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2.3℃
  • 연무광주 12.0℃
  • 맑음부산 13.4℃
  • 맑음고창 10.6℃
  • 맑음제주 14.9℃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한인 2세, MS 최고의료책임자에 임명

  • 등록 2019.08.16 09:42:23

 

[TV서울=변윤수 기자] 최근까지 삼성그룹 헬스케어 사업을 이끌었던 한인 2세 의료전문인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최고의료책임자(CMO)에 임명됐다. 


MS는 데이비드 류 박사를 CMO 겸 세계 커머셜 비즈니스를 위한 헬스케어 부사장에 임명한다고 밝혔다. 


MS에 따르면 클라우드와 인공지능기술 혁신으로 헬스케어산업이 빠르게 변화하는 과정에서 류 박사의 헬스케어 부문에 대한 이해를 통해 MS의 커머셜 헬스케어 고객과 파트너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스탠포드 의대 겸임교수로도 활동하는 류 박사는 컴퓨터 과학자로 임상 결정 지원 시스템 등 분야와 관련된 다수의 미국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류 박사는 성명을 통해 "데이터가 헬스케어의 새로운 유통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다"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부문을 주도해 나갈 위치에 있다. 이러한 비즈니스를 구축하는 팀의 일원이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 박사는 삼성에서 CMO 겸 기업 헬스케어 담당 부사장으로 재직하며 임상 및 소프트웨어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디지털 헬스 기술을 개발하는 업무를 담당했다. 


미시건대학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그는 노스웨스턴대학 의대 졸업후 2013년 삼성SDS를 거쳐 2015년부터 삼성전자 미주법인에서 초음파 진단기기와 휴대용 컴퓨터단층촬영(CT) 스캔 장치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ㆍ판매하는 헬스케어 사업을 담당했다. / 제공=조이시애틀(제휴)
 







정치

더보기
김성주 의원, "불법 사무장병원 근절해 국민건강과 보험재정 지킬 것" [TV서울=변윤수 기자] 불법 사무장병원 근절을 위한 법 개정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 김성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전주시병, 재선)은 14일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 3건을 대표발의 했다. 사무장병원은 의사면허가 없는 사무장 등이 의료인이나 비영리법인의 명의를 대여해 개설한 병원이다. 표면적으로는 의료인이 운영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의료인 자격이 없는 자가 의사를 고용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이는 의료법에 의해 엄격히 금지된 행위다. 이같은 불법 사무장병원은 과도한 영리추구로 인해, 각종 불법 의료행위 및 과잉 진료를 일삼아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건강보험재정에 누수를 일으킨다. 김성주 의원이 대표발의한 의료법 개정안은 불법 사무장병원의 근절을 위한 통제방안을 마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개정안은 사무장병원을 개설·운영한 자가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환수처분을 받았음에도 고의적으로 환수금을 납부하지 않았을 경우, 의료법인 임원으로 취임할 수 없도록 하여 또 다른 사무장병원의 개설을 사전에 예방하고, 징수금의 환수율을 높이고자 했다. 또한 허가취소·업무정지 등의 처분을 면탈하고자 의료기관을 양도·양수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양수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