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5 (월)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4.1℃
  • 맑음부산 10.4℃
  • 흐림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강화 0.3℃
  • 구름많음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정치

문대통령, 외교 정의용·문체 황희·중기 권칠승 내정

  • 등록 2021.01.20 10:42:29

 

[TV서울=이천용 기자] 청와대는 20 문재인 대통령이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정의용 현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는 더불어민주당 황희·권칠승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고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 내정자는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제5회 외무고시에 합격했다. 주미국 공사, 주이스라엘 대사, 주제네바대표부 대사 등을 역임했으며, 17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3년 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서 외교안보 분야 콘트롤타워 역할을 맡아왔다.

 

청와대는 정 내정자에 대해 "문재인 정부 국가안보실장으로 3년간 재임하면서 한미 간 모든 현안을 협의·조율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실행을 위한 북미협상, 한반도 비핵화 등 주요 정책에도 가장 깊숙이 관여했다"며 "평생을 외교·안보 분야에 헌신한 최고의 전문가로 외교·안보 현안들에 대한 깊은 이해와 통찰이 있다"고 평가했다.

 

황희 내정자는 숭실대 경제학과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20·21대 재선 국회의원으로 민주당 홍보위원장, 원내부대표 등을 지냈다.

 

황 내정자에 대해 "기획력과 업무추진력, 의정활동을 통해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문화예술·체육·관광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스포츠 인권 보호 및 체육계 혁신, 대국민 소통 강화 등 당면 핵심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권칠승 내정자는 고려대 경제학과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한 바 있으며, 경기도의회 의원을 거쳐 20·21대 국회 재선 의원이다.

 

권 내정자에 대해 "중소기업 관련 주요 정책과 현안에 대한 이해가 깊고,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맞춤형 지원,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 등에 기여해 왔다"며 "정부, 지방의회, 국회 등에서 쌓아온 식견과 정무적 역량 및 업무 추진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로 경영위기에 처한 중소기업 등을 속도감 있게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영상] 野, 김명수 대법원장 검찰 고발

[TV서울=변윤수 기자] 국민의힘은 15일 직권남용 등 4가지 혐의로 김명수 대법원장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당 '탄핵거래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기현 의원은 이날 오후 직권남용, 허위 공문서작성 및 행사·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위반 등 4개 혐의로 김 대법원장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 대법원장이 임성근 부장판사의 사직서를 반려해 국회 탄핵소추의 대상이 되도록 한 행위가 직권남용에 해당한다고 봤다. 국회 법사위원들이 한 임 부장판사의 사표 반려와 관련 질의에 대법원 측이 '거짓 답변'한 것은 허위공문서 작성·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라고 적시했다. 현직 법관들을 시켜 친분이 있는 여야 의원들에게 김 대법원장의 국회 임명 동의를 하도록 로비한 것은 직권남용·김영란법 위반, 대법원 청문준비단 관계자들이 국회 로비 관련 자료를 삭제한 것은 증거인멸죄 교사에 해당했다고 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 대법원장은 대법원장임을 포기하고 정권의 충견이 되기로 한 듯하다. 대법원장을 고발하는 것은 물론 모든 책임을 지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대법원장의 심판은 삼권분






정치

더보기
文대통령, “3월부터 새 거리두기 방안 마련” [TV서울=이천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두 달 넘게 계속된 방역 강화 조치로 국민들의 피로가 누적됐고,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생계가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며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는 3월부터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새 거리두기 방안에 관련해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등 강제조치를 최소화하면서 방역수칙 위반을 엄격히 제한하는 방식으로 바꿀 것”이라며 “일률적으로 강제하는 방역에서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자율성을 확대해 생업의 길을 넓히는 대신, 책임성을 더욱 높이자는 것”이라며 “대신 방역수칙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 등 강화된 조치를 취해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와의 전쟁은 장기전으로, 자영업자 등 일부 계층에 계속 부담을 지울 수는 없다. 방역과 민생이 함께 가야 한다”며 “자율·책임을 중시하는 방역은 새로운 도전이다. 성숙한 시민 의식이 성패의 열쇠”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와 관련해 “외환위기 후 가장 심각한 고용 위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