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7 (수)

  • 구름조금동두천 -8.0℃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6.8℃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3.6℃
  • 광주 -5.0℃
  • 맑음부산 -2.8℃
  • 흐림고창 -5.1℃
  • 제주 0.6℃
  • 맑음강화 -7.8℃
  • 구름많음보은 -7.1℃
  • 맑음금산 -6.7℃
  • 흐림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정치

文대통령 지지율, 8주만에 40%대 회복

  • 등록 2021.01.21 10:44:54

 

[TV서울=이천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8주 만에 40% 중반대로 상승했다. 또한, 정당지지율도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리얼미터는 21일 YTN 의뢰로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1,510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주보다 긍정반응이 5.7%포인트 오른 43.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11월 4주차 조사에서 43.8%를 기록한 이후 30%대에 머물다가 8주 만에 40%대로 반등했다. 또한, 부정 평가는 52.6%로 5.0%포인트 감소했고, '무름·무응답'은 3.8%로 0.6%포인트 줄어들었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과 개각 내용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역별로는 호남에서 13.5%포인트, 부산·울산·경남에서 12.4%포인트, 인천·경기에서 6.4%p포인트, 서울에서 4.6%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대구·경북에서는 3.3%포인트, 대전·세종·충청에서는 2.6%포인트 감소했다.

 

정당 지지율에 있어서도 민주당이 2.0%포인트 오른 32.9%를 기록하며 3.1%포인트 감소해 28.8%를 기록한 국민의힘을 앞질렀다. 국민의당은 0.8%포인트 오른 7.9%, 열린민주당은 2.0%포인트 오른 7.0%, 정의당은 5.5%, 시대전환은 1.1%, 기본소득당은 0.9% 등으로 조사됐다.

 

보궐선거를 앞둔 서울 지역에서는 국민의힘은 0.1%포인트 오른 35.1%, 민주당은 0.3%포인트 오른 26.6%로 나타났다. 그러나 부산·울산·경남에서 민주당이 8.4%포인트 오른 34.5%, 국민의힘은 10.2%포인트 감소한 29.9%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정당지지율에서 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앞선 이유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발언한 것이 민주당 지지층의 결집 효과를 냈고, 국민의힘에 악재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서울시, 전국 최초 ‘어린이집 야간보육 온라인 신청’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야간보육이 필요한 부모들이 어린이집 눈치 보지 않고 마음 편히 이용할 수 있도록 ‘어린이집 야간보육 온라인 신청’ 창구를 전국 최초로 신설했다. 기존엔 어린이집에 직접 신청해야 했다. 또, 올해 야간, 휴일 등 긴급한 돌봄 제공이 가능한 ‘거점형 야간보육어린이집’을 171개소에서 250개소로, ‘365열린어린이집’을 4개소에서 10개소로 확대한다. 서울시는 대도시 특성상 늦은 시간까지 일하는 부모들이 많아 야간보육에 대한 수요가 있는 만큼, 부모들이 마음 편히 아이를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만들기 위해 이와 같이 서비스 신설 및 확대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지난 2018년 실시한 서울시 지역사회 중심 영유아보육정책 연구에 따르면, 야간보육반을 이용하지 않는 가정의 13.4%는 어린이집이 ‘야간연장반’을 운영하지 않아서, 7.5%는 원하는 시간만큼 쓸 수 없어서라고 응답했다. 이에 반해 야간보육 아동은 전체 어린이집 재원 아동의 2.3%에 불과해 잠재적인 야간보육 수요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어린이집 야간연장은 야간연장 어린이집으로 지정된 민간·가정 및 국공립어린이집(2,585개소, 서울시 어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