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3.9℃
  • 구름많음서울 17.0℃
  • 흐림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5.0℃
  • 구름조금울산 18.1℃
  • 흐림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7.5℃
  • 흐림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6.7℃
  • 구름조금보은 11.1℃
  • 흐림금산 12.6℃
  • 구름조금강진군 14.3℃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조금거제 17.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그놈이 그놈이다' 서지훈, 스타 웹툰 작가 '박도겸' 첫 스틸 공개

  • 등록 2020.05.27 14:35:52

 

[TV서울=박양지 기자] 배우 서지훈이 사랑스러운 연하남의 매력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올여름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에서 싱그러움이 가득한 서지훈의 첫 스틸을 공개, 따뜻하고 해맑은 미소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놈이 그놈이다'는 '그놈이 그놈'이기에 '비혼 주의자'가 된 한 여자가 어느 날 상반된 매력의 두 남자로부터 직진 대시를 받으면서 벌어지는 아슬아슬한 비혼 사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인기 웹툰 작가 '박도겸'으로 변신한 서지훈이 눈길을 끈다.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미소와 함께 다정하고, 진지한 매력까지 갖춘 그는 후진 없는 직진 연하남으로 안방극장 설렘을 유발할 예정. 봄처럼 화사하고, 여름처럼 청량하며, 가을처럼 부드럽고, 겨울처럼 쓸쓸한 사계절의 다양한 매력을 담은 박도겸 캐릭터가 서지훈을 통해 어떻게 완성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극중 박도겸(서지훈 분)은 청춘 만화에서 튀어나온 듯한 비주얼은 물론, 미(美)친 친화력으로 남녀노소 불문하고 비호감 지수 0%를 유지하는 인물이다.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하던 그는 결국 인기 있는 웹툰 작가로 성장한다.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 도겸과 그런 그를 가장 가까이에서 보살피는 서현주(황정음 분)는 어릴 적부터 가족처럼 함께 자라며 시간을 보낸 사이라고. 앞으로 두 사람은 어떤 인연을 만들어 갈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이렇듯 '그놈이 그놈이다'는 서지훈과 함께 황정음, 윤현민, 최명길, 조우리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특별한 만남, 그리고 현시대를 반영한 트렌디한 스토리와 감각적인 연출로 안방극장에 유쾌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거침없는 매력으로 여심 저격에 나설 서지훈의 연기가 기대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는 올여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신원철 시의원, “시민사회 활성화와 공익활동 증진에 관한 조례 본회의 통과”

[TV서울=이천용 기자] 지난 15일 서울시의회 신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 서대문1)이 대표 발의한 ‘서울특별시 시민사회 활성화와 공익활동 증진에 관한 조례’가 서울시의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이로써 서울시는 전국 지방자치단체로는 최초로 시민사회 활성화 추진을 위한 조례를 갖추게 됐다. 신원철 시의원은 지난 2013년에도 '서울특별시 시민공익활동의 촉진에 관한 조례'를 발의해 시민사회단체의 자율적인 활동기반을 조성하고, ‘NPO 지원센터’를 설립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로 확산하는 데 선구자 역할을 한 바 있다. 이후 7년 간 마을공동체 시책의 추진, 협치시정의 확산으로 시민사회의 정책참여가 활성화되고 시민 공익 활동의 양적·질적 성장을 이루게 되었고, 변화와 요구에 맞게 시민사회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서울특별시 시민 공익활동 촉진에 관한 조례'를 전부 개정해 조례의 명칭도 ‘서울특별시 시민사회 활성화와 공익활동 증진에 관한 조례’로 탈바꿈했다. 개정된 조례는 시민사회 활성화의 추진주체로서 서울시의 역할과 책임을 규정하고 재정적 지원을 위한 근거를 마련했고, 시민사회의 안정적 자립 지원, 공익활동 지원시설의 설치, 비영리 일자리 지원,






정치

더보기
박병석 국회의장, “이해찬 전 대표, 민주정부 13년의 역사이자 주역” [TV서울=김용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2일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전기(傳記)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에 참석해 “이해찬 전 대표는 DJ정부의 장관, 노무현정부의 총리, 문재인정부의 당대표를 지낸, 민주정부 13년의 역사이자 주역”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해찬 전 대표의 별명은 송곳이나 면도날”이라며 “사람을 찌르고 괴롭히는 게 아니라, 사회의 문제점을 파헤치고 일을 제대로 해결하는 의미의 예리한 수술칼”이라고 했다. 박 의장은 또 “전기(傳記)를 담은 만화책에서는, ‘모든 사람을 두루 만족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호인일지언정 좋은 공직자는 아니다”라며 “좋은 공직자라면 욕을 먹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정책은 가치를 중심으로, 그리고 방법은 실험적으로 하여야 한다’고 나와 있다. 이해찬 전 대표는 이를 실현한 실용주의 정치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의장은 “이 전 대표는 정당의 민주화를 일구어낸 주역으로서 우리 한국 정치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한반도의 평화, 성숙한 민주주의의 실현을 추구한 전 대표를 기억하며 앞날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