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8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0℃
  • 흐림강릉 22.0℃
  • 서울 24.8℃
  • 흐림대전 24.8℃
  • 대구 22.3℃
  • 흐림울산 21.9℃
  • 흐림광주 27.0℃
  • 흐림부산 21.9℃
  • 흐림고창 27.9℃
  • 구름조금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26.2℃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4.8℃
  • 흐림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서울시, 연말까지 도심 대로변 관광버스 불법 주정차 및 공회전 단속

  • 등록 2019.11.07 10:19:56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11월 4일부터 12월 31일까지 광화문 등 도심 4대문 안에서 관광버스 불법 주정차를 단속하고, 대기질 개선 등 환경보호 차원에서 대형버스의 공회전 차량 단속을 매일 실시한다.

 

관광성수기를 맞아 대형 백화점, 고궁, 면세점, 인사동 주변에 관광버스가 1열로 불법 주정차를 하고 있어 교통체증은 물론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또한, 인근 상가주민 및 보행시민, 운전자 등으로 부터 단속 요청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번 관광버스 불법 주정차 특별단속에는 1일 8개조 24명이 단속구간을 순회하며 스티커 발부 등 단속활동을 벌인다. 또 대기질 개선을 위한 공회전 단속에도 4개조 8명을 매일 투입, 합동단속을 실시해 교통질서 확립과 대기질 개선이 되도록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시는 관광버스 운전기사가 관광일정과 유류비 절약 등을 사유로 도로를 무단 점거하고 장시간 주차하면서, 시동을 켜고 차량을 공회전하는 등의 불법행위를 근절시키는 한편, 중장기적으로는 관광버스 전용주차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도심지역이 대형 관광버스의 불법 주·정차로 인해 차량 소통에 막대한 지장을 주고 있고, 특히 공회전으로 대기질도 악화시키고 있어 반드시 단속이 필요하다” 면서, “장기적으로는 관광버스 주차장 추가 확충 등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태영호 의원, “북핵 폐기 약속 받지 못한 ‘종전선언’ 추진은 시대에 역행” [TV서울=이천용 기자] 태영호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강남갑)이 지난 27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종전선언’ 바르게 이해하기 라는 주제로 청년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에서 직접 발제를 맡은 태영호 의원은 참석한 50여 명의 청년에게 ‘종전선언’의 진정한 의미와 여당이 발의한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에 대해 알리고 청년들과 자유롭게 토론하며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태영호 의원은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더불어민주당이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을 발의하는 것은 북한에게 ‘항복선언’으로 보일 수 있으며 , 종전선언은 북한의 비핵화는커녕 핵보유국 인정하는 것이 될 것”이라며 “현 정전상태에 큰 변화가 있을 뿐만 아니라 이러한 종전선언은 대한민국 안보에 득(得)보다는 실(失)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3일 대정부질문에서 “핵폐기 선언이 없는 종전선언은 북한이 핵보유국이라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밝힌 태영호 의원은 “우선 김정은의 비핵화 의지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종전선언에 헌법에 명시된 ‘핵보유국’ 조항 삭제, ‘현재 가지고 있는 모든 핵시설을 신고하고 검증 받겠다는 원칙적인 선언’,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