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16.1℃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9.0℃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9.8℃
  • 구름조금고창 19.5℃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7.9℃
  • 흐림강진군 18.7℃
  • 구름많음경주시 18.3℃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정치

서영교 행안위원장, 민생 맞춤형 긴급재난지원 위한 4차추경 원안 상임위 의결

  • 등록 2020.09.15 15:10:13

 

[TV서울=이천용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영교 위원장(서울 중랑구 갑,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오전 전체회의를 주재해 행정안전부가 제출한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이하 4차 추경)을 여야합의에 의해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번 4차 추경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민생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태에서 피해계층을 대상으로 직접적·실질적인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편성됐다.

 

전체 7.8조원 추경 가운데 행안위 소관 추경은 희망근로지원사업 804억원으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저소득층·실직자·휴폐업자 등 2.4만명이 대상이다. 이들은 2개월간 생활방역 및 재해복구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서영교 위원장은 “지난 추경 과정에서 여러 의원님들이 직접 지역 현장의 민생을 청취한 후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희망근로사업 등이 추진되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경기 속 힘들고 소외된 분들께서 단비가 되었다고 말씀하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이후에도 8.15불법 집회 등으로 인해 각종 서비스업에 집합금지·제한조치가 이뤄지며 서비스업 소상공인의 매출이 감소하고, 내수가 위축되는 등 민생애로가 많았다”며 “이번 추경은 피해계층에게 맞춤형으로 제공하고 있다. 고통받고 소외받는 분들에게 큰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서영교 위원장은 어려워진 민생경제 활력을 위해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을 추석 전 지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재명 대세론속 대장동 파급력 촉각... 여전히 11만표차

[TV서울=이현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레이스의 승부처로 꼽혔던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첫 승리를 거두면서 향후 경선 지형의 유동성이 커질지 주목된다. 근소한 격차로 1위를 내주기는 했지만 누적 득표 차는 여전히 11만표에 달한다. 선두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대세론을 자신하는 이유다. 다만 이 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이 확산하는 시점과 맞물렸다는 게 변수다. 이 전 대표 측은 대장동 이슈가 지지층 표심에 서서히 반영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캠프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호남에서 처음으로 1위를 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대장동 의혹은 부동산 이슈에 특히 민감한 수도권 지지층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정반대의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 전 대표의 정치적 '안방'격인 광주·전남의 격차가 0.2%포인트에 그쳤다는 점은 오히려 이재명 대세론을 뒷받침한다는 논리다. 광주·전남에서 줄어든 표차는 122표에 불과하고 '이재명-이낙연 누적 격차'는 무려 11만2천944표에 달한다는 것이다. 내달 10일 서울까지 6차례 경선이 더 남았지만, 모두 이 전 대표에게 호락호락하지 않은 지역이라는 점도






정치

더보기
이재명 대세론속 대장동 파급력 촉각... 여전히 11만표차 [TV서울=이현숙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레이스의 승부처로 꼽혔던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가 첫 승리를 거두면서 향후 경선 지형의 유동성이 커질지 주목된다. 근소한 격차로 1위를 내주기는 했지만 누적 득표 차는 여전히 11만표에 달한다. 선두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대세론을 자신하는 이유다. 다만 이 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이 확산하는 시점과 맞물렸다는 게 변수다. 이 전 대표 측은 대장동 이슈가 지지층 표심에 서서히 반영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캠프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호남에서 처음으로 1위를 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대장동 의혹은 부동산 이슈에 특히 민감한 수도권 지지층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정반대의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이 전 대표의 정치적 '안방'격인 광주·전남의 격차가 0.2%포인트에 그쳤다는 점은 오히려 이재명 대세론을 뒷받침한다는 논리다. 광주·전남에서 줄어든 표차는 122표에 불과하고 '이재명-이낙연 누적 격차'는 무려 11만2천944표에 달한다는 것이다. 내달 10일 서울까지 6차례 경선이 더 남았지만, 모두 이 전 대표에게 호락호락하지 않은 지역이라는 점도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