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맑음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9.4℃
  • 구름조금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7.1℃
  • 맑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2.8℃
  • 구름조금광주 28.0℃
  • 구름조금부산 21.0℃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2.2℃
  • 맑음강화 21.8℃
  • 구름조금보은 26.2℃
  • 구름조금금산 26.1℃
  • 맑음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27.1℃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종합

전체기사 보기

이란 대통령 보궐선거 이번주 후보자 등록…"최대 20명 나올 듯"

[TV서울=이현숙 기자] 불의의 사고로 대통령이 사망한 이란에서 다음달 28일 보궐선거를 앞두고 곧 후보자 등록에 들어간다. 이란 IRNA 통신은 26일(현지시간) 아흐마드 바히디 내무부 장관이 조기 대선 절차 개시를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바히디 장관은 주지사 등에게 보낸 서한에서 선거본부를 설치하고 3일 이내에 전국에 관련 집행기관을 구성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이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이란 선거본부는 성명을 내고 오는 30일부터 6월 3일까지 닷새 간 후보자 등록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후보자 등록을 위해서는 이란 출생, 이란 국적, 실적과 평판, 이슬람에 대한 헌신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선거 운동 기간은 6월 12∼27일이다. 이번 선거는 에브라힘 라이시 전 대통령이 지난 19일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한 데 따른 것이다. 현재는 아야톨라 일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의 측근인 모하마드 모크베르 수석 부통령이 대통령 직무를 대행하고 있다. 후보로는 약 20명이 나올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라이시 대통령에 대한 공식 애도가 끝나자 후계자 경쟁이 촉발됐다며 20명이 주자로 거론된다고 보도했다. 먼저 하메네이 충성파 사이드 잘릴리가

25세 이상 병역의무자, 출국 시 국외여행허가 받아야

[TV서울=나재희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최구기)은 병역을 마치지 않은 25세 이상 병역의무자가 출국하거나 국외에 계속 체재하기 위해서는 여권의 유효기간과는 별개로 국외여행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내년에 25세가 되는 2000년생의 경우 국외에서 출생했거나 24세 이전에 허가받지 않고 출국했더라도, 국외에서 계속 체재하려면 2025년 1월 15일까지 병무청장의 국외여행허가를 받아야 한다. 국외여행허가 신청은 병무청 누리집, 모바일앱 또는 재외공관을 통해 가능하며, 여행목적별 허가기간과 구비서류는 ‘병무청 누리집(www.mma.go.kr) > 병역이행안내 > 국외여행·국외체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만, 국외이주 또는 국외취업 등 일부 사유는 재외공관을 통한 신청만 가능하므로 허가 신청 전 확인이 필요하다. 국외여행허가 대상인 병역의무자가 허가받지 않고 출국하거나 국외에 체재하면 병역법 위반으로 고발되며 병무청 누리집에 인적사항이 공개된다. 또한, 여권발급 제한, 취업이나 관허업의 인․허가 제한 등의 행정제재도 받게 된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최근 국외 출국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외여행허가 없이 공항을 찾았다가 출국을 못하는

한산한 '김호중 소리길'…"구속됐으니 철거" vs "철거하면 손해"

[TV서울=박양지 기자] "당장 지난주만 해도 이렇게 한산하진 않았어요." 25일 오후 1시께 찾은 경북 김천시 '김호중 소리길(이하 김호중길)'은 주말을 맞았지만 관광객의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인근 관광명소인 연화지도 더불어 조용한 분위기였다. 연화지에서 정기 공연을 하는 공연자는 "아무래도 논란이 있기 전보다는 조용하다"며 "지난주만 해도 팬 등 관광객이 꽤 있었는데, 이번 주말은 확실히 사람이 적다"고 말했다. 인근에 있는 상가들은 보라색을 사용해 간판을 꾸미거나 '김 씨 팬클럽의 집'이라는 포스터를 내걸어 놓기도 했다. 김 씨의 사진이나 응원 글을 게시해 놓은 곳도 곳곳에 있었다. 인근 상인은 "팬클럽 등록 한 사장님들이 많다"며 "팬 분들이 많이 오니까 음식도 많이 먹고, 그분들 때문에 장사가 잘되고 고마우니 같이 회원 가입해서 공연도 보러 갔다"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지나면 다시 활동할 수 있을 텐데 철거하면 손해"라고 강조했다. 김호중길 인근 연화지를 찾은 한 관광객은 "구속도 됐고, 범죄인의 길을 그대로 두면 관광지 이미지에 좋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화지를 찾은 한 시민은 "김 씨가 아니더라도 원래 벚꽃으로 유명한 곳이라 김호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