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3 (수)

  • 맑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0.6℃
  • 맑음대전 21.4℃
  • 맑음대구 24.4℃
  • 맑음울산 24.7℃
  • 맑음광주 22.2℃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20.7℃
  • 맑음제주 18.2℃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21.7℃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21.8℃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어서와’ 촬영기법, 편집기법 전격 분석! ‘어서와’ 미장센의 비밀 NO.4

“신선하고 독특하다! ‘어서와’에서만 볼 수 있는 ‘이것’!”

  • 등록 2020.03.30 15:38:07

 

 

[TV서울=신예은 기자] ‘어른들을 위한 동화’를 그려내고 있는 드라마 ‘어서와’의 특별한 미장센을 가능하게 하는 촬영기법, 편집기법이 전격 공개됐다.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남자 사람으로 변하는 고양이 홍조를 연기하는 김명수, 공감을 끌어내는 신예은의 열연, 짙어진 감정선을 연기하는 서지훈 등 청춘 배우들의 새로운 도전으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무엇보다 ‘어서와’는 일러스트와 실사의 조합, 묘하게 굴절되는 화면 등 색다른 시도를 통해 독특한 미장센을 선사, 동화적인 요소들이 강조되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와 관련 힐링 동화로서의 매력을 드러내고 있는 ‘어서와’의 촬영, 편집 기법들을 분석해봤다.

● ‘어서와’ 미장센의 비밀 1. 독특한 앵글, 동화적 무드 창조!
‘어서와’ 1회에서는 인물의 감정이 증폭될 때, 인물이 서 있는 배경이 미묘하게 굴곡되면서 독특한 분위기가 생성될 수 있도록 특수 렌즈가 사용됐다. 홍조(김명수)가 김솔아(신예은)의 곁에만 가면 사람으로 변하는 자신을 보고 신기해하는 감정을 느끼는 장면, 그리고 홍조가 김솔아가 우는 모습을 보며 묘한 호기심이 생겨났던 장면에서는 특수 렌즈로 인해 홍조가 서 있는 공간에 묘한 굴절이 만들어졌다. 김솔아 옆에서만 사람이 되는 홍조가 현실과 가상 그 중간 지점에 서 있는 듯한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더욱 판타스틱한 무드가 선사됐다.

● ‘어서와’ 미장센의 비밀 2. 일러스트
‘어서와’ 1회에서는 각 캐릭터를 효과적으로 설명하기 위해 실사에 일러스트가 덧입혀지는 특수 효과가 동원돼 신선함을 배가시켰다. 강아지처럼 유쾌한 성격의 고두식(강훈)을 표현하기 위해 신나는 개의 모습을 그린 일러스트가 고두식의 머리에 씌워지는가 하면,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힘들어하는 은지은(윤예주)에게 겁 많은 길고양이 일러스트가 더해지는 등 각 인물을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장치로 작용했다.

● '어서와' 미장센의 비밀 3. 깜짝 CG
‘어서와’ 2회에서는 실제처럼 생생한 고양이 CG가 안방극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한밤중 물을 마시러 나온 김수평(안내상)에게 숨어있던 고양이가 뛰어오르는 장면에서, 마치 실제처럼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고양이 CG가 깜짝 등장하면서 극적인 재미와 풍성한 볼거리를 전했다.

● ‘어서와’ 미장센의 비밀 4. 기막힌 편집점
‘어서와’ 3회에서는 김솔아의 집에만 들어서면 다시 사람으로 변하는 홍조의 모습이 기막힌 타이밍의 화면 전환과 신비로운 배경음악이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도록 표현됐다. ‘어서와’ 4회에서는 고양이 홍조의 시점을 담은 카메라 구도로 인해, 사람의 말을 듣고 있는 고양이의 감정이 생생하게 전달, 흥미진진한 장면이 완성됐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박원순 시장, 7개 협력기관과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업무협약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 보릿고개에 직면한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과 관련해 7개 협력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3일 오전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 서울지방국세청 김명준 청장, 구청장협의회 김영종 회장, ㈜KT 구현모 대표이사, 신한카드 안중선 부사장, 비씨카드 이강혁 부사장, KB국민카드 이인호 부사장이 참석했다.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연 매출 2억 원 미만인 서울의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 월 70만원씩 2개월 간 현금으로 직접 지원해 코로나19로 폐업에 이르지 않도록 ‘생존 징검다리’를 놓아주는 사업이다. 서울소재 소상공인 72%(약 41만 개소)가 지원을 받을 것으로 시는 파악하고 있다. 이들 기관은 ‘자영업자 생존자금’ 신청‧지급을 위한 시스템 개발, 접수창구 확보, 신청자 현황 확인 등 전 과정에서 공동 협력 중으로, 조만간 본격적인 지원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예산을 확보하고, 지원 계획 수립, 신청자 자격기준 마련 등을 전담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서울지방국세청, 카드3사는 소상공






정치

더보기
국토교통위, '일요일 공공 건설공사 금지'된다 [TV서울=김용숙 기자] 앞으로 건설사업자는 발주청의 사전 승인을 받아 긴급 보수.보강 공사 등을 시행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일요일에 공공 건설공사를 하여서는 안 된다. 또한 건설업자는 건설사고 발생위험이 있는 공종이 포함된 소규모 건설공사에 대하여 착공 전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여 발주청이나 인·허가기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박순자)는 지난 8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건설기술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등 법률안 56건을 의결했다. 그동안 건설현장에서는 관행적으로 휴무일 없는 작업이 요구되어 왔는데, 휴일에는 근로자의 피로 누적에 더해 발주청 등의 관리.감독 기능 약화로 건설현장의 안전이 취약해지는 문제가 있었고, 소규모 건설현장은 사고 발생위험이 있는 공종이 포함되어 있더라도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우리 위원회는 특정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요일에 공공 건설공사를 시행할 수 없도록 하고, 소규모 건설공사라도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는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도록 하는 「건설기술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의결하여 향후 건설공사 현장의 안전강화에 기여할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