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7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안동·예천 후보군 공천 향해 '잰걸음'...대세굳히기 vs 뒤집기

  • 등록 2024.01.26 09:18:36

 

[TV서울=박양지 기자] 보수 강세 지역인 경북 안동시·예천군 선거구는 오는 4월 10일 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 공천이 최대 관전 포인트다.

국민의힘 공천이 곧 당선인 지역 특성상 현직 초선 의원이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비서실장인 김형동 의원의 공천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그간 경북 안동의 문중 정치 한계에 부딪혔던 김 의원은 지난 연말 국민의힘 비대위 비서실장으로 임명되며 대세 굳히기에 들어갔다.

그는 지난 6∼7일 예천문화회관과 안동체육관에서 의정 보고회를 열고 대표 발의했거나 확보한 국비 등 치적 사업들을 알렸다.

 

예상 밖 인선에도 김 의원의 약점은 명확하게 거론된다.

그는 2022년 2월 만장일치제가 원칙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9명의 소위원회 위원 중 유일하게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에 반대의견을 제시하며 대구시·경북도와 마찰을 일으키는 등 불편한 관계를 이어갔다.

최근 전직 보좌관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김 의원의 서울 종로구 주택 재건축을 부동산 특혜라고 고발한 것이 악재로 작용할지도 관심사다.

공천 티켓을 두고 가장 강력한 라이벌로는 김의승 전 서울시 행정부시장이 꼽힌다.

지난 4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김 전 부시장은 지난 18일 안동시 옥동에 선거사무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안동시와 예천군은 심각한 고령화로 산업 기반이 약해 성장 동력을 잃어가고 있다"며 "경제·정책·행정 경험과 중앙 정부의 인적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지역 발전의 새로운 호기를 불어 넣겠다"라고 밝혔다.

김명호 전 경북도의원과 안형진 변호사는 예비후보 등록 첫날 후보 등록을 마쳤다.

김 전 도의원은 제9대∼제11대 경북도의회 3선 도의원 출신이자, 윤석열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 자문위원을 역임했다.

제49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안 변호사는 안동에서 개업했으며, 경북도 행정심판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기독교 성향 보수 정당인 자유통일당 소속 김동훈 법무사 또한 지난 16일 출마의 뜻을 나타냈다.

김 법무사는 대구지법 상주지원 조정위원이자 경북경찰청 외사 자문협의회 간사를 맡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에 따르면 김위한 안동시·예천군 지역위원장은 최근 중앙당에 불출마 의사를 나타냈으며, 이에 따라 새로운 인물을 물색 중이다.

지난해 비명(비이재명)계 등 더불어민주당 일각이 제기한 이재명 대표의 '험지' 출마 요구에 이 대표가 직접 입장을 내놓지 않으며, 그의 고향인 안동 출마 가능성은 사실상 희박하다.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