 아쉬움을 드러내는 이도 있었다.

경기 안산에서 왔다는 60대 이시향씨는 "엑스포 유치를 응원하기 위해 지인들과 부산을 찾았는데 결과가 너무 아쉽다"며 "이번 기회가 아니더라도 부산은 앞으로 더 크게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부산 시민들도 너무 크게 실망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40대 정모씨는 "발표 직전에는 너무 긴장해 손이 떨리더라"며 "그래서인지 막상 떨어졌다는 결과를 보니 처음에는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생각보다 큰 차이로 졌지만 부산 시민들이 엑스포 유치를 위해 그동안 한 마음을 모았다는 게 중요한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자리에서 일어나던 시민들은 손뼉을 치며 서로를 위로했고,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다"라고 말하며 지인의 어깨를 두드리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비록 유치에는 실패했지만, 시민들은 그동안 쉼 없이 달려온 부산의 값진 도전을 회상하면서 훗날을 기약했다.

김효삼(55)씨는 "기대를 많이 했는데 2차 투표도 가지 못해 너무 속상하다"면서도 "그동안 부산 시민과 부산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너무 수고가 많았다"고 격려했다.

이어 "비록 이번에는 엑스포 유치에 실패했지만, 다음 세대와 부산을 위해 다음번에 또 도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치

더보기
이재명-원희룡 빅매치 가시화…인천 계양을 어떤 곳 [TV서울=나재희 기자] 4·10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국민의힘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의 '빅매치' 가능성이 커지자 격전지가 될 인천 계양을 선거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 전 장관은 지난 16일 국민의힘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가는 길을 가로막고 있는 돌덩이를 제가 온몸으로 치우겠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인천 계양구의 한 호텔에서 열렸는데 '돌덩이'는 바로 계양을 선거구 국회의원인 이 대표를 지칭한 것이고 해당 발언은 맞대결 의사를 강하게 시사한 것으로 해석됐다. 이 대표 지난 18일 기자간담회에서 현 지역구인 계양을에 그대로 출마하느냐는 질문에 "지역구 의원이 지역구 그대로 나가지 어디 가나"라고 답해 계양을 출마 소신을 밝혔다. 아울러 지역사무소를 유동 인구가 많은 계양역 인근 쪽으로 확장 이전하기 위해 임대 계약을 마친 것으로 전해져 계양을에서 본격적으로 선거전에 대비하려는 움직임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어느 쪽도 물러설 수 없는 격전이 예상되지만, 역대 전적만 놓고 보면 인천 계양을은 민주당의 철옹성이나 다름없다. 인천 계양을은 2004년 17대 총선 때 계양구가 갑·을로 분리된 뒤 2010년 재보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