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02 (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정치

박병석 국회의장, “바이든 신행정부, 한반도 평화와 안정 기여해 줄 것 기대”

박 의장,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이임 예방 받아

  • 등록 2021.01.18 16:45:57

 

[TV서울=김용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18일 오후 의장집무실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이임 예방을 받고 “미국은 우리의 굳건한 동맹이자 핵심 축”이라며“바이든 신행정부가 트럼프 정부에서 쌓은 싱가포르 회담의 성과를 잘 살려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기여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또 “해리스 대사 재임 동안 5차례의 한미 정상회담이 성사되고 양국 의회에서 한미동맹 지지 결의안을 통과한 것은 의미가 크다”며 “한국과 미국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입국제한조치를 하지 않고 교류를 계속할 수 있었던 것도 양국의 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마지막으로“미국 의회의 사정이 해결되는 대로 가급적 이른 시간에 초당적 국회 대표단을 꾸려 미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예방에는 국회 측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고, 미국 측에서는 루시 장 주한미국대사관 정무공사참사관, 숀 김 선임고문 등이 참석했다.


국회, 국회의장 직속 국민통합위원회 구성

[TV서울=김용숙 기자] 국민통합을 위해 실현 가능한 입법과제 도출하기 위한 국회의장 직속 국민통합위원회가 구성됐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2일 “지난 1월 6일 박병성 국회의장께서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구상을 밝힌 국회 국민통합위원회가 3일, 내일 위촉식 및 1차 전체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신년기자회견에서 "대전환의 시대에 변화의 방향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절실하다. 실사구시의 정치로 국민 통합을 이뤄야 한다” 국민통합위원회 구성 계획을 밝혔다. 국민통합위원회는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국민통합을 위해 진보, 보수 등 다양한 의견을 논의하고 합의점을 도출하는 민주주의정신을 구현하기 위한 기관으로, 코로나 이후 변화된 사회구조에 따른 새로운 국민통합 과제를 논의하고, 코로나 19로 더욱 심화되고 있는 정치 경제 사회적 갈등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해 국민통합을 위한 제도화, 입법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위원회는 각계 추천 및 여야 교섭단체의 추천을 받아 임채정·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았으며 정치·경제·사회 분과별로 7명씩 총 23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7월 초 분과위원회별로 도출된 제안을 정리해 중간 보고를 한 후, 9월






정치

더보기
국회, 국회의장 직속 국민통합위원회 구성 [TV서울=김용숙 기자] 국민통합을 위해 실현 가능한 입법과제 도출하기 위한 국회의장 직속 국민통합위원회가 구성됐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2일 “지난 1월 6일 박병성 국회의장께서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구상을 밝힌 국회 국민통합위원회가 3일, 내일 위촉식 및 1차 전체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신년기자회견에서 "대전환의 시대에 변화의 방향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절실하다. 실사구시의 정치로 국민 통합을 이뤄야 한다” 국민통합위원회 구성 계획을 밝혔다. 국민통합위원회는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국민통합을 위해 진보, 보수 등 다양한 의견을 논의하고 합의점을 도출하는 민주주의정신을 구현하기 위한 기관으로, 코로나 이후 변화된 사회구조에 따른 새로운 국민통합 과제를 논의하고, 코로나 19로 더욱 심화되고 있는 정치 경제 사회적 갈등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해 국민통합을 위한 제도화, 입법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위원회는 각계 추천 및 여야 교섭단체의 추천을 받아 임채정·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았으며 정치·경제·사회 분과별로 7명씩 총 23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7월 초 분과위원회별로 도출된 제안을 정리해 중간 보고를 한 후, 9월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