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1.9℃
  • 서울 24.5℃
  • 흐림대전 25.1℃
  • 박무대구 23.6℃
  • 박무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5.5℃
  • 박무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5.6℃
  • 구름조금제주 27.4℃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4.2℃
  • 구름조금강진군 25.7℃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영등포구, "여의도 금융특구, 타운매니지먼트 시범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돼"

  • 등록 2020.07.13 09:17:51

 

[TV서울=임태현 기자] 영등포구가 서울시에서 진행한 2020년 서울형 타운매니지먼트 사업에 공모해 지난 1일 ‘여의도 금융개발진흥지구’가 타운매니지먼트 시범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타운매니지먼트사업(TM, Town management)이란 지역주체가 그 지역을 직접 관리․운영해 도심 소규모지역을 지속적으로 활성화하는 사업을 말한다. 뉴욕의 타임스퀘어, 도쿄의 록본기힐즈가 대표적으로 행정 중심의 도시관리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마련된 민간주도의 도심 활력 프로젝트이다.

 

대규모 도시재생 사업과 달리 소규모지역을 대상으로 지역별 특색에 맞춘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 민간영역 스스로의 재원 마련을 통해 지속적인 도심 활력과 긍정적 파급효과을 꾀한다.

 

공모 대상이 되는 지역은 공원, 공개공지, 기부채납 시설 등 다양한 사업으로 활용 가능한 공공 공간 면적 10만㎡ 미만인 지역이다. 타운매니지먼트사업은 지난 2016년부터 실시돼 왔고, 중구 다동․무교동과 명동 일대, 서초구 남부순환로 일대가 선정돼 지역 현황과 특색에 따른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이 진행 중에 있다.

 

이번 공모는 올해 5월부터 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접수가 진행됐고, 지역 활성화를 위한 행사 등 활동 추진현황, 사업의 실현가능성, 사업계획의 적합성, 창의성, 파급효과까지 고려한 종합 평가를 거쳐 높은 점수를 확보한 지역에 사업비가 지급된다. 공모에 신청한 자치구 중 2개 자치구가 최종 선정됐고, 영등포구는 총 2억원의 사업비 지원을 받게 됐다.

 

영등포구는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여의도 금융개발진흥지구에 ▲여의도 공공-민간 금융기관 네트워크 조성 ▲미팅룸, 미디어 월, 휴게실 등 도심활력소 공간 설치 ▲플리마켓, 소규모 공연, 먹거리 이벤트 등 애프터워크 사업 ▲청년 핀테크 스타트업 창업 교육 및 핀테크 박람회 등 다양한 매니지먼트 사업을 고려 중에 있다.

 

향후 영등포구는 지역 주체들과 사업추진을 위한 워크숍, 협의를 진행하고 민관협력체계에 기반한 운영조직 구축, 재원조성방안, 환경개선 등 사업발굴을 위한 구체적인 운영계획을 수립해 적극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여의도 금융개발진흥지구의 타운매니지먼트 사업 선정은 민간 중심의 도시관리로 패러다임 전환에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사업 추진을 통해 여의도가 활력을 되찾고, 글로벌 명소로 발돋움하게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부장검사가 검사장 폭행, 위 아래도 없는 검찰

[TV서울=임태현 기자] 한동훈 검사장(47, 사법연수원 27기)이 29일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채널A 기자 사건과 관련한 검찰의 압수 수색 과정에서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 부장검사(52, 사법연수원 29기)로부터 공권력을 이용한 부당한 독직폭행을 당했으며, 이와 관련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한 검사장의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집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한 검사장은 법에 보장된 변호인 참여를 보장 받기 위해 정 부장에게 자신의 변호인을 부르겠다고 요청했다. 한 검사장이 정 부장으로부터 허락을 받고 변호인에게 전화를 걸기 위해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하려고 하는 순간 정 부장이 물리력을 행사해 자신을 제압했다는 것이다. 한 검사장 측은 “갑자기 소파 건너편에 있던 정진웅 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며 한동훈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한 검사장 몸 위로 올라타, 한 검사장을 밀어 소파 아래로 넘어지게 했다”면서 “그 과정에서 정진웅 부장은 한 검사장 위에 올라타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얼굴을 눌렀다”라고 했다. 이어 “이 상황에 대해 장태영 검사, 참여 직원, 법무연수원 직원 등 목격자 다수 있고, 이후 항의 과정에서

김태년 "집값 폭등 원인 새누리당" 과연 민심도 그럴까?

[TV서울=임태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했다. 최근 부동산 과열 현상과 관련해 김태년 원내대표가 책임을 전 정권으로 돌렸다. 김 원내대표는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2014년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주도의 부동산 3법이 아파트 주택 시장 폭등의 원인이 되었다.”며 “미래통합당도 부동산 과열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20대 국회에서 야당 반대로 12·16 대책의 후속 입법이 통과되지 못한 후유증이 부동산 시장 과열 현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어 “부동산 시장의 과열과 혼란을 방치할 수 없고 과거의 실수를 반복해선 안 된다”며 7월 임시국회에서 부동산 입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은 부동산 시장의 과열을 인식하면서 시간 끌기와 회피로 일관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여당 탓하기는 약자 코스프레, 발목잡기”라고 비판했다. 그렇지만 집권 3년을 넘어선 정부가 정책적 책임을 아직도 지난 정부 탓으로 돌리기에는 지나친 면이 있다. 통계적으로도 경실련은 서울 아파트 중위값을 분석한 결과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 12월부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