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맑음동두천 16.0℃
  • 흐림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5.7℃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21.8℃
  • 구름조금울산 20.6℃
  • 맑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20.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2℃
  • 흐림강화 15.2℃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3.6℃
  • 맑음강진군 ℃
  • 구름조금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정치


안동·예천 후보군 공천 향해 '잰걸음'...대세굳히기 vs 뒤집기

  • 등록 2024.01.26 09:18:36

 

[TV서울=박양지 기자] 보수 강세 지역인 경북 안동시·예천군 선거구는 오는 4월 10일 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 공천이 최대 관전 포인트다.

국민의힘 공천이 곧 당선인 지역 특성상 현직 초선 의원이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비서실장인 김형동 의원의 공천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그간 경북 안동의 문중 정치 한계에 부딪혔던 김 의원은 지난 연말 국민의힘 비대위 비서실장으로 임명되며 대세 굳히기에 들어갔다.

그는 지난 6∼7일 예천문화회관과 안동체육관에서 의정 보고회를 열고 대표 발의했거나 확보한 국비 등 치적 사업들을 알렸다.

 

예상 밖 인선에도 김 의원의 약점은 명확하게 거론된다.

그는 2022년 2월 만장일치제가 원칙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9명의 소위원회 위원 중 유일하게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에 반대의견을 제시하며 대구시·경북도와 마찰을 일으키는 등 불편한 관계를 이어갔다.

최근 전직 보좌관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김 의원의 서울 종로구 주택 재건축을 부동산 특혜라고 고발한 것이 악재로 작용할지도 관심사다.

공천 티켓을 두고 가장 강력한 라이벌로는 김의승 전 서울시 행정부시장이 꼽힌다.

지난 4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김 전 부시장은 지난 18일 안동시 옥동에 선거사무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안동시와 예천군은 심각한 고령화로 산업 기반이 약해 성장 동력을 잃어가고 있다"며 "경제·정책·행정 경험과 중앙 정부의 인적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지역 발전의 새로운 호기를 불어 넣겠다"라고 밝혔다.

김명호 전 경북도의원과 안형진 변호사는 예비후보 등록 첫날 후보 등록을 마쳤다.

김 전 도의원은 제9대∼제11대 경북도의회 3선 도의원 출신이자, 윤석열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 자문위원을 역임했다.

제49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안 변호사는 안동에서 개업했으며, 경북도 행정심판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기독교 성향 보수 정당인 자유통일당 소속 김동훈 법무사 또한 지난 16일 출마의 뜻을 나타냈다.

김 법무사는 대구지법 상주지원 조정위원이자 경북경찰청 외사 자문협의회 간사를 맡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에 따르면 김위한 안동시·예천군 지역위원장은 최근 중앙당에 불출마 의사를 나타냈으며, 이에 따라 새로운 인물을 물색 중이다.

지난해 비명(비이재명)계 등 더불어민주당 일각이 제기한 이재명 대표의 '험지' 출마 요구에 이 대표가 직접 입장을 내놓지 않으며, 그의 고향인 안동 출마 가능성은 사실상 희박하다.







정치

더보기
추경호, "민주, 특검 거부했다고 탄핵 주장… 국정 혼란 부추겨"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는 23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채상병특검법' 재의요구권 행사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에서 탄핵을 거론하는 데 대해 "민주당은 한 젊은 병사의 안타까운 죽음을 오로지 정치공세용 소재로 이용하고 있다"며 "국정 혼란을 부추기고 정권을 흔들기 위한 탄핵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아무런 협의도 없이 수사 기간도 오래 걸리는 특검을 거부했다고 탄핵까지 거론하는 민주당이다. 이재명 대표와 야당은 정녕 채상병 사건을 빌미로 탄핵의 길을 가겠다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대통령의 헌법상 권한인 재의요구권 행사를 이유로 탄핵을 운운하고 국회 밖으로 나가 막무가내로 장외집회를 여는 게 과연 민주당이 원하는 정치인가"라며 "야당은 재의요구에 따라 재의결 절차를 밟고 그 결과를 따르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날치기로 만든 공수처가 이제 정상화된 만큼 민주당도 수사 결과를 지켜보는 게 수순일 것"이라며 "공수처 수사도 믿지 못하겠다고 특검을 주장하는 건 공수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여야 합의가 안 되더라도 오는 28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