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1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사회


화성 아리셀 인근 공장서 화재… 인명피해 없이 완진

  • 등록 2024.07.05 13:01:19

 

[TV서울=신민수 기자] 5일 오전 7시 15분 경, 경기 화성시 전곡산업단지 내 한 잉크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3시간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화재 당시 일하던 작업자 3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

 

불이 난 공장은 과자 포장, 광고 인쇄 등에 사용되는 잉크 원료를 제조하는 곳이다. 연면적 1천700㎡ 규모에 6개 동으로 이뤄진 해당 공장은 아세트산에틸, 메틸에틸케톤 등 유해화학물질을 보관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이들 건물 단층 구조인 5동(연면적 300여㎡)에서 시작됐다. 소방당국은 화재가 심상치 않다고 보고, 오전 7시 23분경 대응 1단계(3∼7개 소방서에서 31∼50대의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31대와 특수대응단 등 인원 78명을 투입해 오전 8시 30분께 초진(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 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을 하고, 비상발령을 해제했다.

 

 

이어 오전 10시 53분 진화 작업을 완전히 마쳤다. 이 불로 최초 발화동인 5동 건물이 전소했다.

 

앞서 불이 나자 검은 연기가 다량으로 발생하면서 20건이 넘는 화재 신고가 들어왔다. 화성시는 오전 7시 37분경 공장 화재로 연기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인근 주민의 외출을 자제해달라는 안전 문자를 보냈다.

 

전곡산업단지는 최근 근로자 23명이 사망한 일차전지 생산업체 아리셀 공장이 위치한 곳이다. 이날 불이 난 공장은 아리셀 공장에서 직선거리로 500여m 떨어져 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정치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